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TK '코로나 확진자' 하루새 13명 추가 "지역사회 확산...정부 도와달라"

기사승인 2020.02.19  13:39:40

공유
default_news_ad1

- 대구 10명·경북 영천 3명 '양성' / 9명 '31번 환자'와 같은 신천지교회 출석→현재 지역 병원서 치료
'코로나 대응 비상체제' 전환...권영진·이철우 "이동경로·접촉자 파악 중, 시민들 자기방역 철저히 해야"


대구경북지역에서 하루 밤사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13명 더 늘었다.

질병관리본부, 대구시, 경상북도는 19일 브리핑을 통해 대구경북지역 코로나 확진자가 13명 더 늘어났다고 밝혔다. 대구에서 10명, 경북 영천이 발생했다. 이들은 모두 18일 밤사이 확진 판정 받았다.

앞서 18일 TK 지역에서 가장 처음 확진 판정을 받은 대구 31번 환자까지 더하면 대구경북 확진자는 14명이 됐다. 질본과 지자체가 파악한 내용에 따르면 대구 확진자 10명은 중국을 여행한 적이 없다.

 
 
▲ 대구 경북대병원 의료진들이 로비 방문객을 통제하고 있다(2020.2.19)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또 대구 10명 중 7명은 31번 환자가 다닌 남구 대명로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 다대오지파를 다녔다. 34번(대구 중구.남성.24), 35번(남구.여성.26), 36번(남구.여성.48), 42번(남구.여성.28), 43번(달서구.여성.58), 44번(달서구.여성.45), 45번(대구 달성군.여성.53) 환자 등 7명이다. 이 가운데 5명은 대구의료원, 다른 2명은 각각 계명대학교 동산의료원과 경북대학교병원에 격리돼 치료받고 있다.

33번 환자는 대구 중구에 거주하는 40세 여성으로 수성구 새로난한방병원 검진센터 직원이다. 보건 당국은 이 한방병원을 다녀간 31번 환자와 연관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 환자는 현재 대구의료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38번 환자는 대구 남구에 사는 56세 여성으로 경북대학교병원 입원 중에 확진판정을 받아 격리 치료받고 있다. 46번 환자는 27세 남성으로 대구 달서구 W병원에 근무하고 있으며 대구의료원에 격리 조치 중 확진판정을 받아 치료를 받고 있다. 정확한 감염경로는 확인되지 않았다.

 
 
▲ 권영진 대구시장이 코로나 추가 확진에 대해 브리핑 중이다(2020.2.19) / 사진.평화뉴스 한상균 기자

경북 확진자는 3명 다 영천에 산다. 37번 환자는 47세 남성으로 18일 발열과 두통을 호소하며 경북대병원을 찾아 양성 판정을 받았다. 39번 환자는 61세 여성으로 동국대 경주병원에 격리입원 중이다. 41번 환자는 70세 여성으로 39번 접촉자다. 19일 오전 양성 판정을 받아 동국대 경주병원에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다. 39번과 41번은 31번과 같은 신천지교회에 출석한 것으로 당국은 보고 있다.

대구시는 지역 '슈퍼 전파자'로 의심 받는 31번의 밀접 접촉자로 새로난한방병원 환자, 의료진, 택시기사 등 68명이라고 19일(오전 8시 기준) 발표했다. 대구시는 31번 환자가 다녀간 남구 신천지교회, 동구 C클럽, 동구 퀸벨호텔을 폐쇄하고 방역했다. 새로난한방병원은 지난 18일 폐쇄했다.

특히 대구시는 31번 환자와 같은 시간 남구 신천지교회를 방문한 사람이 1,000여명에 달할 것으로 보고 이들에 대해 유선 면담과 검사를 실시할 방침이다. 또 추가된 확진자에 대한 역학조사로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해 시민들에게 공표할 예정이다. 경북도도 확인된 접촉자들에 대해 역학조사와 이들이 다녀간 장소를 방역 소독하고 있다. 현재 대구시와 경북도는 '코로나 대응 비상체제'로 전환했다.

 
 
▲ 이철우 도지사가 마스크를 끼고 경북 첫 코로나 확진에 대해 발표 중이다(2020.2.19) / 사진.경북도

권영진 대구시장은 "지역사회에 이미 코로나가 깊숙이 확산돼 대구시 자체 역량으로 사태를 극복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며 "특별대책단, 역학조사관, 의료관련 인력 지원과 음압병실 확보 위한 행정, 재정적 지원을 바란다"고 정부에 도움을 호소했다. 이어 시민들을 향해 "호흡기 증상이 있다면 1339와 보건소에 신고하고 안내에 따라달라"면서 "자기보호를 위한 방역조치를 철저히 하고 불특정 다수가 모이는 행사나 장소에서는 마스크를 쓰고 손 씻기를 해 함께 위기를 극복하자"고 요청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역사회 확산 예방을 위해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강력 대응하겠다"며 "의심증상이 나타날 경우 질본이나 지자체로 전화하고, 사태 진정까지 개인 위생 수칙을 지켜달라"고 말했다.

평화뉴스 김영화, 한상균 기자 movie@pn.or.kr, hsg@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