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국일간지 정부광고 수주 현황...조·중·동, 5년간 1,266억원

기사승인 2018.10.18  12:43:54

공유
default_news_ad1

- 2017년, 동아일보 105억원 '최다'...조선·중앙 90억원대, 한겨레·경향 50억원대
노웅래 의원 "특정매체 정부광고 집중은 문제...형평성 있게 집행해야"


최근 5년간 조선·중앙·동아일보에 집행된 정부광고가 1,200억원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동아일보는 2017년 한 해에만 105억원의 정부광고를 수주한 것을 비롯해 2013년부터 2017년까지 457억원으로 가장 많은 정부광고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노웅래 의원(더불어민주당, 마포갑)이 한국언론진흥재단에서 받은 전국일간지 정부광고비 집행현황(2013~2018.8월)을 보면, <동아일보>는 2013년 84억8천만원, 2014년 80억원, 2015년 94억원, 2016년 93억원, 2017년 105억원을 포함해 최근 5년동안 457억6천여만원을 받아 전국일간지 가운데 가장 많았다. 특히 해마다 '정부광고 1위'를 기록한 동아일보는 2017년 한 해에만 105억원을 기록하며 정부광고 100억원대에 들어섰고, 2018년에도 지난 8월까지 55억5천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동아일보 다음으로 <조선일보>가 2013년부터 2017년까지 5년간 407억원, <중앙일보>가 5년간 401억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2017년에는 중앙일보 95억원, 조선일보 93억원이었으며, 2018년에는 1월부터 8월까지 조선일보 53억원, 중앙일보 47억원으로 각각 동아일보 다음으로 많은 정부광고를 받았다.

보수성향인 이들 조·중·동 3개 일간지의 2013년~2017년 전체 정부광고 수주액은 1,266억원이었다. 

2013년부터 2018년 8월까지 전국일간지 정부광고비 집행 현황(단위:백만원)
   
▲ 자료. 노웅래 의원실

경제지도 조·중·동 다음으로 많은 광고를 수주했는데, 2017년 기준으로 <매일경제>는 62억원, <한국경제 > 58억원이었다. 다만 2018년에는 1월부터 8월까지 매일경제 31억4천만원, 한국경제 31억1천만원으로, 한겨레(35억원), 한국일보(34억원), 서울신문(33억원), 경향신문(32억원)보다 적었다.

<한겨레>는 2017년 54억원을 비롯해 5년간 213억원, <경향신문>은 2017년 50억원을 비롯해 5년간 206억원으로 나타났다. 특히 한겨레는 지난 2015년에 37억4천원만(전체 12위)으로 10위권에도 들지 못했다. 그러나 2018년에는 한겨레가 35억원으로 동아-조선-중앙 다음으로 많았으며, 경향신문도 32억원으로 전년도보다 두 계단 오른 7위에 이름을 올렸다.

노웅래 의원은 "특정매체에 정부광고가 집중되고 있는 것은 문제"라며 "매체간 지역간 형평성 있게 집행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18일 밝혔다.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 pnnews@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