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구 10월항쟁 72년..."특별법 제정으로 역사의 진실을"

기사승인 2018.10.01  22:27:35

공유
default_news_ad1

- 유족·시민 등 100여명, 2.28공원서 추모제 열고 헌화·분향..."2기 진실화해위 출범, 국가 기념화" 촉구


'대구 10월항쟁' 72년을 맞아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하는 추모제가 열렸다.

10월항쟁유족회, 10월문학회, 민주노총대구지역본부 등 지역 33개 단체로 구성된 '10월항쟁72년행사위원회(공동위원장 남은주·이길우·채영희·황창현)'는 1일 대구2.28기념중앙공원에서 '10월항쟁 72주년 진실규명 정신계승 추모제'를 열었다.

김상숙 전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 조사위원의 강연으로 시작된 이날 추모제는 저녁 6시30분부터 2시간가량 진행됐다. 유족 등 대구시민 100여명은 헌화와 분향을 했고, 노래 공연과 진혼무로 희생자들의 넋을 기렸다. 이들은 "과거사특별법 제정과 2기 진실화해위원회 출범"을 촉구하며 '10월항쟁의 국가 기념화'를 한 마음으로 바랐다.

   
▲ 유족과 시민들이 분향,헌화하고 있다(2018.10.1.대구2.28기념중앙공원) / 사진. 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유족 대표로 분향한 채영희 대구10월유족회장은 이름 없는 위패 앞에서 눈물을 보였다. 채 회장은 그러면서 "지난 70여년간 희생자들은 폭동이라는 왜곡에 잊혀졌고, 유족들은 빨갱이 자식이라는 삶 속에서 오랫동안 고통받아 왔다"며 "10월항쟁이 자랑스러운 역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 불의에 맞서다 억울하게 돌아가신 분들을 잊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백현국 대구경북진보연대 상임대표는 "미군정의 폭압에 맞서 대구에서 처음 시작된 10월항쟁의 정신을 계승하고 실현하자"고 말했다. 이길우 민주노총대구지역본부장도 "1946년 이땅의 많은 노동자, 민중이 꾸었던 꿈을 잊지 않고 이어가겠다"고 했다.

'10월항쟁과 과거청산 운동의 과제'를 주제로 강연한 김 전 위원은 "2010년 노무현 정부 당시 처음으로 국가의 공식 조사대상으로 인정됐지만 피해자 조사도 일부 지역에 한정됐고, 항쟁의 배경과 영향에 대해서도 제대로 밝혀지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또 "그마저도 이명박 정부가 들어서면서 진실규명 활동이 중단됐다"며 "지금이라도 특별법 제정을 통한 피해자 명예회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채영희 10월유족회장이 진실 규명을 촉구하고 있다(2018.10.1) / 사진. 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 대구 10월항쟁 72년 추모제에 참석한 시민들(2018.10.1) / 사진. 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2010년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는 대구10월항쟁에 대해 "1946년 10월 1일부터 1948년 정부 수립 이전까지 해방 직후 미군정의 식량 정책을 비판한 민간인들이 군경에 의해 비무장상태로 재판 절차 없이 희생된 사건"으로 규정했다. 그러나 10월 1일과 2일 이틀간 경찰 발포에 따른 피해 조사에만 그치면서 신원이 확인된 희생자는 60명에 불과하며 오랫동안 '폭동', '사건' 등으로 불려왔다.

대구에서는 지난 2016년 10월항쟁 위령사업 지원 조례가 제정됐고, 유족들은 해마다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희생자 1만여명이 묻혀 있는 곳으로 추정되는 가창댐 인근에서 위령제를 지내고 있다. 오는 2019년에는 이 곳에 희생자 위령탑이 세워질 예정이다. 그러나 이명박 정부 당시 과거사 진실규명에 관한 활동 지원이 중단되면서 유골 발굴이나 진상 규명은 불가능한 상태다. 20대 국회에서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학살 피해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 10여건이 발의돼 있지만 2년째 상임위 계류 중이다.

한편, 민주노총대구지역본부는 지난달 29일 중앙로대중교통전용지구에서 '9월 총파업 및 10월항쟁 72주년 정신 계승 대구노동자대회'를 열었다. 같은날 대구경북작가회의는 대구문학관에서 대구10월항쟁을 주제로 문학제를 열고, 시집 '세상에서 가장 긴 무덤'을 발간했다.

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jyeon@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