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성주 주민들, 미국 백악관에 '사드 철회' 10만 청원

기사승인 2016.07.25  21:22:58

공유
default_news_ad1

- 현재 1만5천, 8.14까지 10만명 서명하면 '백악관' 공식입장 내야..."미국에 직접 답 듣겠다"


 
 
▲ 미국 백악관 '위 더 피플' 사드 배치 철회 청원 사이트(2016.7.25) / 사진.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성주 군민들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철회'를 위한 미국 백악관 10만 청원에 나섰다.

'성주 사드 배치 저지 투쟁위원회(공동위원장 이재복 백철현 정영길 김안수)'는 "사드 배치 철회를 위해 국내 정치권이 나서지 않아 군민들이 22일부터 미국 백악관 10만명 청원에 나섰다"고 25일 밝혔다. 박근혜 정부와 국내 정치권 변화를 기다리지 않고 군민이 직접 미국 입장을 듣겠다는 취지다.

투쟁위는 이를 위해 지난 22일부터 성주군청 앞에 '사드배치반대 백악관 10만명 청원 달성 부스'를 마련하고 노트북과 태블릿PC 등을 이용해 군민들의 청원을 돕고 있다. 사이트가 영문으로 돼 있고 방법이 복잡해 인터넷 사용이 어려운 주민들이 참여에 불편을 겪기 때문이다.

청원을 하려면 이름,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야 하고 입력한 주소로 온 회신 메일을 클릭해야 서명이 완료되는데. 자원봉사자들은 이메일이 없거나 미사용자들을 위해 이메일 주소를 만드는 등의 도움을 주고 있다. 특히 매일 6~10명의 성주 중·고등학생들이 부스를 지키며 자원봉사에 나서고 있다.

 
 
▲ 성주군청 앞 10만명 사드 철회 청원운동 부스(2017.7.25) / 사진.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 사드 철회를 위한 성주 군민들의 백악관 청원 천막(2016.7.25) / 사진.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앞서 미국 백악관 청원사이트 'We the people(위 더 피플)'에는 지난 15일부터 '한반도 사드배치 결정철회'를 위한 온라인 청원 창구가 열렸다. 개설자 실명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우리나라 교민이 개설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악관은 청원 규정에 따라 개설 30일 내에 10만명이 서명하면 공식입장을 내야 한다.

지난 15일 온라인 청원 창구 개설 후 25일 현재까지 15,073명이 배치 철회를 위한 청원을 완료했다.

그러나 8월 14일까지 20일이 남은 시점에서 여전히 8만5천여명의 서명이 더 필요하다. 군민 모두가 나서도 4만5천여명 밖에 안돼 목표인 10만명을 달성하기엔 부족하다. 때문에 투쟁위는 성주 인근 지역에서도 청원운동에 나선다. 대구 동성로를 비롯해 동대구역과 칠곡 왜관역, 구미시 등 유동인구가 많은 번화가와 기차역에 부스를 차리고 청원 서명을 받는 한편, 전국 대학교 총학생회에도 도움을 요청할 계획이다.

 
 
▲ 미국 백악관 위 더 피플 사드 청원 사이트
 
 
 

지난 21일 서울역 집회 당시에도 홍보물 2만여장을 가져가 서울 시민들에게 배포했다. 오는 27일부터는 투쟁위 실무기획팀원과 자원봉사자들이 각 면에 2인1조로 다니며 사드 진실을 알리고 온라인 청원에 동참하도록 도울 예정이다.

이수인 투쟁위 실무기획팀장은 "10만 달성이 사드 철회 해답은 아니지만 의지를 나타낼 유일한 방법이라고 생각한다"며 "10만이 아니라 100만명이 동참하면 한미정부가 마음대로 못 할 것이다. 미국 정부에 직접 답을 듣겠다"고 했다.

25일 오후 군청에서 청원에 참여한 박영자(73.성주읍)씨는 "딸과 사위 모두 며칠째 사드 반대하면서 고생하는데 이거라도 해야 한다"며 "목표를 이뤘으면 좋겠다. 열심히 주위에 알리고 있다"고 말했다.

성주군보건소 방문간호사 이영림씨도 부스를 찾아 "거동이 불편하신 분들도 참여했으면 좋겠다. 내가 도울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 알고 싶다"면서 방법과 청원할 때 필요한 내용들을 물었다. 자원봉사자인 고등학생 이모(19)군도 "덥고 힘들지만 사드 철회를 위해 열심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pnnews@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