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통령 이름 딴 '박정희대학원', 바람직한가?

기사승인 2012.08.27  17:13:10

공유
default_news_ad1

- 영남대 27일 첫 입학식 "박정희 리더쉽" / "독재자 이름 천만부당", "박근혜 싸안기"


전직 대통령의 이름을 딴 영남대 '박정희정책새마을대학원'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 영남대는 "박정희 대통령의 리더쉽과 새마을운동"을 강조한 반면, 시민사회와 민주동문회 인사들은 "독재자의 이름을 딴 대학원"이라며 "천만부당", "비상식적"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영남대는 지난 해 11월 개원한 '박정희정책새마을대학원(박정희대학원)'의 첫 입학식을 8월 27일 이 대학 천마아트센터에서 가졌다. 첫 신입생은 동남아시아, 중앙아시아, 아프리카, 남미를 포함한 15개국 출신 32명(한국인 2명 포함)으로, "고위공무원, 공기업 임원, 정치인, 교수, 법조인, 사회운동가 등 어느 정도 보장된 직업과 사회적 지위를 누리고 있는 이들"이라고 영남대는 밝혔다. 

"박정희 리더십, 새마을운동...지적(知的) 원조, 한류 브랜드"

영남대는 보도자료를 통해 "대통령 이름 딴 국내 유일 국제특수대학원, 한국 경제개발모델 세계에 전파" 라고 소개하는 한편, 신입생들의 이 대학원 진학 이유에 대해 "절망적인 빈곤과 저개발 상황에서 허덕이고 있는 자국 사람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고 싶다, 그 꿈을 이루기 위해 외롭고 힘든 유학생활을 선택한 것"이라고 전했다.

 
 
▲ 영남대 '박정희정책새마을대학원' 홈페이지

'박정희 대학원'은 3개 전공(새마을운동 이론 및 실천, 산림자원 및 생태복원, 공공정책 및 리더십)으로 석사학위과정을 운영한다. 특히, 모든 강의와 연구, 행정을 영어로 진행하고, 특수대학원이지만 전일제 수업을 통해 1년 6개월 만에 석사학위과정을 수료하도록 했다. 또, 외국인 학생들에게 전액 장학금과 월 100만원의 생활비, 기숙사를 제공하는 한편, 경영학, 경제학, 금융학, 사회학, 지역학, 복지행정학을 포함한 다양한 전공의 전임교수 14명을 배치했다.

이효수 영남대 총장은 "박정희 대통령의 리더십과 새마을운동, 경제개발 5개년계획 등 성공적인 한국형 개발 모델을 배우려는 수요가 개도국을 중심으로 전 세계적으로 급증하고 있다"면서 "국제특수대학원인 '박정희정책새마을대학원'의 설립은 원조를 받던 나라에서 하는 나라로 바뀐 한국이 국제사회를 위한 책무를 다하는 지적(知的) 원조의 한 방안이 될 것이며, 새마을운동을 새로운 한류 브랜드로 만드는 길이 될 것"이라고 보도자료를 통해 강조했다.

"독재자의 이름을 딴 대학원...우리 상식과 반대, '박근혜' 싸안기"


그러나, '박정희대학원'에 대해 시민사회와 민주동문회 인사들은 "독재자의 이름을 딴 대학원"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특히,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에 대한 "줄서기" 의혹을 더하며 "천만부당", "비상식적"이라고 비판했다.

민주화를위한전국교수협의회 김규종(경북대 노어노문) 대구경북지회장은 "우리의 상식적 기준을 영남대 구성원들이 반대로 가고 있다"며 "유신시대에 대해 어떤 역사 인식을 갖고 있는지 돌아볼 일"이라고 말했다. 특히, 박 전 대통령에 대해 "가난을 극복한 긍정적 면과 민주주의를 탄압한 독재라는 부정적 면이 같이 있다"며 "이런 상반된 평가에도 불구하고 대학측이 굳이 '박정희대학원'이라고 이름 붙인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또, "박 전 대통령의 딸이 유력한 대선후보인데, 영남대가 왜 적극적으로 박근혜에 매달리는지, 정치논리로 진행되는 것 같아 씁쓸하다"며 "박근혜 싸안기"라고 말했다.

영남대민주동문회 이창주 회장은 "천만부당"이라고 발끈했다. 이 회장은 "독재자의 이름 딴 대학원이라니, 택도 없다"며 "박근혜 입김이 얼마나 들어갔는지, 박근혜에게 더 잘 보일려고 하는지 모르지만 천만부당한 일"이라고 말했다. 평화통일대구시민연대 김두현 사무처장도 "정말로 부끄러운 일"이라며 "독일에 히틀러대학원이 들어선 것과 마찬가지"이라고 비판했다.

페이스북(facebook)에도 비난 글이 잇따르고 있다. 윤00씨는  "군사반란의 주범인 박정희의 이름을 단 대학원"이라며 "역사의 시계 바늘을 군사독재 정권 시절로 되돌리려는 독재의 유전자"라고 영남대를 비판했다. 권00씨는 "박정희를 신격화는 것은 일본의 식민지체제를 찬양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박정희에게 강제로 빼앗긴 영남대가 스스로 박정희대학원을 만들어 신격화에 앞장서는 더러운 상황"이라고 비판했고, 이00씨는 "이런 역사의 후퇴를 본다는거 자체가 치욕"라고 남겼다.

영남학원..."강제헌납, 환수" vs "자유의지와 적법 설립"

한편, 영남대민주동문회와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를 비롯한 10여개 단체는 27일 성명을 내고 "정치적 목적으로 특정 정치인에게 줄을 서는 행위를 중단하라"고 영남대와 총동창회, 학교법인 영남학원에 요구했다. 또, "영남대 설립과정은 대구대와 청구대 설립자들의 자발적 동의가 아니라 박정희 군사독재정권의 강압에 의한 것"이라며 "강제헌납된 영남대 재단을 환수하고 박근혜가 추천한 법인 이사 승인을 취소하라"고 주장했다.

이는 지난 7월 27일 영남학원과 영남대, 총동창회가 낸 '적법하게 설립되고 정상 운영되고 있는 영남학원의 명예를 훼손하지 말라'는 제목의 성명에 대한 반박성명으로, 당시 영남학원 등은 "영남대는 1967년 대구대학과 청구대학 이사진의 자유의지와 적법한 절차에 의거해 설립됐다"고 밝혔다. 또, 2009년 당시 박근혜 의원의 법인 이사 추천과 관련해서도 "박근혜 의원이 이사 4인을 추천한 것은 박근혜 의원의 개인적 요청이나 희망에 의한 것이 아니라 '재단 정상화를 위해서는 종전 이사진의 의견을 물어야 한다'는 법 규정에 근거한 적법한 절차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 pnnews@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