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미투' 석 달 경북대, 달라진 게 없다 "성추행 교수 징계 미적지근"

기사승인 2018.07.05  16:04:52

공유
default_news_ad1

- 김상동 총장-대경여연 첫 면담 / "문제 해결까지 복귀 연기·대학 자체 징계·사과문 게시" 대학에 요구
대학 "교육부 경고 처분 이상 곤란...이마저도 이의제기 받아들여지면 불확실...사과문도 권고만 가능"


경북대학교가 교내 K교수의 10년 전 제자 '성추행' 미투 폭로 석 달간 자체 징계안을 내놓지 않고 있다. 진상규명도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여성단체는 "해결 의지가 미흡하다"며 반발했다.

교육부는 해당 사건에 대한 실태조사(4월 23~25일) 결과를 지난 달 25일 발표했다. "K교수 성비위 사실이 확인됐다"는 내용이다. 하지만 징계시효(당시 기준 2년)가 지나 K교수, 당시 사건을 감춘 보직교수들에 대해 경고 처분만 내렸다. 그러나 경고 처분도 당사자 이의제기가 받아들여지면(앞으로 한 달 간) 무효화된다. 이 상태에서 일시 면직 처리된 K교수의 2학기 복귀설까지 나오고 있다.

   
▲ '미투(나도 고발한다)' 피켓을 든 한 여성(2018.3.5) / 사진.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 경북대학교 본관에 걸린 대학 깃발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성비위 사실이 정부 조사에서 드러났지만 징계·경고·사과 등 아무 조치 없이 가해자가 버젓이 강단에 복귀할 가능성이 있는 상황이다. 올 봄 비슷한 시기 학내 교수들에 대한 성범죄 '미투(Me Too.나도 고발한다)' 고발이 이어진 타 지역 대학들이 가해 교수를 자체 해임(국민대 해임)·파면(성신여대 파면 결정, 이화여대 파면 권고)한 것에 비하면 경북대의 '미적지근'한 문제 해결 태도가 뒷말을 낳고 있다.

5일 경북대와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상임대표 강혜숙)에 확인한 결과, 김상동 경북대 총장과 대경여연 관계자들은 지난 4일 오후 미투 사태 발생(2018년 4월 19일) 이후 처음으로 비공개 면담을 가졌다.

대경여연 관계자들은 김 총장에게 ▲성추행 문제에 대한 완전한 해결까지 K교수 복귀 연기 ▲대학 자체 징계안 제시 ▲K교수의 공개 사과문 학내 게시 ▲2차 가해 방지대책 마련 등을 촉구했다.

하지만 김 총장과 문성학 교학부총장(경북대 인권센터장 겸임)을 비롯한 대학 측 인사들은 교육부 경고 처분 이상의 대학 자체 징계안에 대해서는 "시효가 끝나 곤란하다", 교육부 경고 처분도 당사자 이의제기가 받아들여지면 "불확실하다"고 선을 그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K교수 사과문도 "대학이 강제할 수 없다"며 그 대신 "권고해 보겠다"고 답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북대 인권센터 한 관계자는 "대학 자체 징계는 수사 결과에 따라 가능하다"고 5일 밝혔다. 또 "2학기에 복귀를 한다해도 피해자와 다른 동에서 일하는 것으로 알고 있어 피해는 없을 것"이라며 "사과문 게시도 개인의 양심에 따른 것이지만 사안의 위중함이 있어 총장님이 권고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 경북대 K교수의 10년 전 제자 성추행 고발 기자회견(2018.4.19)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이에 대해 남은주 대구여성회 대표는 "성추행이 사실로 드러났는데도 경북대가 계속 해결 의지를 보이지 않는다면 집회, 기자회견, 1인 시위를 비롯해 다시 단체행동에 나설 수 밖에 없다"며 "일단은 기다려보겠지만 피해자의 불안과 2차 가해가 벌어진다면 반드시 경북대가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4월 19일 대경여연은 기자회견을 열고 "K교수가 2008년 자신이 담당교수를 맡은 대학원생 A씨에게 강제로 입을 맞추고 교수 연구실에서 나가지 못하게 막고 껴안는 등 상습 성추행을 저질렀다"며 "전형적인 교수의 권력형 성폭력"이라고 폭로했다. 경북대는 당일 K교수를 보직해임하고 교육부에 보고했다. 이후 부총장을 위원장으로 둔 비대위를 열었다. 이후 교육부의 특별조사를 받았다.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