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북대·영남대, 5.18 왜곡한 '전두환 회고록' 버젓이 대출

기사승인 2019.02.14  20:17:15

공유
default_news_ad1

- 법원이 '출판·판매 금지'한 재출간 1권 도서관 열람·대출 "수정본도 안되는지 몰랐다, 확인 후 대출제한"
계명대·대구대·대구중앙도서관, 이미 대출불가...5.18재단 "비상식적, 공문 보내 대출금지 요구할 것"


   
▲ 경북 경산시 영남대 중앙도서관 2층 서가 '전두환 회고록' 1~3권(2019.2.12) / 사진.독자 제공

경북대학교와 영남대학교가 5.18 왜곡으로 판매 금지된 <전두환 회고록>을 버젓이 대출해 논란이다.

대구권에서 장서를 가장 많이 보유한 경북대·영남대·계명대·대구대·대구시립중앙도서관 등 5개 기관에 확인한 결과, 판매 금지된 <전두환 회고록> 1권 '혼돈의 시대(1979~1980)' 열람·대출이 가능 한 곳은 경북대와 영남대 2개 기관이었다. 나머지 3곳은 '대출불가' 처리된 상태였다.  

경북대의 경우 3학년 재학생 A씨가 지난 12일 대구시 북구 경북대 중앙도서관 4층 사회과학자료실에 책을 빌리러 갔다가 문제의 책을 서가에서 확인하고 직접 대출을 시도해봤는데 실제로 가능했다고 당일 <평화뉴스>에 알려왔다. 이날 경북대 도서관 홈페이지에서 해당 도서를 검색한 결과 중앙도서관과 사학과에서 책을 소장하고 있었고 이 중 3권이 대출중, 나머지도 대출가능 상태로 표시됐다. 영남대 재학생 B씨도 같은 날 경북 경산시 영남대 중앙도서관 2층 인문과학 한국현대사 서가에서 <1987 이한열>, <6월항쟁과 불교> 등 민주화운동 관련 도서 바로 옆 <전두환 회고록> 1~3권을 발견하고 깜짝 놀랐다. 영남대 중앙도서관 인터넷 홈페이지에 이날 검색하니 당일 대출이 가능했다.

   
▲ 경북대 한 학생이 중앙도서관에서 빌린 '전두환 회고록' 1권(2019.2.12) / 사진.독자 제공
   
▲ 경북대에 있던 '전두환 회고록' 1권...곳곳에 검게 칠해진 재출간본이다 / 사진.독자 제공

해당 책들은 5.18광주민주화운동 역사 왜곡을 이유로 법원으로부터 출판과 판매 등이 금지된 상태다. 앞서 2017년 5.18기념재단 등 4개 관련 단체와 조비오 신부 조카 조영대 신부 등은 회고록을 출판한 전두환씨 아들 전재국씨를 상대로 출판과 배포 금지를 청구하는 소송을 냈다. 같은 해 8월 광주지법은 회고록 1권 내용의 69가지 허위를 인정하고 관련자들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이 내용들을 삭제하지 않으면 출판, 인쇄, 발행, 배포할 수 없다고 선고했다. 또 재판부는 5.18 단체 등에 모두 7,000만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문제가 된 표현은 '북한군 개입설', '헬기 사격 왜곡' 등이다. 이후 5.18기념재단은 초판 1권 유통과 관련한 시민들의 제보를 받아 배포를 막는데 힘썼다. 교육부와 각 지역 교육청은 공공기관과 도서관에 공문을 보내 구매, 열람, 대출 등을 제한할 것을 당부했다.

전씨 측은 굴하지 않고 문제 단락을 검게 수정해 재출간했다. 그러나 이 책도 또 다시 출판이 금지됐다. 광주지법은 5.18기념재단 등 3개 단체가 재출간본 1권에 대해 다시 출판과 배포 금지를 요청한 가처분 신청을 지난 해 5월 받아들였다. '시위대 무장 강도' 등 36가지 표현이 허위사실로 인정돼 이를 삭제하지 않으면 출판, 인쇄, 발행, 배포, 광고 할 수 없도록 했다. 현재 경북대와 영남대에 있는 1권이 재출간본이다. 대학교가 도서관에서 책을 대출해주는 것 자체는 위법 사항이 아니지만 교육기관이 법원으로부터 역사 왜곡이 인정돼 출판 금지된 책을 대출하 있는 것은 문제라는 지적이다.

경북대 3학년 재학생 A씨는 "금지된걸로 아는데 도서관에 책이 있어서 황당했다. 궁금해서 빌렸는데 실제로 대출이 돼 놀랐다"고 했다. 영남대 재학생 B씨는 "대학이 사료로서 소장할 순 있지만 논쟁적인 책에 대해 고지나 필터링 없이 그대로 대출과 열람이 가능한 것은 문제"라고 말했다. 5.18기념재단 소속의 고백과 증언센터 '왜곡대응팀' 한 관계자는 "왜곡을 막기 위해 법원이 출판을 막았는데 대학이 학생들에게 대출해주는 것은 비상식적"이라며 "대출금지 요구 공문을 보내겠다"고 했다. 

이에 대해 경북대 중앙도서관 기획홍보팀 한 관계자는 "장서가 340만여권이고 최근 리모델링을 해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다"며 "수정본도 문제있는지 몰랐다. 블라인드 처리 후 열람도 막겠다"고 밝혔다. 영남대 중앙도서관 학술정보팀 한 관계자는 "초판본은 교육부가 금지 공문을 띄웠는데 재출간본은 따로 공문을 받은 게 없어 문제를 몰랐다"면서 "확인 후 바로 대출제한을 하겠다"고 말했다.

   
▲ 경북대·영남대·계명대·대구대·대구시립중앙도서관 등 대구권에서 장서를 가장 많이 보유한 5개 기관의 '전두환 회고록' 1권 대출 현황(2019년 2월 12일 일괄 캡쳐).계명대와·대구대, 대구중앙도서관은 이미 대출불가 처리돼 있다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