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구서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 발생...60대 여성

기사승인 2020.02.18  11:46:59

공유
default_news_ad1

- 18일 오전 '양성' 판정, 대구의료원 격리...수성구 소재 한방병원에서 대부분 머물러
대구시 "이동경로와 접촉자 조사 중...자세한 결과 나오면 즉각 시민에게 공표"

 
대구에서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는 대구에서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18일 밝혔다. 대구경북지역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사례다.
 
 
 
▲ 권영진 대구시장이 대구에서 발생한 31번째 확진자와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2.18.대구광역시청) / 사진 제공.대구시
 
31번째 확진자는 대구 서구에 사는 61세 여성 A씨다. A씨는 지난 17일 오후 3시30분 발열, 폐렴증상 등을 호소하며 수성구 보건소를 찾았고 오후 4시 대구의료원에 격리됐다. 이어 18일 오전 5시 '양성' 판정을 받은 뒤 대구의료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해외 경력이 없으며 감염경로는 확인되지 않았다.

31번째 확진자는 지난 7일 대구 수성구 새로난한방병원에 입원해 대부분 시간을 병원 물리치료실에서 보냈다. 다만 9일과 16일 오전에는 대구 남구 대구교회를 방문했고 15일에는 대구 동구 퀸벨호텔에서 점심식사를 했다.

질병관리본부와 대구시는 방역과 함께 확진자의 이동경로와 접촉자에 대해서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대구시는 이날 "확진자 동선, 접촉자 등에 대한 새로운 사실이 확인되는 대로 시민에게 알리겠다"며 "시의 모든 역량을 모아 대책을 마련하고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확진자 발생으로 국내 확진자 수는 모두 31명으로 늘었다. 이 가운데 10명은 음성판정으로 격리조치가 해제됐다.
 
 
 
▲ 경북대학교병원 '코로나 19' 예방 수칙 공문(2020.1.29) / 사진.평화뉴스 한상균 기자
 

평화뉴스 한상균 기자 hsg@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