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3년만에 '메르스'...대구경북 일상접촉자 6명 "능동감시"

기사승인 2018.09.10  18:58:53

공유
default_news_ad1

- 대구 4명·경북 2명, 확진 환자와 같은 항공기 탑승...밀접접촉자 0명
지자체, 경북대병원·대구의료원 핫라인 구성·집중 모니터링 "의심환자 신고"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확진 환자(61세.남성)가 국내에 3년만에 발생했다.

대구경북에도 이 환자와 같은 항공기에 탄 일상접촉자가 6명 있어 지자체가 '능동감시'에 들어갔다.

질병관리본부에 10일 확인한 메르스 확진 환자와 같은 항공기에 탑승한 승객 등 감염 노출 가능성이 있는 일상접촉자는 전국 440명이다. 이 가운데 대구에는 4명, 경북에는 2명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 이상길 대구시 행정부시장 메르스 대책 관련 브리핑(2018.9.10) / 사진 제공.대구시

대구시와 경상북도는 10일 각각 브리핑을 통해 각 지역 내 메르스 사태와 관련한 대책을 발표했다.

대구시는 지난 9일 방역대책반을 구성하고 지역 접촉자 현황 파악에 나섰다. 또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병원 경북대학교병원(5병상)·대구의료원(10병상)과 핫라인을 구성해 일상접촉자 4명에 대한 24시간 집중 모니터링 중이다. 현재 이들에 대해선 1대1 전담 공무원이 배치됐다. 현재까지 4명에게선 메르스 증상이 보이지 않고 있다. 대구시는 오는 13일 감염병관리 자문위원회를 열어 대책을 논의한다.

백윤자 대구시 보건복지국장은 "수동에서 능동감시로 비상체제를 강화하고 방역에 최대한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며 "중동국가에 방문한 뒤 2주 안으로 발열을 동반한 호흡기증상이 있는(메르스 의심 증상) 경우에는 의료 기관을 방문하지 말고 반드시 보건소나 1339에 신고해 달라"고 호소했다.

경상북도는 관심에서 주의로 감염병 위기대응 단계를 격상하고 24시간 비상대응체계에 들어갔다. 특히 시·군과 27개 방역대책반을 꾸려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과 지역거점 격리병상에 대한 점검 중이다.

 
 
▲ 3년 전 메르스 사태 당시 경북대병원 출입통제(2015.6.17)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질본에 따르면 서울에 사는 남성 A씨(61)는 쿠웨이트 방문 이후(8.16일~9.6일) 아랍에미레이트 두바이를 거쳐 입국했다가 설사 증상으로 공항에서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을 찾았고, 지난 8일 메르스 확진 환자로 판정받았다. 현재는 국가지정격리병상에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는 중이다.

한편 '중동호흡기증후군(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은 코로나바이러스(Coronavirus) 감염에 의한 중증호흡기 질환으로, 바이러스 감염 이후 14일 이내에 주로 발열, 기침, 호흡곤란 등의 증세를 보인다. 특히 3년 전인 지난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 대구지역의 메르스 첫 확진 환자가 대구남구청의 한 주민센터 소속 공무원 B씨로 확인돼 논란이 일기도 했었다.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