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북대 '2순위 총장' 1년, 국정감사 앞두고 촛불 든 구성원들

기사승인 2017.10.21  17:54:46

공유
default_news_ad1

- 23일 국감 전 동성로에서 촛불집회 "이병기 문건, 진실 밝혀야"...25일 임용취소 행정소송 최종 공판


경북대학교 '2순위 총장 사태' 1년을 맞아 열릴 국정감사를 앞두고 대학 구성원들이 촛불을 들었다. 이들은 최근 '이병기 문건'에서 드러난 박근혜 정권 당시 국립대 총장 임용 과정의 부당함을 지적하며 "대학정상화를 위해 불법적인 2순위 총장 임용에 대한 철저한 국감이 진행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21일 '경북대민주적정상화를위한 범비상대책위원회(경북대 행동하는 교수연구자 모임·경북대 민주교수협의회·경북대 비정규교수 노조·이것이 민주주의다 학생실천단·경북대 민주동문회·동문 법률자문단)'에 따르면, 비대위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2순위 총장 후보자인 김상동(57.수학과) 교수를 18대 경북대 총장에 임명한 지난해 10월 21일을 '치욕의 날'로 정하고 임용 1년째인 지난 20일 저녁 7시 대구시 중구 동성로 CGV한일극장 앞에서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순위 총장 철회 촛불집회'를 열었다. 

 
 
▲ 이병기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경북대 2순위 총장 임용 개입 의혹과 관련한 문건이 나오자 이를 비판하는 경북대 구성원들의 현수막이 내걸렸다(2017.10.20.대구 동성로) / 사진.'경북대 학생실천단 이것이 민주주의다' 페이스북
 
 
▲ 80여명의 경북대 구성원들의 '2순위 총장 1년 규탄' 촛불집회 / 사진.경북대 학생실천단

'경북대 꽃길만 걸어' 현수막이 집회 무대에 걸렸고 '박근혜 정권 교육 적폐 2순위 후보 총장 임명 철회하라'는 피켓 등도 전시됐다. 또 '교육부는 조속히 경북대 불법총장 인선과정 조사하라', '경북대 명예 회복을', '박근혜 적폐 총장 임용 철회', '추악한 정권 대학 주무르기 정치 교육 유착 거부' 등의 대학 구성원들이 만든 피켓들도 거리 곳곳에 내걸려 대구 시민들의 눈길을 끌었다. 특히 "공주대·경북대건도 잘 대응하라-청와대 전 비서실장- 뭘 잘 대응해???"라는 대형 현수막이 가장 큰 관심을 샀다.

지난 15일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실이 청와대 국가기록원의 문건을 공개한 것에 따르면 2015년 7월 22일 작성된 '비서실장 지시사항 이행' 문건에서 박근혜 정부 이병기 전 청와대 비서실장은 "방통대, 공주대, 경북대 총장부재 사태에 잘 대응하라. 국립대학은 총장부재가 1년 이상 가는 비정상적인 상황이 이어지고 있어 문제인데 이런 상황을 조기 종식할 수 있는 대응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2년이 넘어 겨우 1순위 김사열 후보가 아닌 2순위 김상동 후보가 총장에 임명되고 대학 구성원들이 소송과 집회 등을 통해 1년간 2순위 총장의 부당함을 지적하며 싸워왔지만 박근혜 정권의 개입 정황이 이처럼 선명히 드러난 것은 이번 문건이 처음이다. 때문에 구성원들은 정권 교체 후 처음으로 진행되는 오는 23일 국회 교육위원회의 경북대 국정감사에 많은 기대를 걸고 있는 상태다.

 
 
▲ 동성로에 전시된 경북대 2순위 총장 임용 비판 각종 피켓들 / 사진.경북대 학생실천단

이와 관련해 비대위는 지난 19일 보도자료를 내고 ▲23일 교육위의 청와대-교육부-경북대 본부-경북대 교수회에 대한 철저한 국정감사 ▲'대통령 상대 총장임용처분 무효소송'에서 교육부의 성실한 대응  ▲'국립대 적폐청산위원회' 구성과 경북대 총장 사태 자료 공개, 책임자 처벌 ▲총장사태와 관련한 감사원의 감사 실시 ▲경북대 본부, 교수회, 선거관리위의 대학정상화 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이형철 경북대 물리학과 교수(행동하는 교수·연구자 모임)는 "이재정 의원 문건을 통해 불법 퍼즐이 맞춰졌다"며 "교육부는 당시 청와대 지시에 따라 총장후보 무순위추천이라는 변치 제도를 만들었고 결과는 참담했다. 이것이 경북대 총장사태 전말"이라고 했다. 이어 "촛불혁명으로 대통령이 바뀌었지만 경북대 적폐 총장 문제는 여전한다"면서 "철저한 국정가사를 통해 진상규명을 해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경북대 구성원 55인이 대통령을 상대로 낸 '경북대 총장 임용처분 취소' 행정소송 최종 공판은 오는 25일 서울행정법원에서 열린다. 또 경북대 학생실천단 '이.민.주'는 오는 23일 국감을 앞두고 이번 사태와 관련해 경북대 학생들의 목소리를 교육위에 전달하기 위한 온오프라인 신청을 받고 있다. 비대위는 국감 당일 오전 국감장 앞에서 "2순위 총장 임용 철회" 촉구를 위한 피켓팅을 펼친다.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