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결국 눈물 쏟은 이용수 할머니...시민사회 "강은희' 사퇴" 요구

기사승인 2018.06.11  13:32:32

공유
default_news_ad1

- 전국국정화저지네트워크·대구 60여개 시민단체, 대구서 기자회견
국정교과서 찬성·위안부합의 옹호 규탄..."청산 될 박근혜 부역자"


"절대 용서 못해. 우리를 10억엔에 팔았잖아. 교육감? 박근혜 정권 부역자가 무슨 교육감?"

11일 대구시 수성구 대구시교육청 앞 기자회견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인 이용수(90.대구 달서구) 할머니가 결국 눈물을 쏟고 말았다. 이 할머니는 "역사의 산증인인 내가 이렇게 살아 있는데 위안부합의 주동자인 인물이 내가 사는 대구에서 교육감 후보로 나온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하늘에 있는 할머니들이 지켜보고 있다. 부끄럽지도 않냐. 알아서 물러나라"고 호통쳤다.

   
▲ "강은희 후보 즉각 사퇴하라"...이용수 할머니(2018.6.11.대구교육청 앞)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 강은희 대구교육감 후보(2018.4.17)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6.13 지방선거 대구시교육감 후보로 출마한 강은희(53) 후보에 대한 이 할머니의 사퇴 운동이 벌써 보름이 됐다. 지난 달 28일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 희움 앞에서 기자회견에 이어 지난 4일 대구2.28기념중앙공원 앞 1인 시위 등 이 할머니는 강 후보에게 후보직 사퇴와 사죄를 거듭 요구하고 있다.

이 할머니가 움직인 뒤에는 지역 여성단체와 시민단체들도 같은 목소리를 냈다. 강 후보가 국회의원 시절 "국정교과서 도입을 적극 찬성했다"는 교육부 진상조사 백서가 나온 지난 7일부터는 사퇴 요구가 전국으로 확산됐다. 그 결과 11일에는 전국 단체가 아예 대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 후보가 교육감이 돼선 안되는 이유'를 지적하고 나섰다. 선거 이틀 전 강 후보에 대한 "사퇴" 요구가 몰아치는 형국이다. 대구를 넘어 전국 교육·역사단체를 포함해 각계 각층 시민사회의 요구는 더 거세졌다.

   
▲ '강은희 대구교육감 후보 사퇴 촉구 기자회견'(2018.6.11)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전국 한국사교과서국정화저지 네트워크와 한국사교과서국정화저지 네트워크를 포함한 지역 60여개 시민단체는 이날 대구교육청 앞에서 "강 후보 사퇴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퇴 촉구 이유는 크게 2가지다. ▲박근혜 정권 당시 '새누리당 국회의원'으로서 한국사 국정화 교과서 추진을 찬성하고 ▲같은 정권에서 여성가족부 장관을 지내며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를 옹호한 것이 사퇴 요구 이유다.

방은희 한국사교과서국정화저지네트워크·역사정의실천연대 사무국장은 "강 후보는 박근혜의 반헌법적국정농단 국정화 교과서를 도입하기 위해 앞장선 인물로 새 시대 교육과 맞지 않고 촛불 정신에 위배되는 후보"라고 주장했다. 또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한일합의로 우롱했다"면서 "권력 나팔수인 그녀는 알아서 물러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고작 5년 교사 생활을 했으면서 현장에 적합한 교육감이라고 주장하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면서 "권력 편에 서서 승승장구한 인물, 문제의 교학사 교과서를 두둔해 5년간 교육현장 분란을 만들어낸 장본인. 박근혜 부역자로 청산될 적폐"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강은희 후보 측은 "과거 일", "오해가 많다", "사퇴는 불가능한 일"이라며 줄곧 곤란한 입장을 밝혀왔다.  11일 김미영 대변인은 "정말 안타깝다"면서  "할머니가 건강하기만을 바랄 뿐"이라고 짧게 답했다.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