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북 청송여고, 교학사 한국사 교과서 '채택 철회'

기사승인 2014.01.09  12:26:06

공유
default_news_ad1

- 학운위・학부모회 "역사왜곡 교학사 교재로 부적절" / 13일, 다른 7종 교과서 중 재선정

 
경북 청송여자고등학교가 역사왜곡 논란이 일고 있는 '교학사'의 한국사 교과서 채택을 철회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전국에서 교학사의 한국사 교과서를 채택한 고등학교는 한 곳도 없게 됐다.

경북 청송군에 있는 사립 청송여고(교장 박지학)는 9일 학부모회와 학교운영위원회(위원장 강종창)를 잇달아 열고 "교학사 한국사 교과서 채택은 부적절하다"며 "교학사를 뺀 나머지 7개 출판사의 한국사 교과서 가운데 재선정하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 '경북 청송여자고등학교' 홈페이지 캡쳐

박지학 교장은 평화뉴스와의 통화에서 "학부모들이 '역사왜곡 교학사 교과서를 아이들에게 가르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거세게 항의해 곧바로 학운위를 열어 채택을 철회하기로 결정했다"면서 "학운위에서 새 교과서를 재선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또, "학운위도 학부모들의 의견을 받아들여 교학사 교과서를 부적절한 교재라고 판단했다"며 "너무나도 많은 언론들과 시민들의 항의가 이어져 괴롭고 고통스럽다. 채택과정에 문제가 있었던 만큼 다시는 불미스러운 일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이에 따라, 청송여고는 오는 13일 학운위를 열어 교학사를 제외한 7종의 한국사 교과서 가운데 고교 1학년 한국사 교과서를 재선정하고 경북도교육청에 재통보할 예정이다. 9일 학운위에는 학부모, 교장, 교사 등 전체위원 9명 가운데 7명이 참석했으며, 전교조경북지부, 경북농민회 등 시민 10여명도 참관했다.
  
 
 
▲ '교학사 고등학교 한국사 교과서' / 사진.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교학사 교과서를 채택한 전국 15개 고교 가운데 유일하게 마지막까지 채택을 고수한 청송여고가 이날 '철회' 의사를 밝히면서, 전국에서 교학사를 채택한 곳은 한 곳도 없게 됐다. 앞서, 7일 파주 한민고(원점 재검토), 3일 대구 포산고, 2일 경북 성주고 등 15곳은 모두 교학사 채택을 철회했다.

이용기 전교조경북지부장은 "뒤늦은 결정이지만 그나마 다행"이라며 "옳바른 역사교육을 위해 청송여고가 다시는 이런 선택을 하지 않길 바란다. 13일 최종결정 때까지 주목할 것"이라고 말했다.

 
 
▲ 2013년 12월 20일 청송여고 '2014학년도 고등학교 한국사 교과서 선정 결과 심의' 문건(2014.1.8) / 사진.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청송여고의 교학사 한국사 교과서 채택 사실은 지난 7일 알려졌다. 특히, 교과서 선정 과정에 학운위가 열리지 않은 사실과 허위로 보고서를 작성해 경북교육청에 제출한 점 등이 드러나 논란이 불거졌다.

또, 8일에는 이용수(86)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를 비롯해 전교조경북지부, 경북농민회 등 여러 시민단체가 청송여고를 찾아 박지학 교장에게 "채택철회"를 촉구했다. 그러나, 박 교장은 "외부세력 압력에 교과서 채택을 철회할 수 없다"며 끝까지 교학사 채택을 고수했지만, 여러 의혹이 불거지자 결국 학운위를 열어 교학사 교과서 채택을 철회하게 됐다.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pnnews@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