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영덕 주민 1만여명, 신규 '원전' 유치에 입장 밝히다

기사승인 2015.11.13  00:18:28

공유
default_news_ad1

- 유권자 11,201명 참여, 최종 투표율 60.3%...찬반 결과 새벽에 발표 "주민 의견 수용해야"


 
 
▲ 강구면 투표소에서 원전 유치 찬반 투표 중인 영덕 주민(2015.11.12)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경상북도 영덕군 신규 원자력발전소 유치를 묻는 찬반 주민투표의 최종 투표율이 60.3%로 마감됐다. 투표인명부에 등록된 유효 유권자 가운데 절반이 넘는 주민들이 투표장을 찾은 셈이다.

영덕핵발전소 유치찬반 주민투표 관리위원회(위원장 노진철)는 투표 마지막날인 12일 밤 11시 30분 브리핑을 통해 "지난 11~12일까지 이틀간 투표인명부에 등록된 유효 유권자 18,521명 중 60.3%인 11,201명이 최종 주민투표에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된 만19세이상 영덕군 유권자 34,432명을 기준으로 하면 이번 주민투표의 투표율은 32.5%다. 주민투표법상의 주민투표 결과 유효성을 갖는 투표권자 참여 3분의1 이상에는 조금 미치지 못하는 수치다. 투표 개표 작업은 12일 밤 11시넘어서부터 시작돼 현재도 계속되고 있다. 최종 찬반 투표 결과는 13일 새벽 4~5시쯤 나올 것으로 보인다.

 
 
▲ 영덕 핵발전소 유치찬반 주민투표 개표(2015.11.12.영덕농협)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 노진철 위원장이 주민투표율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2015.11.12)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이번 투표 첫날인 11일 투표인명부에 등록한 주민은 12,008명이었으나, 신분증을 지참하고 투표소를 찾은 주민 누구나 투표인명부에 신규등록이 가능해 첫날보다 6,513명 늘었다. 투표관리위는 투표 결과를 산업통상자원부와 영덕군에 보내 투표에 나타난 주민들의 의견 수용을 촉구할 방침이다.

노진철 위원장은 "한국수력원자력 직원 차량과, 현수막, 유인물 등 각종 조직적 투표 방해에도 불구하고 아랑곳 않고 영덕의 미래를 스스로 결정한 주민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핵발전소 유치와 관련한 주민들의 강력한 의지표명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영덕군수는 겸허히 수용해야 한다"고 했다.

 
 
▲ 신규 원전 해당부지인 영덕읍 제4표소에서 투표하는 주민(2015.11.12)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주민투표 참여 주민 중 최고령자는 106세, 최연소자는 만19세다. 10대부터 100세까지 다양한 연령대 유권자들이 이틀간 투표장을 찾은 셈이다. 또 영덕에 주민등록 소재지를 두고 있으면서 부산, 대구, 포항, 안동 등 타지역에 살고 있는 주민들도 이틀 간 영덕을 찾아 투표를 했다.

12일 오후 강구면 제2투표소를 찾은 70대 김모씨는 왼쪽다리 마비로 불편한 몸을 이끌고, 지팡이를 짚은 채 아들의 부축을 받으면서 투표장을 찾아 소중한 한 표를 행사했다. 그는 "평생 내 고향 영덕에 핵발전소가 들어오는 일은 있을 수 없다"며 "시원하게 반대표를 던졌다"고 말했다.

 
 
▲ 투표 불참을 독려하는 포스터가 병곡리 마을회관에 붙어있다(2015.11.12)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당초 영덕 주민들은 산통부가 신규 원전 유치 계획을 발표한 지난 7월 이희진 영덕군수에게 지자체가 주도하는 주민투표 시행을 촉구했다. 그러나 이 군수는 "국가사무"라며 거부했다. 원전 유치는 주민투표 사항이 아니라는 것이다. 때문에 투표추진위는 시민단체 활동가, 전문가로 팀을 꾸려 민간주도 주민투표를 진행했다. 그러나 정부와 한수원, 영덕군, 일부 단체들은 "불법투표"라며 불참을 촉구했다. 

이와 관련해 한수원은 지난 10일부터 일부 동네 주민들을 관광버스에 태워 온천여행을 시켜주고, 식대비를 제공하는 등 투표 방해 의혹을 샀다. 또 원전 건설사들도 한수원과 함께 원전 건설 당위성을 설명하는 현수막을 영덕군 내에 설치했다. 산업부도 마을회관과 버스정류장 등에 불법 투표에 참여하지 말라는 내용의 담화문을 게재했다. 영덕군도 '민간주도 주민여론조사 실시(11.11~12)에 따른 안전대책 및 종합상황실 운영계획안'에 따라, 투표 마지막일인 12일 관사 내 대다수의 공무원들이 업무 시간 동안 자리를 비우고 각 마을에서 투표 불참 운동을 벌였다는 의혹을 샀다.

반면, 하변길 한수원 대변인실 팀장은 "정부가 투표 전에 이미 입장을 밝힌 것과 마찬가지로 이번 영덕 투표는 법적효력이 전혀 없는 투표"라며 "법적으로 유효한 투표가 아니기 때문에 어떤 결과가 나와도 투표 결과는 무효하다. 때문에 기존의 입장에 변함이 없다. 투표 결과 수용은 어렵다"고 밝혔다. 이희진 영덕군수에게도 수 차례 통화를 시도했지만 이 군수는 전화를 받지 않았다.

한편, 신규 원전 유치 찬반 여부를 묻는 주민투표는 지난해 10월 강원도 삼척시 다음 전국 두 번째로 영덕군에서 진행됐다. 당시 삼척시의 경우에는 전체 유권자 42,488명 가운데 67.95%인 28,867명이 투표했으며, 반대표는 주민의 24,531명인 84.9%로 집계됐다.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pnnews@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