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석면 철거했다더니...대구경북 8개 학교서 또 '석면' 검출

기사승인 2018.02.19  19:45:12

공유
default_news_ad1

- 전국 학부모들·환경단체 현장조사, 대구 2곳·경주 6곳 교실·복도서 발견 "전수 조사 후 전면 철거"


   
▲ 대구 학남중학교 교실 뒷편 벽체 샘플링. 백석면 2% 함유 / 사진 제공.환경보건시민센터

1급 발암물질 석면을 철거한 대구경북 학교에서 또 석면이 검출돼 학부모들이 분통을 터뜨렸다.

19일 오후 대구경북 등 전국 10개 지역 40여개 학교 학부모들과 환경단체(환경보건시민센터, 한국석면추방네트워크, 환경운동연합)들은 서울 중구 환경재단 레이첼카스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장조사 결과 상당 수 학교에서 또 석면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번 겨울방학 중 석면을 철거한 1,290여곳 중 전국 6개 지역 17개 학교에서 공동 현장조사를 벌여 70개의 시료를 채취해 전문분석기관에 의뢰했다. 그 결과 10개 학교 23개 시료에서 석면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구지역은 학남중, 동평초 등 2개 학교 교실과 복도, 도서관 등에서 4개의 백석면이 검출됐고, 경북지역은 경주 계림중, 경주공고, 신라중, 산대초, 유림초, 모아초 등 6개 학교에서 8개의 백석면이 발견됐다. 대구의 학남중은 30여곳의 교실 뒷벽 석면 자재를 철거 대상에서 누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 대구와 경북 학교 시료 채취 분석 결과 / 자료 제공.환경보건시민센터
   

지난해 여름방학 기간 중 이낙연 국무총리의 특별 지시로 이뤄진 학교 석면 철거 공사 이후에도 여전히 학교 곳곳에서 석면이 검출되고 있는 셈이다. 학부모들과 환경단체는 "엉터리 철거"라고 반발했다.

때문에 이들은 ▲석면 철거 공사 부분 실시 아닌 전수조사 후 전면 실시 ▲교육청 차원의 석면 안전 철거를 위한 철저한 기획과 준비 ▲철거 공사 후 사후 잔재물 조사 의무 실시 ▲석면 철거 현장과 주변에 대한 대기오염조사와 먼지조사 ▲서울 인헌초등학교처럼 철거 현장 감시를 위한 CCTV 설치 등 학부모·환경단체와 공동 감시체계 구축 ▲특별사법경찰제도 활용을 통한 환경부의 석면 철거 현장 감시 활동 추진 ▲국무총리와 국회의 지속적인 관심과 현장 감독 등 모두 7가지를 당국에 촉구했다.

대구 학부모 대표 정유진씨는 "엉터리 철거 공사로 인해 학교에서 아이들의 건강과 안전이 위협 받고 있다"며 "아무리 철거를 해도 무석면 학교가 늘지 않는 것은 철거 공사 방식이 애초부터 잘못됐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비용보다 안전이 우선"이라며 "한꺼번에 모든 석면을 제거하기 위해 전방위적인 철거 공사와 현장조사, 석면감리제 도입 등이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 "위험천만한 학교 석면, 학부모가 나섰다" 피켓 시위 / 사진 제공.환경보건시민센터

앞서 지난해 여름방학 동안 전국 1,226개교에서 석면 철거 공사가 진행됐다. 하지만 410개교에서 철거 후에도 석면이 발견됐다. 때문에 이낙연 국무총리는 특별지시를 내려 합동조사를 벌였다. 이후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겨울방학 동안 전국 1,290개교에서 석면 철거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초등학교 47%(614개교), 고등학교 28%(356개교), 중학교 22%(282개교), 특수학교 17개교, 유치원 21개교 순이다.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357개교로 가장 많았고 경북은 135개교, 대구는 81개교에 이른다. 하지만 대구경북 등 지역의 학부모들이 석면전문가를 초빙해 강의를 듣고 철거 공사가 진행된 학교 현장에서 직접 감시활동을 한 결과 다시 한 번 석면이 발견돼 논란이 일고 있다.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