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1985년 그 후 31년, 대구 '보수 싹쓸이' 역사의 막 내릴까

기사승인 2016.04.05  09:07:58

공유
default_news_ad1

- '중선거구제' 대구 6곳 중 야당 4명 당선, '소선거구제' 이후 "정치독점"...4.13총선은?


1985년 제12대 국회의원 총선, 대구에서 '보수'가 아닌 야당 후보가 당선된 마지막 선거였다.

'중선거구제' 1985년, 여당 2명ㆍ야당 4명 당선

   
▲ 12대 총선(1985) 당선자 / 자료. 중앙선관위
당시 대구 6개 선거구 가운데 2곳에서 '신한민주당' 유성환(서구.중구), 신도환(수성구.남구) 후보가 당선됐다. 또 한국국민당(이만섭,서구.중구)과 민주한국당(목요상,북구.동구)도 당선자를 낸 반면, '여당'인 민주정의당은 김용태(북구.동구)와 이치호(수성구.남구) 2명에 그쳤다.

당시 총선은 한 선거구에 2명을 뽑는 '중선거구제'였다.

여당 2곳과 야당 4곳의 당선, 대구는 그렇게 '야성'이 있었다. 그러나 이 것이 끝이었다. 대구에서 보수정당이나 보수성향 무소속이 아닌 진보·개혁성향의 야당이나 무소속 후보의 당선은 더 이상 없었다.

반대로, 현재의 '새누리당'의 전신인 민정당-민자당-신한국당-한나라당과, 이 정당과 합쳐진 자유민주연합이나 친박연대 같은 보수성향의 정당이나 무소속은 '대구'를 한 곳도 빠뜨지리 않고 독식했다. 

'소선거구제' 1988년 이후 '보수 싹쓸이'

한 선거구에서 1명을 뽑는 '소선거구제'로 바뀐 1988년 13대 총선에서는 민주정의당이 대구 8곳을 '싹쓸이'했다. 1992년 14대 총선에서는 대구 11개 선거구 가운데 '민주자유당'(민정당+통일민주당+신민주공화당 합당)이 8곳을 차지했고, 나머지 3곳을 국민당(김해석.남구, 윤영탁.수성구을)과 무소속(정호용.서구갑) 후보가 당선됐으나 이들 역시 진보·개혁성향의 '야권'과는 거리가 멀었다. 1996년 15대 총선에서는 '자민련(자유민주연합)' 바람이 거세, 대구 13곳 가운데 당시 여당인 '신한국당'이 2곳(강재섭.서구을, 김석원.달성군)에 그친 반면, 자민련이 8곳을, 무소속이 3곳을 차지했다. 그러나, 이들은 1997년 탄생한 '한나라당'으로 한 배를 타게 된다.

국회의원 총선 대구지역 당선자 / 제 13대(1988), 14대(1992), 15대(1996)
   
▲ 제 13대(1988) 총선, 14대 총선(1992), 15대 총선(1996) 당선자 현황 / 자료 출처. 중앙선관위

2000년대 들어서는 그야말로 '싹쓸이'였다. 2000년 16대 총선은 대구 11곳 전체를, 2004년 17대 총선은 대구 12곳 전체를 모두 '한나라당'이 휩쓸었다. 2008년에는 한나라당이 12곳 가운데 8곳 당선에 그쳤으나, 나머지 4곳의 당선자 역시 '친박연대'(홍사덕.서구, 박종근.달서갑, 조원진.달서병)나 보수 성향의 무소속(이해봉.달서을) 후보들이었고 이들은 머지 않아 전원 한나라당으로 들어갔다. 2012년 총선 역시 대구 12곳 모두 현재의 '새누리당'이 가져갔다.

국회의원 총선 대구지역 당선자 / 제 16대(2000), 17대(2004), 18대(2008)
   
▲ 제 16대 총선(2000), 17대 총선(20004, 18대 총선(2008) 당선자 현황 / 자료 출처. 중앙선관위

결국 1988년 13대 총선부터 2012년 19대 총선까지 현재의 '여당'과 '여당 성향'이 싹쓸이 한 셈이다. 대구에서 이들과 다른 야당 후보의 당선은 1985년을 끝으로 사라졌다.

1985년 그 후 31년, 2016년 제20대 총선은?

   
▲ 19대 총선(2012) 당선자 / 자료. 중앙선관위
오는 4월 13일 치러지는 20대 총선에는 대구는 12개 선거구에 각 정당과 무소속 후보 38명이 출마했다. 여당인 새누리당이 11명으로 가장 많고, 제1야당인 더불어민주당 7명, 국민의당 1명, 진보정당인 정의당·노동당·녹색당·민중연합당이 각 1명, 친반통일당·친반평화통일당·한국국민당이 각 1명, 그리고 무소속 12명이 출마했다.

새누리당은 이른바 '친박·진박·비박'의 공천 논란 속에 유승민 의원이 출마한 '동구을' 1곳을 뺀 11곳에 후보를 냈다. 곽상도(56.중남구), 정종섭(58.동구갑), 김상훈(53.서구), 정태옥(54.북구갑), 양명모(56.북구을), 김문수(60.수성구갑), 이인선(56.수성구을), 곽대훈(60.달서구갑), 윤재옥(54.달서구을), 조원진(57.달서구병), 추경호(55.달성군) 후보가 나섰다.

새누리당을 탈당했으나 사실상 '당선 후 복귀'를 내건 류성걸(58.동구갑), 유승민(58.동구을), 권은희(56.북구갑) 후보가 '무소속'으로 나섰고, 이들 외에도 새누리당 공천 경쟁에서 탈당한 이른바 '친여 무소속'이 다수 출마했다. 이들 대부분 여당 출신이거나 '보수' 성향이다.

이들에 맞서는 제1야당인 더민주당 후보는 7명이 나섰다. 김동열(48.중남구), 이승천(54.동구을), 김부겸(58.수성구갑), 정기철(53.수성구을), 이현주(50.북구갑), 김태용(54.달서구을), 조기석(56.달성군) 후보로, 대구 12개 선거구의 절반을 겨우 넘겼다. 제2야당인 국민의당은 최민식(55.북구갑) 1명이 출마하는데 그쳤다.

진보정당은 정의당 조명래(51.북구갑), 노동당 최창진(34.중남구), 녹색당 변홍철(47.달서갑), 민중연합당 황순규(35.동구갑) 후보를 포함해 4당이 각각 1명씩 후보를 냈다. 또 진보성향의 무소속으로는 조석원(34.달서병) 대구경북민주통일정치포럼 사무국장, 조정훈(41.달성군) 민주노총 대구수석부본부장이 나섰다.

'새누리당' 공천 파문...새누리당 vs '당선 후 복귀' 무소속

4.13총선 공식 선거운동(3.31-4.12)의 끝을 일주일 앞둔 5일 현재, 대구 12개 선거구 가운데 언론사의 각종 여론조사에서 '경합'이나 '여당 열세'로 꼽히는 곳은 5곳이다. 지난 2012년 19대 총선 때 김부겸 전 의원이 이한구 의원에게 맞섰던 '수성갑'을 제외하고는 여·야 정당의 경합지역이 한 곳도 없었던 것과 비교하면 대구의 상당한 변화로 읽힌다.

그러나, '경합' 5곳 가운데 3곳은 사실상 '새누리당' 그들 내부의 경쟁이나 마찬가지다. '공천' 파동 속에 새누리당 공천을 받은 후보와,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한 후보들이 여론조사에서 1,2위를 다투고 있다. '동구을' 새누리당 정종섭과 무소속 류성걸 후보, '수성을' 이인선과 주호영, '달성군' 추경호와 구성재 후보가 그렇다. 이들 무소속 3명은 모두 새누리당 공천을 신청했다 탈당한 후보들로, 공천에 반발했을 뿐 당선 후 복당 절차를 밟을 것이라는데는 이견이 없다.

새누리당 vs 더민주 '수성갑' 김부겸, 무소속 '북구을' 홍의락 

반면 '수성갑'과 '북구을'은 상황이 다르다. '수성갑'은 더민주당 김부겸 후보가 19대에 이어 다시 도전하는 곳으로, 김부겸 후보는 지난 반년동안 새누리당 김문수 후보와의 거의 모든 여론조사에서 10%포인트 이상 앞서고 있다. '북구을'은 더민주당의 공천 '컷오프'에 반발해 탈당한 무소속 홍의락 전 의원이 새누리당 양영모 후보에게 최근 여론조사에서 10%포인트 이상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양 후보는 '북구갑'에 공천을 신청했으나 '북구을'이 장애인우선공천지역으로 선정되면서 '북구을'로 지역구를 옮겨 출마했다.

진보정당과 진보성향의 무소속 후보는 대구 12개 선거구의 절반인 6곳에 출마했으나 모든 여론조사에서 당선권이나 경합으로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 다만, 지난 2012년 19대 총선 때 대구에 진보정당 후보 3명만 출마한 것과 비교하면 후보가 두 배나 많고, '보수 텃밭'이라 불리는 대구 거리 곳곳에서 진보적 의제를 던진다는 점에서는 의미를 더하고 있다. 당시에는 조명래ㆍ이원준(달서구을) 후보가 통합진보당으로, 이연재(수성구갑) 후보가 진보신당 소속으로 나섰으나 모두 낙선했다.

'대구의 변화'...선택은 대구시민, 유권자의 몫

1985년 그 후 31년, 보수정당이나 보수성향 무소속이 아니면 단 한 명의 당선자도 없었던 대구. 그래서 대구는 '보수텃밭', '싹쓸이', '새누리당 아성', '일당 독점', '정치 독점', '고담 대구', '박근혜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으로 불린다. 강산이 3번도 더 변하고 남을 이 긴 세월동안 대구는 최소한 정치적으로는 '무풍지대'였다. 때문에 지방선거나 국회의원 총선 때마다 '대구의 변화'를 바라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 대구지역 인사 1,033인 호소문 발표 기자회견(2016.3.30.경북대학교 복지관)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특히 지난 3월 30일에는 '대구의 앞날을 걱정하는 각계 인사 1,033인' 이름으로 대구의 변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들은 "대구의 30년 일당독점 정치 구도를 이제 시민들이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부산과 격차는 벌어지고 인천에도 밀려 대구 위상은 갈수록 떨어지고 있으며, 지역내총생산(GRDP)는 20년째 전국 꼴찌인 반면 청년유출은 전국 1위로 참담하다"는 것이 '변화'의 필요성이었다. 또 이런 '참담'의 원인은 "1988년 13대 총선부터 지금껏 국회의원 자리와 1996년 지방선거부터 지금껏 자치단체장 자리를 한 정당이 싹쓸이한 특정당의 장기간 정치독점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한 정당만 밀어줘서 대구가 얻은 것이 무엇이냐"며 "경제도 일자리도 살림살이도 나아지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특히 "한 정당이 정치판을 다 차지하면 정치인은 무사안일에 빠져 민생을 소홀히하기 쉽다"며 "강산이 세 번 바뀌도록 경쟁이 없는 대구의 현실이 바로 그 증거"라고 성토했다.

1985년 그 후 31년, 대구의 '보수 싹쓸이' 역사는 막을 내릴까?
제20대 국회의원 총선은 4월 13일 치러진다. 싹쓸이든 변화든, 결국 '대구시민' 유권자 선택의 몫이다.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 pnnews@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