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빈곤층 7백만인데 쉬운 해고...박근혜 정부, 폭정 멈춰야"

기사승인 2015.10.31  17:55:40

공유
default_news_ad1

- 대구 노동자 1천여명, 반월당서 민중대회 "노동개악·국정화 철회" 촉구...11.14 총궐기 예정


 
 
▲ 대구시 중구 반월당네거리에서 열린 대구경북 민중대회(2015.10.31)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빈곤층이 7백만명에 달하는데 더 쉬운 해고를 하겠다니. 박근혜 정부는 폭정을 멈춰야 한다"

31일 오후 2시 대구시 중구 반월당네거리에서 열린 '2015 대구경북 민중대회'에서 임성열(46) 민주노총대구지역본부장은 대회사를 통해 이 같이 말하며 박근혜 정부의 노동정책을 비판했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은 더 많은 비정규직과 더 쉬운 해고를 위한 노동개악뿐 아니라 아버지 박정희의 군사쿠데타를 잇는 한국사교과서 국정화로 역사쿠데타를 일으켜 폭정의 마침표를 찍었다"고 비난했다.

 
 
▲ 행진 중 '박근혜는 물러가라' 현수막을 든 노동자들(2015.10.31)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 이날 민중대회에는 대구경북지역 노동자 1천여명이 참석했다(2015.10.31)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또 "반값등록금 공약 파기로 인한 헬조선의 N포세대 젊은이, 재벌의 골목상권 진출, 장애의 낙인 장애등급제와 부양의무제, 쌀농사 포기시키는 밥쌀 수입, 3백여명 목숨을 앗아간 세월호 참사, 농민 생존권 위협하는 TPP(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추진까지, 정책 전반에 걸쳐 노동자와 서민의 삶을 파괴하고 있다"면서 "요람에서 무덤까지 누구도 그 폭정을 피해갈 수 없는 게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때문에 "벼랑으로 내몰린 노동자들과 희망을 잃은 청년, 치솟는 물가에 고통받는 서민들은 더 이상 이를 참고 볼 수 만은 없다"며 "해도 해도 너무한 박 대통령의 폭압에 맞서 노동자와 농민, 빈민, 서민, 청년들은 하나로 연대하여 박근혜 정권 퇴진 투쟁을 벌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 기업 사내유보금 환수 서명운동을 하는 노동자(2015.10.31)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민주노총대구·경북본부, 대구진보민중공동투쟁본부, 대구경북진보연대는 31일 반월당네거리에서 '민중생존권 쟁취·박근혜 정권 퇴진·신자유주의 반대 대구경북 민중대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대구경북 노동자 1천여명(경찰추산 7백여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오후 2시부터 2시간가량 집회를 열고, 수성구 범어동 새누리당 대구경북 시·도당까지 30분가량 행진한 뒤 새누리당사 앞에서 마무리 집회 후 해산했다.

이들 단체는 이날 집회에서 ▷노동시장구조개선 입법 철회 ▷한국사교과서 국정화 중단 ▷재벌기업 사내유보금 1천조 환수 ▷TPP 가입 반대 ▷장애등급제·부양의무제 폐지 ▷노점단속 중단 ▷공안탄압 중단 ▷여성·이주민·장애인·성소수자 차별 중단 ▷대북적대 정책 폐기 ▷대학구조조정 반대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신규원전 건설 중단·노후원전 폐기 ▷공공영역 민영화 중단 등을 촉구했다.

이어 박근혜 정부가 이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오는 11월 14일 오후 4시부터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박근혜 정권 퇴진 촉구' 민중총궐기 대회를 열고, 총파업을 벌이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민주노총대구본부는 내달 3~13일까지 2.28공원에서 박근혜 정권 퇴진 촉구  거리 천막농성을 펼친다.

 
 
▲ 민중대회에서 발언 중인 이영주 민주노총 사무총장(2015.10.31)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이영주(50) 민주노총 사무총장은 이날 민중대회에 참석해 "노동자들이 굴뚝과 전광판 위로 올라가는 책임은 박 대통령과 재벌에게 있다"며 "너무 오래 참고 산 노동자와 서민은 더 이상 참을 수 없다. 정권과 자본이 더 이상 잘못된 정책들을 강제하지 못하도록 11월 14일 함게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영(45) 민주노총경북본부장은 "박근혜 정부는 노동자들이 고용불안 없이 일 할수 있도록 가만두지 않는다"면서 "세계에서 가장 긴 노동시간을 가진 한국 노동자들은 행복을 얘기할 시간도 없다"고 지적했다. 때문에 "썩어빠진 권력을 엎으려 한다"며 "시민들도 함께 해달라"고 요구했다. 백현국(67) 대구경북진보연대 상임대표도 "헬조선을 바꾸는 것은 노동자와 서민들이 스스로 나설 때 가능하다"면서 "박근혜 정권을 끄집어 내리고 새누리당의 권력을 뒤집어 새로운 세상의 중심에 서자"고 강조했다.

 
 
▲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비판하는 한 노동자(2015.10.31)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pnnews@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