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사드' 오거나 말거나?...입다문 대구시의 '무사안일'

기사승인 2016.06.09  14:42:09

공유
default_news_ad1

- 일본 언론 '2017년 사드 대구 배치 합의' 보도...시 "지켜보자" / 시민단체 "평화·건강 위협"


한미가 내년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를 대구에 배치하기로 합의했다는 일본 언론 보도에도 대구시는 어떤 공식 입장도 발표하지 않고 있어 "무사안일"이라는 비판을 사고 있다. 거듭된 '대구 사드 후보지설'에도 입장 발표를 미루던 대구시는 외신의 배치 확정 보도에도 역시 입을 다물었다. 

일본 지상파 민영방송사인 'TBS'의 보도전문 계열사< JNN(Japan News Network)>은 지난 3일 '사드, 한국 대구에 내년에 배치하기로(THAAD, 韓国・大邱に来年にも配備へ)'라는 제목의 보도를 방영했다.

 
 
▲ 일본 언론 JNN의 3일자 보도 '사드, 한국 대구에 내년에 배치하기로' / 자료.JNN 홈페이지

JNN은 당시 보도에서 "미 국방부 관계자에 따르면 미국과 한국 양국이 2017년도에 최신 미사일방어시스템인 사드를 한국의 남부 대구에 배치하는 방침을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했다. 또 "사드는 북조선 미사일 상대 병기지만 '진짜 공격의 방향은 중국'이라고 판단해 중국측이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면서 "이번 배치 결정이 북동아시아에 하나의 불씨를 만들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4일 "아무 것도 결정된 것이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나 외신이 후보지 거론 차원의 보도가 아닌 한·미 양국간 합의 확정 보도를 해 지역 시민사회는 다시 불안감에 빠졌다. 앞서 올 2월 국방부는 '북한 위협 대응'을 이유로 '주한미국 사드 배치 관련 한미 공동발표문'을 공표했다. 곧 한반도 내 여러 곳이 후보지로 거론됐다. 대구, 평택, 원주, 군산, 칠곡, 예천, 기장 등 7곳이 유력한 곳으로 꼽혔다. 하지만 사드의 강력한 전자파로 인한 거주 불가, 인체 악영향, 타격 가능성 등이 문제점으로 떠올라 반발 여론이 형성됐다.

 
 
▲ 방송 화면 하단에 '2017년 안에 대구에 사드 배치를 합의'라는 문구가 있다 / 자료.JNN 홈페이지

후보지 정치인들은 여야를 막론하고 "우리 지역은 안된다"며 적극적인 반대 입장 보였다. 공재광 새누리당 소속 평택시장은 지난 2월 13일 페이스북에 "46만 시민과 사드 배치에 적극 반대한다"고 했다. 부산 기장군의회는 지난 3월 '사드 배치 결사반대 결의안'을 군의원 8명의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지역사회 반대 여론이 계속되면서 입장을 나타내지 않은 단체장에게는 비판이 쏟아졌다. 때문에 대구시도 지난 2월 15일 김상경(57) 안보특별보좌관이 시청에서 간담회를 열고 "인구 250만 대도시 대구에 사드 배치는 부적절하다"고 밝혔다. 그러나 김 보좌관은 이틀 만에 "입장 없음"으로 말을 바꿨다.

지난 넉달간 다른 사안에 사드 이슈가 묻히면서 논란이 되지 않았지만, 다시 외신에 의해 대구가 사드 배치 확정 지역이라는 보도가 나와 대구시 공식 입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러나 대구시는 넉달 전과 마찬가지로 여전히 "입장 없음"을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사드 대구 배치 언론 보도 대구시 입장 표명 촉구 기자회견(2016.6.9.대구시청)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김상경 보좌관은 9일 평화뉴스와의 통화에서 "일본의 작은 언론이 보도한 걸 갖고 일일이 입장을 낼 수 없다"며 "중앙정부가 결정하지 않았는데 지자체가 먼저 입장을 내는 것은 곤란하다. 정부 협상을 지켜보자. 그 이후에 공식 입장을 발표해도 늦지 않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대구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대구경북진보연대 등이 참여하는 '사드배치반대 대구경북대책위원회'는 9일 대구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사드 대구 배치 확정 보도에도 입장을 내지 않는 대구시를 규탄한다"며 "한반도 평화, 시민 건강을 위협하는 사드 반대 입장을 표명하라"고 촉구했다. 김찬수 대구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공동대표는 "배치 확정 보도까지 난 대구시만 유일하게 명쾌한 공식 입장을 내지 않았다"면서 "평화와 생명을 위해서라도 하루빨리 반대 입장을 내라"고 말했다.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pnnews@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