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선 앞 노동절..."최저임금 1만원, 노동자는 절박하다"

기사승인 2017.05.01  18:03:52

공유
default_news_ad1

- 대구 3천여명, '노동 공약' 비판..."2020년 1만원은 하나마나한 공약"
문재인·심상정 "노동의 가치" 논평... 비정규직 1천여명 "김선동 지지" 선언


 
 
▲ 대구 한 노동자가 '비정규직 철폐'를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2017.5.1.중앙로 대중교통전용지구) / 사진.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노동절을 맞아 대구 노동자 3천여명이 '최저임금 1만원' 즉각 실현과 '비정규직 차별 중단'을 촉구했다. 특히 열흘도 채 남지 않는 대선을 앞두고 유력 후보들이 내놓은 최저임금 공약에 대해 "하나마나한 공약"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민주노총대구본부'와 '대구민중과함께'는 127주년 세계노동절을 맞아 1일 오후 중구 중앙대로 대중교통전용지구에서 '세상을 바꾸자'를 주제로 노동절 대구대회를 열었다. 이들은 "노동자들의 요구가 촛불의 요구"라며 ▷최저임금 1만원 ▷비정규직 철폐 ▷재벌 해체 ▷노동조합 활동 보장 등을 촉구했다.

 
 
▲ 대구지역 노동자 3천여명이 참석한 127주년 노동절 대회(2017.5.1) / 사진.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 민주노총대구본부는 노동절 집회를 열고 최저임금 1만원 즉각 실현 등을 촉구했다(2017.5.1) / 사진.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특히 '최저임금 1만원'을 2020년 이후에 이루겠다는 대선 후보들의 공약을 비판했다. 권택흥 민주노총대구본부장은 "최저임금 1만원은 노동자들의 절박한 요구인데 2020년이나 2022년까지 (인상)하겠다는 말은 하나마나한 공약"이라며 "즉각 실현"을 주장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바른정당 유승민,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2020년까지, 자유한국당 홍준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임기 내인 2022년까지 1만원 실현을 공약했다.

이승민 대구일반노조위원장도 "(대선 후보들) 모두 촛불의 단 열매만 먹으려 한다. 비정규직 철폐, 최저임금 1만원 등 노동자들의 요구를 실현할 사람은 없다"며 "촛불 민심을 제대로 반영하라"고 쓴소리를 이어갔다. 강혜숙 대구이주여성인권센터 대표는 홍준표 후보의 '강성 귀족노조 혁파' 공약에 대해 "헌법에 명시된 노동권을 무시하는 발언"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노동자들은 결의문을 통해 "1,700만 민중이 열어낸 조기 대선에 촛불의 요구는 없었다. 오히려 이명박근혜 9년간의 적폐 청산조차 불투명해졌고, 노동의 권리는 더욱 외면받고 있다"며 "정권이 바뀐다고 우리 삶이 바뀌지 않는다. 우리의 요구가 받아들여질 때까지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참석한 3천여명의 대구지역 노동자들은 촛불 모양의 피켓을 들고 "최저임금 1만원 쟁취하자", "비정규직 철폐, 재벌체제 해체하자"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오후 1시부터 2시간정도 집회를 가진 뒤 중앙네거리, 공평네거리를 거쳐 북구 칠성시장까지 1.6km가량을 행진했다.

 
 
▲ 집회 후 국채보상로를 따라 행진하는 노동자들(2017.5.1) / 사진.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 'KTX 외주화 중단'을 촉구하는 한 철도 노동자(2017.5.1) / 사진.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지역 노동 현장의 '노조활동 보장' 요구도 빗발쳤다. 해고 6년여만에 대법원 부당해고 판결을 받은 상신브레이크 해고노동자 조정훈씨는 "복직판결을 받았지만 지금 사측의 재징계를 기다리며 자택근무 중"이라면서 "노조를 못하게 하겠다는 사측의 본보기 징계에 맞서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했다. 해고 70여일만에 복직한 건설노조 황재분회 덤프운송노동자 진칠용씨도 "어려운 싸움 끝에 복직했지만 내년 재계약에서 사측이 어떤 꼼수를 부릴지 모른다"며 "끝까지 싸워서 노동조합을 지키자"고 말했다.

대선 후보측도 노동절을 맞아 노동계 지지선언이나 논평을 내고 '노동권'을 강조했다. 

민중연합당 김선동 후보 대구선대위는 1일 오전 대구백화점 앞에서 '대구경북 비정규직 노동자 1,010명 지지 선언' 기자회견을 했다. 이 선언에는 초중등학교·공공기관·대형마트·공단 등의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참여했다고 선대위는 밝혔고 그 명단을 공개했다. 이들은 "김 후보가 2011년 '학교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특별법'을 발의했고, 이번 대선에도 2020년까지 모든 비정규직 철폐를 공약하는 등 비정규직 문제 해결에 가장 적극적인 민중후보"라며 지지를 보냈다.

 
 
▲ '대구경북 비정규직 노동자 1,010인 지지선언'(2017.5.1 대구 동성로) / 사진 제공. 민중연합당 대구선대위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대구선대위는 노동절 논평을 내고 "노동의 가치를 폄하하고 주는대로 받지 않는 노동자를 종북으로 몰아세우는 못된 버릇은 선거철이면 색깔과 함께 나타난다"면서 "노동시간 단축, 비정규직 차별해소, 저녁과 주말이 있는 삶을 위한 칼퇴근법 도입 등을 공약한 문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앞서 대구선대위는 지난 27일 대구경북 전·현직 노조간부 100여명이 지지선언을 했다고 밝혔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 대구선대위도 논평을 내고 "우리 사회는 여전히 노동조합을 불온한 집단으로 매도하고 똑같은 노동을 정규노동과 비정규노동으로 갈라놓고, 청년들의 열정페이는 무급노동이라는 신종착취로 악용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회 핵심의제는 '노동자'의 삶이고 이 시대 정치의 소명은 노동의 가치를 지키는 것"이라면서 "취업이 가로막히고 정리해고로 중도해지되고 반쪽짜리 비정규직 노동자가 넘쳐나는 현실을 바로 고치겠다"고 밝혔다.

평화뉴스 김지연·유지웅 기자 pnnews@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