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남북회담' 전 한반도, 소성리에 깃든 평화의 봄 "사드도 가라"

기사승인 2018.04.21  20:01:39

공유
default_news_ad1

- 7차 평화행동 / 4백여명 진밭교까지 행진 "다가온 비핵화·평화협정 체결, 사드 구실 사라져...철거해야"


남북정상회담을 엿새 앞두고 한반도에 평화의 봄이 깃들고 있다. 북한이 핵실험 중단을 선언하자 소성리 주민들은 "사드 배치의 명분이 사라졌다"며 "철거"를 촉구했다.

소성리사드철회 성주주민대책위원회, 사드배치반대 김천시민대책위 등 전국 6개 사드 반대 단체로 구성된 '사드철회 평화회의'는 21일 오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가 배치된 곳에서 가장 가까운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제7차 소성리 범국민평화행동'을 열었다.

   
▲ "한반도 비핵화, 평화협정 체결"을 촉구하는 주민들(2018.4.21.성주 초전면 소성리) / 사진. 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열린 평화행동집회에는 주민 등 4백여명이 참석했다(2018.4.21.성주 초전면 소성리) / 사진. 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이어 사드가 배치된 성주 롯데골프장에서 1km가량 떨어진 진밭교까지 행진한 뒤 '불법 사드', '북핵 핑계'라고 적힌 얼음을 깨고 평화의 종을 울리며 한반도 평화의 봄을 바랐다. 오는 4월 27일 판문점에서 11년만에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사드 배치의 명분이었던 북핵 문제가 해결될 조짐이 보였기 때문이다. 지난해 4월 박근혜 정부 당시 사드 레이더와 발사대 2기가 배치된지 1년여만이다.

이날 주민 30여명을 포함한 전국 사드 반대 활동가 4백여명은 '한반도 비핵화', '평화협정 실현' 피켓을 들고 "사드뽑고 평화심자", "불법사드 공사중단"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북한이 핵실험 중단을 선언하면서 사드 배치의 명분이 사라졌다"며 "정부는 즉각 사드를 철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국방부는 사드 배치 명분이 사라지기 전 부지 공사를 통해 사해 배치를 굳히려 한다"며 "공사를 막고, 평화협정 체결을 기원할 것"이라고 했다. 이를 위해 오는 27일까지 성주 사드부지로 들어가는 길목인 진밭교에서 '평화캠프'를 열고 국방부의 사드 부지 관련 공사 일체를 막을 계획이다. 이 기간동안 이곳에서는 영화 상영과 공연, 종교 행사 등이 열릴 예정이다.

   
▲ "불법 사드공사 중단"을 촉구하는 소성리 주민들(2018.4.21.성주 초전면 소성리) / 사진. 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이석주 소성리 이장은 "한반도 평화 분위기가 조성되면 사드도 뽑혀나갈 수 있다"며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이땅에 평화가 정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대성 김천대책위 공동위원장은 "남북정상회담으로 평화협정이 맺어지면 사드는 애물단지가 된다"며 "사드 철거때까지 함께 해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이날 같은 시간 소성리삼거리 앞에서는 대한민국애국시민연합 등 친박단체가 맞불 집회를 열었지만 양측간 충돌은 없었다.

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jyeon@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