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산자부 장관, 영덕 원전 여론조사에 '압력성' 전화 논란

기사승인 2015.04.08  15:00:46

공유
default_news_ad1

- 이강석 영덕군의회 의장 "문항 삭제ㆍ여론조사 연기 요구" / 장관실 "압력 없었다"


윤상직(59)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영덕 원전 건설 찬반 여론조사와 관련해, 조사 내용에서 '특정 문항 삭제'와 '여론조사 연기' 등을 요구하는 '압력성' 전화를 했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 윤상직 장관
이강석(53.새누리당) 경북 영덕군의회 의장은 "지난 7일 오전 10시쯤 윤상직 산자부 장관이 나에게 전화를 걸어 8일부터 실시되는 영덕원전 건설 군민 여론조사와 관련해, 조사 항목에서 '원자력발전소가 들어오면 주민 건강에 위해가 되느냐'는 문항을 삭제해달라고 요청했다"며 "여론조사 실시 일자도 더 뒤로 연기해달라는 요구도 같이 했었다"고 8일 평화뉴스와의 통화에서 밝혔다.

또 이 의장은 "영덕군의회가 원전 추진에 큰 힘이 돼달라. 협조해달라는 말도 윤 장관이 했다"면서 "산자부가 원전 건설과 관련해 영덕에 대한 다양한 지원도 언급한 적 있다는 말도 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이 의장은 "여론조사 전 장관이 직접 의회 의장에게 전화하는 것은 명백한 압력성 전화"라며 "당시 윤 장관 요청에 대해 그럴 수 없다고 못을 박았다"고 했다. 또 "지금이 독재시대도 아니고 때가 어느 땐데 이런 전화를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면서 "여론조사는 영덕 군민들의 자유 의지로 결정될 문제지 위에서 한쪽 방향으로 몰아달라고 요청하는 것은 군민을 무시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영덕지역 11개 단체가 참여하는 '영덕천지원전 건설백지화 범군민연대' 박혜령 공동대표는 "여론조사는 영덕 군민들에게 찬반 의사를 묻는 민주적 과정인데 윤 장관이 이를 무시하고 지역 군의회 의장에게 직접 전화해 일부 문항을 빼달라느니, 찬성을 해달라느니 요청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한 행위"라며 "장관이 영덕 군민들을 완전히 무시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 '영덕천지원전 건설백지화 범군민연대' 출범식(2015.3.2) / 사진 제공. 영덕범군민연대

반면 박원주 산업통상자원부 대변인은 "윤 장관이 전화를 건 것은 사실이지만 압력성 요청을 한 적은 없다"고 반박했다. 박 대변인은 "영덕에서 설문조사를 한다니 영덕군과 소통하고 지역발전을 협력하고, 잘 도와달라는 의미에서 전화를 한 것"이라며 "장관이 직접 본적도 없는 설문조사 문항 내용을 어떻게 넣고 빼라고 할 수 있겠나. 특정 문항을 빼달라고 요청하는 것은 말도 안된다"고 해명했다.

'영덕군의회 원자력특별위원회(위원장 박기조)'는 새 원전 유치와 관련해 8일부터 9일까지 이틀 동안 군민을 상대로 찬반 여론조사를 실시한다. 원자력특위는 전문기관에 의뢰해 영덕군 성인 남녀 1,500명을 상대로 자동응답 전화 면접조사 방식으로 7문항을 묻고, 결과를 오는 13일 발표한다. 14일에는 결의안을 작성, 15일에는 원자력특위 활동보고서와 결의안을 채택한다.

앞서 2011년 지식경제부(현 산업통상자원부)는 영덕군 영덕읍 석리.매정리.창포.노물리 일대 320여만㎡를 신규 원전부지로 선정하고, 140만㎾짜리 신규 원전 4기를 짓는다고 발표했다.  

한편 '영덕천지 원전 건설 백지화 범군민연대'는 영덕군의회가 원전 찬반 군민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하는 오는 13일 영덕군청 앞에서 "원전 건설 원천무효, 군민투표 실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연다.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pnnews@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