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구, '위안부' 피해 생존자 이제 3명...첫 지원 조례 만든다

기사승인 2018.11.05  14:25:19

공유
default_news_ad1

- 시의회 22일 상임위→29일 본회의 / 생활실태 조사·생활보조비 지원..."올바른 역사관 정립, 인권 증진"


대구지역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들을 지원하는 조례가 처음으로 만들어질 것으로 보인다.

5일 대구시의회에 확인한 결과, 더불어민주당 강민구(대표발의) 의원 등 여야 의원 14명은 10월말 '대구광역시 일제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지원 및 기념사업에 관한 조례안'을 공동발의했다. 오는 22일 해당 상임위원회인 문화복지위원회가 조례를 심사한 뒤 29일 본회의를 통과하면 본격 시행된다.

앞서 2009년 7월 대구시의회가 전국 최초로 '일본군위안부 문제 해결 촉구 결의안'을 채택한 후 11년만이다. 서울, 경기, 경남 등 다른 지역에 이어 대구지역에서도 같은 내용의 조례가 제정되는 셈이다.

   
▲대구 위안부 피해 생존자 이용수 할머니가 소녀상 손을 잡고 있다(2018.6.4)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민주당 소속 의원들뿐만 아니라 자유한국당 대구시의원들도 조례 제정에 큰 반대를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조례는 무리 없이 상임위와 본회의를 통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조례가 제정되면 대구시장은 피해 생존자의 생활 안정과 명예 회복 활동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야 한다. 특히 ▲대구시는 위안부 피해 생존자 생활 실태를 매년 조사해야 하고 ▲매월 100만원 생활 보조비와 사망 조의금 100만원, 설날·추석 위문금 50만원 등을 지원해야 한다. 또 시장이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경우에 한해 ▲관련 기념사업을 시행하고 ▲사업경비 일부를 보조할 수 있게 된다. 이어 ▲피해 생존자 관련 조형물·동상·기념물을 관리하고 ▲국제교류·공동조사 등 활동도 지원할 수 있다.

지원 대상은 대구지역에 주민등록을 두고 있는 거주자로 한정한다. 5일 현재 여성가족부에 등록된 전체 위안부 피해자는 240명이고 이 가운데 생존자는 27명, 평균 연령은 91.1세다. 대구지역 생존자는 이용수(90) 할머니를 비롯해 3명이다. (경기 9명, 서울 7명, 경남 4명, 부산·울산·전남·경북 각 1명)

강민구 의원은 "전국 최초로 대구시의회가 결의안을 채택했고 그 정신을 이어 받아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 생활을 돕고 명예 회복 활동을 대구시 차원에서 지원하고자 한다"며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올바른 역사관을 정립하고 인권을 증진하는 조례를 늦어지만 지금이라도 제정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