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용수 할머니 구순 잔치..."여성과 평화 위해 끝까지 뛰겠다"

기사승인 2018.11.09  18:33:14

공유
default_news_ad1

- 시민 1백여명과 대구서 잔치 "아베가 위안부 문제 사죄하는 날까지 함께 해주길" 유은혜·진선미 등 화환


"내 나이 안많습니다. 이제 아홉 살입니다. 아베 사과 받기 딱 좋은 나입니다"

9일 자신의 구순(九旬) 잔치날 이용수 할머니의 말이다.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이 할머니는 마이크를 잡자 바로 평화운동가로서의 변모를 보였다. 기자들의 질문에 "여성과 평화를 위해 살다보니 어떻게 여기까지 오겠됐다"고 이 할머니는 소회를 밝혔다. 또 "세계 여성들과 평화를 위해 저는 끝까지 뛰겠다"면서 "활동하기 딱 좋은 나이다. 여러분들이 힘을 주시고 도와주시면 가능하다"고 호소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인 이용수 할머니 '구순' 잔치날(2018.11.9)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그러면서 일본 아베 총리를 향해 "아직 정신을 못 차렸지만 아베가 사과하도록 여러분이 끝까지 함께 해주길 바란다"면서 "조만간 공식 사죄하고 배상할 것이다. 그렇게 하기 위해 노력하자"고 말했다.

이어 이 할머니는 최근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대법원의 배상 판결에 대해서도 "그 동안 너무 원망스러웠는데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마땅히 배상 판결을 받아 정말 기쁘다"고 덧붙였다.

또 "내가 왜 위안부냐. 나는 엄연한 이용수"라고 외치면서 마지막으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를 넘어, 평화운동가이자 평화활동가로서 스스로의 정체성을 강조했다.

   
▲ 구순 잔치를 찾은 시민들과 인사하는 이 할머니(2019.11.9)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인 이용수(90.대구 달서구) 할머니의 구순 잔치가 열렸다.

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대표 안이정선)을 비롯한 5개 단체는 9일 오후 6시부터 3시간 가량 대구 프린스호텔 별관에서 이 할머니 구순 잔치를 열었다. 행사에는 주인공 이 할머니를 비롯해 안이정선 대표와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전 경기도 광명시장 등 한국과 일본 시민 1백여명이 참석했다.

행사장 일대에서는 '그녀, 용수' 사진전이 열렸고 평화운동가로서 수상한 상장과 트로피들도 전시됐다. 이 할머니 건강과 위안부 문제 해결을 기원하는 한일 양국 시민들의 손 편지도 곳곳에 게시됐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을 포함해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홍의락 국회의원, 정세균 전 국회의장 등 여권 인사들은 대거 이 할머니 구순을 축하하는 화환을 보냈다.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