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총선, 대구 진보ㆍ야권의 빛과 그림자

기사승인 2016.04.14  11:57:25

공유
default_news_ad1

- 달서3구, 야권 모두 20%이상 득표..."선전과 성과, 그래도 진보의 틈은 좁았다"


더불어민주당 김부겸(수성갑)ㆍ무소속 홍의락(북구을) 후보가 새누리당 후보를 꺾고 당선되면서 1985년 이후 31년만에 대구의 '보수 싹쓸이' 역사는 막을 내렸다. 예전에도 야당 후보의 당선이 여러 차례 있었으나 자유민주연합이나 친박연대 등 '보수' 일색이었고, 그들 당선자는 머지 않아 현 새누리당이나 그 전신인 민주자유당ㆍ한나라당에 입당했다. 때문에 보수적인 '친여당' 성향이 아닌 야권의 당선으로 대구의 '보수 싹쓸이'를 깬 사례는 이번 4.13총선이 처음인 셈이다.

대구에서는 이번 총선에 김부겸ㆍ홍의락 후보 외에도 더민주당 6명과 진보정당 4명, 진보성향의 무소속 2명 등 12명의 야권 후보가 뛰었다. 또 국민의당(최석민.북구갑), 친반통일당(김부기.달서구병), 친반평화통일당(박하락.북구을), 한국국민당(성용모.동구갑)도 각각 1명씩 후보를 냈고, 새누리당을 탈당한 무소속 후보를 비롯해 대구 12개 선거구에는 모두 38명이 출마했다. 새누리당이 11명으로 가장 많았고 더민주당 7명, 정의당ㆍ노동당ㆍ녹색당ㆍ민중연합당 등 진보정당이 4명이었다.

진보ㆍ개혁성향 야권 후보들의 득표율은 선거구에 따라 큰 차이를 보였다. 새누리당 후보와 1대 1 양자구도나 득표율 10% 미만 후보가 낀 3자구도에서는 20%~30%대의 비교적 높은 득표율을 보인 반면, 이른바 '진박ㆍ비박' 후보 사이에 출마한 곳이나 더민주와 진보 후보가 같이 출마한 곳에서는 고전을 면하지 못했다.

4.13총선 대구지역 개표 결과
   
▲ 자료.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달서구 3개 선거구는 야권 후보가 모두 20%이상 득표했다. 새누리당 후보와 1대 1로 맞붙은 '달서구갑'의 녹색당 변홍철 후보는 30.11%를 얻어 전국의 녹색당 지역구 출마자 가운데 가장 높은 득표율을 기록했다. 역시 1대 1 양자구도인 '달서구을'의 더민주당 김태용 후보는 35.58%를 얻어 대구 더민주당 후보 7명 가운데 김부겸 후보 다음으로 높았다. 새누리당 조원진(66.24%)-친반통일당 김부기(9.7%) 후보와 3자 구도로 치러진 '달서구병'의 무소속 조석원 후보는 23.98%를 기록해, 대구의 무소속 후보 가운데 유승민(75.74%.동구을)ㆍ주호영(46.82%.수성구을)ㆍ홍의락(52.33%.북구을) 당선자와 류성걸(43.17%.동구갑) 후보 다음으로 가장 높았다.

유승민(75.74%) 후보와 1대 1로 맞붙은 '동구을'의 더민주당 이승천 후보도 24.25%를 얻었다.

그러나, 더민주당과 '진보' 후보가 같이 출마한 곳이나 '진박ㆍ비박' 후보 사이에 낀 야권 후보들은 '중남구'의 더민주당 김동열 후보 1명을 빼고는 모두 10% 안팎에 그쳤다.

'중남구'는 새누리당 곽상도(60.67%) 후보와 새누리당을 탈당한 박창달(10.93%), 더민주당 김동열(22.51%), 노동당 최창진(4.18%), 무소속 김구(1.69%) 후보를 비롯해 5명이 출마했는데, 김동렬 후보가 22.51%의 득표율로 선전한 반면 노동당 최창진 후보는 4.18%에 그쳤다.

'진박' 논란 속에 새누리당 공천자와 탈당자가 출마한 동구갑ㆍ북구갑ㆍ수성을ㆍ달성군도 비슷했다.

새누리당 정종섭(49.06%)-무소속 류성걸(43.17%) 후보가 접전을 펼친 '동구갑'의 민중연합당 황순규 후보는 6.29% 득표에 그쳤다. '진박'을 견제하려는 야권표가 류성걸 후보에게 쏠리면서 진보정당이 고전한 것으로 황 후보측은 보고 있다. 이 곳의 한국국민당 성용모 후보의 득표율은 1.46%였다.

'북구갑' 역시 새누리당 정태옥(53.72%)-무소속 권은희(24.35%) 후보가 출마한 가운데, 더민주당 이현주 후보는 12.65%, 국민의당 최석민 후보는 9.26%를 득표했다. 새누리당의 '진박 재공천' 논란을 겪은 '수성구을' 더민주당 정기철 후보는 새누리당 이인선(35.46%)-무소속 주호영(46.82%) 사이에서 17.71%를 득표했다.

새누리당 추경호(48.07%)-무소속 구성재(31.44%) 후보가 출마한 달성군에서는, 더민주당 대구시당위원장인 조기석 후보가 14.71%, 무소속 조정훈 민주노총대구수석부본부장이 5.76%에 그쳤다.

새누리당 후보와 야당을 탈당한 무소속 후보가 출마한 '북구을'에서는 야권 표가 홍의락(52.33%) 후보에게 쏠리면서 정의당 조명래 후보는 8.13% 득표에 그쳤다. 새누리당 양명모 후보는 39.04%, 친반평화통일당 박하락 후보는 0.49%였다.

이번 4.13총선에 출마한 '진보' 성향의 한 후보는 "대구에서 진보 후보들 각자의 노력과 이슈로 선전한 점은 분명 평가받을만 하다"면서도 "거대 여당과 그들 내부 갈등에 따른 출마, 여당에 대한 견제와 대구의 변화를 바라는 민심의 쏠림 등 선거구도의 차이도 컸던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대구에서 야권 후보가 당선된 것은 큰 성과지만, 진박ㆍ비박 같은 '보수' 사이에서 여전히 대구 진보의 틈은 좁았다"면서 "많은 고민을 남긴 선거였다"고 덧붙였다.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 pnnews@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