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낙동강 재자연화와 탈원전...TK '환경적폐' 청산 신호탄?

기사승인 2017.12.22  00:54:06

공유
default_news_ad1

- 대구경북 9대 환경뉴스 / 수문 개방으로 돌아온 모래톱, 신규원전 건설 중단...4대강사업 부작용은 여전


강을 막은 보가 조금 열리자 물이 흐르고 모래가 돌아왔다. 대통령이 직접 탈원전 비전을 선포했다.

'이명박근혜' 10년. 4대강사업과 원자력발전소 일변도의 국가 정책은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지 반년만에 궤도가 수정되고 있다. 낙동강을 막고 있었던 수문이 내려가면서 강 곳곳에서는 재자연화 현상이 발견되고 있다. 경북 경주에 이어 포항을 덮친 강진의 영향으로 영남권에 밀집된 원전에 대한 탈핵 기조도 선명해졌다. 대구경북지역 '환경적폐' 청산의 신호탄일까?

 
 
▲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면서 열린 4대강사업 강정고령보 수문(2017.6.1.달성군 화원읍) / 사진.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 대구경북에 밀집된 국내 원자력발전소 현황과 인근 주민 수 / 출처.한국그린피스

대구환경운동연합은 21일 '2017년도 대구경북 환경뉴스'를 발표했다. 올해도 이명박 정부의 4대강사업 부작용이 환경뉴스를 우울하게 장식했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가 4대강 보 수문을 개방한 후 발견된 낙동강 재자연화가 희소식으로 포함됐다. 또 신규 원전 건설 여부를 둘러싼 정부 차원의 첫 공론화 과정은 '숙의 민주주의'를 거쳐 탈핵의 길로 이끌었다는 긍정적 평을 받았다.

대구환경연은 매년 대구경북을 달군 환경뉴스를 선정해 발표한다. 올해 환경뉴스에는 9개 중 3개가 낙동강 관련 뉴스로 가장 많았다. 먼저 ▷4대강 보 수문 상시 개방으로 발견된 낙동강 재자연화 현상이 긍정적인 뉴스로 꼽혔다. 그러나 ▷4대강 사업 준공 이후 6년째 계속되는 낙동강 녹조 현상은 올해도 빠지지 않았다. 이와 함께 ▷경북 봉화군 영풍 석포제련소에서 배출된 중금속으로 인한 낙동강 최상류부 수질 오염과 수생태계 파괴가 새로운 환경 문제로 떠올랐다.

또 ▷공론화위원회를 통해 신고리 5·6호기 공사는 재개됐지만 신규원전 6기 건설 중단과 월성1호기 폐쇄, 노후원전 수명연장 금지 방향으로 선회한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이 발표되면서 탈원전 정책에 힘을 싣게 됐다.

 
 
▲ 4대강사업 완공 이후 해마다 반복되는 낙동강 녹조현상 / 사진. 평화뉴스 정수근 객원기자
 
 
▲ 낙동강 최상류를 오염시키고 있는 봉화군 영풍 석포제련소 / 사진 제공. 채병수씨

이밖에 ▷토사 유출과 야생동물 서식지 파괴 우려 등으로 공사가 중단된 영양군 풍력단지 조성사업 ▷대구시의 팔공산 정상 부근 구름다리 조성 계획 ▷도시공원일몰제로 개발 위기에 내몰린 공원부지도 환경뉴스에 포함됐다. ▷1급 발암물질인 석면 의심조각이 방치된 대구지역 일부 학교 ▷가습기살균제와 같은 생활화학제품 50여종의 성분 공개 등 생활환경 분야도 있었다.

정수근 대구환경운동연합 생태보존국장은 "새 정부가 4대강 수문개방을 결정하면서 낙동강에 많은 변화가 있었다. 지진으로 신규 원전에 대한 경각심도 어느 때보다 높아진 한 해였다"며 "그동안 대구경북 최대 환경적폐 문제로 손꼽혔던 이슈가 그나마 긍정적으로 바뀌게 됐다"고 설명했다.

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jyeon@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