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구 경찰, 자갈마당 유착의혹 '무혐의' 종결...여성단체 "납득 안돼"

기사승인 2019.11.13  17:59:17

공유
default_news_ad1

- 전·현직 경찰 11명, 성매매집결지 포주·조폭 '알선·금품갈취' 혐의 진정→6개월 수사 "증거 없다" 빈손
입건 현직 3명 중 2명 '무혐의'·1명 '별건' 기소송치 '내사종료'...여성단체 "제식구 감싸기, 검찰 재수사"


 
 
▲ '청소년 통행금지구역' 대구 도원동 성매매집결지 자갈마당(2018.8.12)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대구지역 최대 성매매집결지인 중구 도원동 자갈마당 포주·조폭과 지역 경찰들의 유착의혹에 대해 경찰이 '혐의 없음'으로 6개월 수사를 종료했다. 증거를 찾을 수 없었다는 게 내사 종결의 이유였다. 

대구지방경찰청 장호식 수사과장은 13일 자갈마당 유착의혹에 대한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경찰은 "5월 14일 전·현직 경찰관 11명에 대한 '성매매 알선', '금품갈취' 등 불법 혐의위에 대한 진정서가 접수돼 수사를 벌인 결과, 성매매 알선을 하거나 금품을 받았다는 증거는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10명으로 구성된 전담팀을 꾸려 진정인 제보에 대한 광범위한 수사를 진행했다"면서 "공소시효 범위를 넘어 휴대전화, 통신 내용, 계좌 내역까지 압수수색해 들여다봤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진정서에 적힌 범죄 내용과 진정인들 진술을 뒷받침할 증거를 찾지 못했다"며 "부실수사와 같은 의혹이 없도록 최선을 다했다. 향후 반부패 대책을 세워 의혹 자체를 받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로써 유착의혹에 휩싸인 11명 가운데 입건된 현직 3명 중 2명은 '무혐의'로 불기소 의견 송치됐다.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겨진 1명도 유착이 아닌 별건으로 송치됐다. 8명은 혐의 없음으로 풀려났다.

 
 
▲ 자갈마당 내 한 업소 '유리방'에 붉은 조명이 켜졌다(2018.8.12)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송민헌 대구경찰청장이 "철저히 수사해 한 점의 의혹이 없도록 진상규명하겠다"고 지난 국정감사에서까지 호언장담했지만, 반년간 전담팀까지 투입하고도 하나의 의혹도 해소하지 못한 채 빈손으로 수사를 끝내 비판이 나오고 있다. 여성단체는 "결국 경찰의 제식구 감싸기로 끝났다"며 성토했다.

신박진영 '대구 성매매집결지 '자갈마당' 폐쇄를위한 시민연대' 집행위원장은 "100여년 성매매집결지에서 포주·조폭과 경찰이 불법에 연루됐다는 제보에 대해 하나의 의혹도 못밝히고 수사를 끝내면 어떤 국민이 납득하겠냐"며 "봐주기 수사, 제식구 감싸기 비판은 피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때문에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이 철저히 재수사해 불법 혐의에 대한 국민적 의혹을 풀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