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민주당 첫 대구 기초 경선 도근환·신효철 선출, 내주 2곳 경합

기사승인 2018.05.03  17:30:33

공유
default_news_ad1

- 각각 동구 가·다 권리당원 투표 1순위 / 7~8일 수성 '바' 김두현·박철구, 달성 '라' 김정태·김성화 경선


   
▲ 더불어민주당 첫 기초의원 경선 투표서 선출된 동구 '가' 도근환, 동구 '다' 신효철 후보, 다음 주 경선을 앞둔 수성구 '바' 김두현·박철구 후보, 달성군 '라' 김정태·김성화 후보 / 사진 출처.중앙선관위-편집.평화뉴스

더불어민주당 첫 대구지역 기초의원 경선 투표 결과가 발표됐다.

민주당 대구시당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배한동)는 3일 기초의원 후보 경선 중 가장 먼저 투표를 치른 동구 결과를 발표했다. 민주당 역사상 대구에서 기초의원 후보간 경선이 벌어진 건 이번 6.13 지방선거가 처음이다. 지난 1일부터 2일까지 권리당원 ARS 100% 투표 방식으로 진행했다.

동구 가 선거구 경선에서는 54.90% 표를 얻은 도근환(46.전 장애인문화예술진흥회 대구 동구지부장) 예비후보가 45.10%의 김원재(70.동구의원) 예비후보를 꺾었다. 동구 다 선거구에서는 신효철(49.한국안전컬설팅 이사) 예비후보가 69.31% 득표율로 30.69%에 그친 정상근(45.대한응급구조사협회 대구지회 이사) 예비후보를 따돌리고 경선투표에서 1순위를 차지해 최종 후보로 선출됐다.

다음 주에는 수성구와 달성군 각 1개 선거구에서 두 번째 기초의원 후보 경선 투표가 치러진다. 날짜는 7~8일까지고 룰은 동구와 마찬가지다. 수성구 바 선거구에서는 김두현(49.노무현재단 운영위원) 예비후보와 박철구(56.아람이엔씨 이사) 후보가 경합을 벌인다. 달성군 라 선거구에서는 김정태(58.재단법인 구지장학회 이사) 예비후보와 김성화(59) 예비후보가 맞붙는다.

조만간 민주당 대구시당 공관위(위원장 홍의락)는 중구 가(이경숙·신범식), 나(홍준연·이태원) 선거구에 대한 경선 또는 복수 공천 여부를 정한다. 이어 다음 주 초 마지막 공천 결과를 발표한다. 상무위의 공천 의결은 5월 중순에 진행된다.

민주당 대구시당 선관위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대구 기초의원 선거구 44곳 중 모두 43곳에 후보자들이 출사표를 던졌다"며 "경선 선거구까지 속출해 4년 전과는 달라진 민주당의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