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구 이전 공공기관, 지역인재 '계약직' 뽑아 1%만 정규직 전환

기사승인 2017.05.16  14:30:54

공유
default_news_ad1

- 공공기관 8곳, 최근 3년간 '지역인재' 계약직 1.27%, 인턴 4.95%만 정규직으로
신보·교학진흥원 등 4곳, '계약직' 1명도 전환 않아...대구경북정보센터 "생색내기 채용"


문재인 대통령의 인천공항 '비정규직 제로' 약속으로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관심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대구로 옮겨온 공공기관들이 '지역인재' 명목으로 뽑은 계약직 직원 중 정규직 전환은 겨우 1% 수준에 그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계약직으로 채용된 지역인재 100명 가운데 1명만 계속 일할 뿐 나머지 99명은 버려진 셈이다.

시민단체인 '대구경북정보공개센터'가 행정정보공개를 통해 대구 혁신도시와 인근에 본사를 이전한 9곳 가운데 한국가스공사를 뺀 8곳의 신규채용과 정규직 전환을 분석한 결과,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최근 3년간 '지역인재'로 280명의 계약직 직원을 뽑았으나 같은 기간에 정규직으로 전환된 직원은 14명으로 전환 비율이 1.27%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한국교육학술정보원'(지역인재 계약직 채용 68명), '신용보증기금'(44명), '한국정보화진흥원'(25명),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3명)을 비롯한 4곳은 최근 3년동안 지역인재로 뽑은 계약직 직원을 단 1명도 정규직으로 전환하지 않았다.

대구 이전 공공기관 계약직 채용 및 정규직 전환 현황(단위:명)
   
▲ 자료. 대구경북정보공개센터

또 '한국장학재단'은 3년간 해마다 22~33명씩 모두 88명을 지역인재 계약직으로 뽑았으나 2016년에 단 1명만 정규직으로 전환했고, '한국감정원' 역시 3년동안 12명의 지역인재 계약직을 뽑았지만 정규직 전환은 2015년 1명뿐이었다.

이 같은 채용 행태는 계약직 직원뿐 아니라 '인턴'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였다. 공공기관 8곳이 최근 3년간 뽑은 인턴은 1,191명(지역인재 198명, 외부인재 993명)이었으나, 같은 기간에 정규직으로 전환된 '지역인재' 인턴은 59명으로 정규직 전환 비율이 4.95%에 그쳤다. 같은 기간 외부인재는 177명이 정규직으로 전환됐다.

한국교육학술정보원(지역인재 인턴 채용 31명)과 한국산업단지공단(24명), 한국사학재단(2명)은 정규직으로 전환한 지역인재 인턴이 1명도 없었다. 신용보증기금도 3년간 71명의 지역인재 인턴을 뽑았지만 7명만 정규직으로 채용됐다. 다만, 한국장학재단은 같은 기간에 뽑은 지역인재 인턴 21명 가운데 17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해 80%의 전환 비율을 보였다.

'지역인재'뿐 아니라 외부인재에 대해서도 이들 공공기관의 정규직 전환은 매우 인색했다.
공공기관 8곳이 최근 3년간 '계약직'으로 채용한 지역·외부인재는 모두 1,099명으로, 이 가운데 정규직 전환은 3.5%에 해당하는 39명, 무기계약진 전환은 19.9%, 219명에 그쳤다. 또 '인턴' 역시 3년간 지역·외부인재 1,191명을 뽑았으나 정규직 전환은 19.8%인 236명에 불과했다.

대구이전 공공기관 인턴 채용 및 정규직 전환 현황(단위;명)
   
▲ 자료. 대구경북정보공개센터

현행 '공공기관 지방이전에 따른 혁신도시 건설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제29조의2, 이전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 등)은 "이전 지역에 있는 지방대학이나 고등학교 졸업자와 졸업예정자를 우선해 고용할 수 있다", "이전 공공기관의 장은 지역인재의 취업을 촉진하기 위한 국가와 지방자치단체의 대책에 적극 협조하여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대구경북정보공개센터는 이처럼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계약직과 인턴의 턱없이 낮은 정규직 전환에 대해 "생색내기 채용을 중단하고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공공기관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일반적으로 계약직은 1년에서 2년, 인턴은 6개월에서 1년 단위로 계약하는 경우가 많아 채용 시기와 정규직 전환 시기는 다를 수 있다"며 "최근 1~2년 사이에 채용된 직원에 대해 공공기관들의 보다 적극적인 정규직 전환 확대가 요구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전 공공기관'은 대구 혁신도시와 인근에 본사를 이전한 곳으로, 신용보증기금, 한국교육학술정보원, 한국사학진흥재단, 한국장학재단, 한국감정원, 한국산업단지공단,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한국가스공사, 한국정보화진흥원 등 9곳이며, 이 가운데 한국가스공사는 16일 현재까지 실무자의 착오로 정보를 공개하지 않았다고 정보공개센터는 밝혔다.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 pnnews@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