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문 "평양의 가을 결실 맺자"...김 "더 빠른 걸음 더 큰 성과"

기사승인 2018.09.18  16:24:59

공유
default_news_ad1

- 남북정상회담 사상 첫 오픈카 퍼레이드→비공개 회담 전 백화원 초대소 도착해 대화
"어깨 무겁다...우리 사이 신뢰·우정 쌓여 잘 될 것" / 김 위원장 "성의 다했다, 마음으로 받아달라"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판문점의 봄이 평양의 가을로 이어졌으니 결실을 맺자"고 했다.

3차 남북정상회담 2박3일 일정으로 평양을 찾은 문 대통령은 18일 첫날 김정숙 여사와 함께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에 도착해 김정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와 대화를 나누는 자리에서 이 같이 밝혔다.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평양 시내에서 사상 첫 카퍼레이드 중이다 / 화면 캡쳐.KBS
   
▲ 카퍼레이드 후 영빈관에 도착해 대화를 나누는 남북 정상들 / 화면 캡쳐.MBC

이날 오전 평양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 역사상 처음으로 김 위원장과 같은 차량에 올라타 평양 시내에서 오픈카 퍼레이드를 벌이며 평양 시민들에게 손인사를 했다. 또 비공개 회담 전 백화원 영빈관 초대소에 도착해 종업원들과 악수를 나누며 꽃다발을 전해 받았다.

이후 짧은 환담 과정에서 문 대통령은 "한편으로는 어깨도 아주 무겁다고 생각한다"며 "또 한편으로는 우리 사이에 신리와 우정이 쌓였기 때문에 잘 될 것으로 본다"고 김 위원장에게 말했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대통령께서 세상의 많은 나라를 돌아보셨는데 그에 비하면 우리 것이 초라하다"면서 "5월에 대통령께서 판문점 우리 지역에 오셨을 때 장소와 환경이 그래서 제대로 대접을 못해드려 늘 가슴이 걸려서 오늘을 기다렸다"고 웃으며 말했다. 이어 "비록 수준은 낮을 수 있어도 최대 발휘해 성의를 보인 우리 마음으로 받아달라고"고 덧붙였다.

그러자 문 대통령도 "오늘 아주 최고의 영접을 받았다"면서 "아파트 주민들까지 환영해줘서 가슴이 벅찼다"고 미소를 지으며 답했다. 김 위원장은 "더 큰 성과를 바라는 인민들의 마음"이라며 "더 빠른 걸음으로 더 큰 성과를 내자"고 화답했다.

한편 양 정상의 대화 영상은 평양 풀취재단이 촬영해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 메인프레스센터로 전해진 뒤 방송되고 있다.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