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신종 코로나' 17번째 확진자, 설 연휴 이틀 동안 대구 방문

기사승인 2020.02.05  22:12:27

공유
default_news_ad1

- 지난달 24~25일 대구서 보내...KTX 타고 동대구역 내려 수성구·북구 등 거의 자택 머물러
대구시 "이동경로 파악해 방역 실시 중...더 자세한 결과 나오면 즉각 시민들에게 공표"

 
'신종 코로나' 17번째 확진자가 설 연휴 동안 대구를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대구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전염증 17번째 확진자인 A(38)씨가 지난달 24일부터 이틀 동안 대구에 머물렀다고 5일 밝혔다.
 
 
 
▲ 경북대학교병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전염증' 예방 수칙 공문(2020.1.29) / 사진.평화뉴스 한상균 기자
 
대구시의 발표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4일 서울역에서 KTX(케이티엑스)를 탄 뒤 오후 2시 24분쯤 동대구역에 내려 택시를 타고 수성구에 있는 본가를 찾아 하루 동안 머물렀다.

다음날 25일, A씨는 자가용을 타고 북구에 있는 처가로 향하면서 주유소 한 곳에 들렀다. A씨는 처가를 방문한 뒤 택시를 타고 오후 9시 11분쯤 동대구역에 도착했다. 이어 신관 맞이방에 있는 편의점을 이용한 뒤 오후 9시 26분쯤 SRT(에스알티)를 타고 상경했다.

이와 관련해 대구시는 A씨가 수성구 본가에서 만난 가족 5명을 자가 격리시킨 뒤 추가 역학조사와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대구시는 주유소의 정확한 위치와 주유원 1명, 택시기사 2명의 인적사항, A씨가 탑승한 KTX, SRT의 동승자 등에 대해서도 파악하고 있다.

대구시는 처가 가족 7명이 체류하고 있는 부산시에도 이 사실을 알렸다.

대구시는 "A씨의 이동경로를 파악하면서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며 "진단 결과가 나오는데로 시민들에게 알릴 것"이라고 밝혔다.

A씨는 구리시에 거주하고 있는 한국인 남성으로, 지난달 24일 싱가포르에서 귀국한 뒤 5일 확진판정을 받아 현재 경기도 고양시 명지병원에 입원한 상태다.

평화뉴스 한상균 기자 hsg@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