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삼성 봐주기' 대구노동청장...커지는 '사퇴' 요구

기사승인 2018.08.17  12:31:31

공유
default_news_ad1

- 삼성전자노조·민주노총 대구경북본부 "6천 페이지 빼곡한 삼성 면죄부 범죄 혐의...청와대, 인사 철회"
권혁태 청장, 조만간 검찰 소환조사→노동계, 따라다니면서 가두 시위·김영주 노동부 장관 면담 요청


'삼성 봐주기' 의혹을 사고 있는 권혁태(53) 신임 대구고용노동청장에 대한 사퇴 요구가 커지고 있다.  

노동계는 조만간 권혁태 대구노동청장 검찰 소환조사 일정에 맞춰 가두 시위를 벌이고,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에게 총연맹 차원의 면담을 요청해 인사 철회를 촉구하는 등 사퇴 압박 수위를 높인다.  

   
▲ 대구노동청 앞에서 "권혁태 청장 OUT" 피켓팅 중인 노동자(2018.8.17)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전국금속노조 삼성전자서비스지회(지회장 나두식), 민주노총대구지역본부(본부장 이길우), 민주노총경북지역본부(본부장 김태영)은 17일 대구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삼성전자서비스 불법파견에 직권남용해 불법파견 사실을 은폐·조작한 권혁태(당시 서울노동청장) 청장에 대한 검찰 조사가 진행됨에도, 노동부는 신임 대구노동청장에 삼성 봐주기 친자본 인사 권 청장을 발령했다"며 "노동자 권익이 실현되도록 감시할 자리에 범죄 혐의자가 임명된 것은 천인공노할 일"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대구노동청은 이명박 정권 시절 '창조컨설팅'이라는 노조파괴 전문집단과 공모해 상신브레이크·경주 발레오만도·구미 KEC 노조 탄압·와해를 자행한 기관"이라며 "대구경북이 노조파괴 범죄자들의 유배지인가. 아니면 적폐의 쓰레기장인가. 왜 대구경북은 매번 적폐 그늘에 신음해야 하냐"고 따졌다.

   
▲ '삼성 봐주기' 권혁태 청장 사퇴 촉구 기자회견(2018.8.17)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 발언 중인 나두식 삼성전자서비스지회장(2018.8.17.대구노동청)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그러면서 "고용노동행정개혁위원회의 지난 9개월 조사에서 삼성전자서비스 불법파견 근로감독 적정성에 대한 조사권고가 제기됐고, 이 조사에서 권 청장이 당시 불법파견 결정을 뒤집는데 주도적 역할을 한 것으로 드러나 검찰에 고발돼 조사를 받고 있다"면서 "범죄 혐의자를 노동청장에 임명하는 것은 문재인 정부 '노동존중' 기조와 어긋날뿐 아니라 노동부 적폐청산 의지를 의심케한다"고 지적했다. 때문에 "청와대는 즉각 권 청장에 대한 인사를 철회하고, 그 전에 권 청장은 자진 사퇴하라"며 "요구를 들어주지 않을 경우 삼성전자 피해 노동자들과 민주노총 전체가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두식 삼성전자서비스지회장은 "권 청장에 대한 범죄 혐의가 6천 페이지 빼곡하다"며 "그가 있어야할 곳은 대구노동청이 아닌 검찰 수사실"이라고 주장했다. 또 "삼성과 공모해 노조를 탄압하고 불법파견에 면죄부를 준 인사를 신임 대구노동청장에 임명한 것에 경악한다"면서 "즉각 사퇴하라"고 했다.

이길우 민주노총대구본부장은 "삼성전자 노동자들을 죽음으로 내몬 사람, 정부 조사 장부를 은폐한 사람이 누구인가. 권혁태 청장"이라며 "적폐 덩어리 청장을 인정할 수 없다. 즉각 물러나라"고 말했다. 김태영 민주노총경북본부장은 "권 청장 스스로 알 것이다. 피해자들이 버젓이 존재하는데 노동청장 자리에 있는 것은 말이 안된다. 자리에서 물러나 검찰 조사에 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 '삼성 봐주기' 의혹을 사고 있는 권혁태 신임 대구지방고용노동청장

권혁태 신임 대구노동청장은 서울노동청장 시절 삼성 편에서 노조를 탄압했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 이와 관련해 삼성전자서비스지회는 지난 달 4일 "삼성전자서비스 불법파견을 은폐하고 증거인물 전략까지 기획해 삼성과 부도덕한 거래를 주선했다"며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허위공문서 작성 등의 혐의로 권 청장을 비롯한 전·현직 노동부 공무원 11명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후 지난 7월 31일 노동부가 권 청장을 신임 대구노동청에 임명하자 노동계는 사퇴를 촉구하며 반발하고 있다. <평화뉴스>는 이날 권 청장의 입장을 듣기 위해 청장실을 찾았으나 권 청장은 휴가 기간에 들어가 자리를 비웠다.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