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구 '코로나' 비상인데...'문재인 폐렴'에 '세월호' 비유까지, 도 넘은 통합당

기사승인 2020.02.21  21:41:42

공유
default_news_ad1

- 총선 예비후보들 "대구시민 다 죽인다", "짜파구리 넘어가나" "바이러스는 좌우 안가려" 피켓팅·페북글
황교안 대표도 "혈세 쓸 생각마라" 발언...민주당 "정치공세 멈추고 지역확산 막을 때, 금도는 지키야"


코로나19 비상인 대구에서 미래통합당 총선 예비후보들의 "문재인 폐렴" 등 도 넘는 말이 논란이다.

대구 동구갑 통합당 예비후보 김승동(59) 전 CBS기독교방송 논설위원장은 21일 해당 선거구에서 "문재인 폐렴 대구시민 다 죽인다" 피켓을 들고 이틀째 1인 시위를 했다. "목숨 걸고 문 정권 종식 시킬 정의의 언론투사"라는 글귀도 피켓에 적었다. 본인 페이스북에는 "제2의 세월호가 안되도록 문 대통령이 빨리 (대구에) 내려오라"며 "문X들이 000을 떨어도 꿋꿋이 (1인 시위) 하겠다"고 밝혔다.

 
 
▲ 미래통합당 김승동 대구 동구갑 예비후보의 논란 중인 1인 시위(2020.2.21) / 사진.후보 본인 페이스북

대구남구 예비후보 도건우(48) 전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은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4관왕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과 만찬 당시 웃는 사진을 본인 페북에 올리고 "경북 청도에서 처음 한 분이 돌아가셨다. 대통령님, 짜파구리가 목에 잘 넘어 가십니까"라고 비꼬았다.

동구을 예비후보 도태우(50) 전 박근혜 전 대통령 변호인은 21일 "문 정권 이념편향성으로 인한 재앙"이라고 페북에서 주장했다. 북구을 예비후보 이범찬(62) 전 국가정보원 차장보는 "바이러스는 좌파우파를 가리지 않는다. 바이러스는 문 정부를 괴롭힐 것이다. 좌파세상을 만들기 위해 중국 눈치 보는 게 우선이냐"는 성명을 냈다. 동구갑 예비후보 박성민(27) 전 영남대 총학생회장은 21일 페북에서 "코로나 슈퍼전파자는 다름 아닌 정부 자신"이라고 비유했다. 북구을 예비후보 강연재(44) 전 홍준표 한국당 대표 법무특보는 "봉 감독 불러 박장대소하는 모습보니 이 나라 재앙"이라는 페북글을 썼다.  

 
 
▲ 황교안 통합당 대표의 최고위 회의 중 코로나19 추경 불가 취지 발언(2020.2.20) / 캡쳐.JTBC

통합당의 코로나 관련 '센 말'은 황교안 대표부터 시작됐다. 황 대표는 코로나 추경 편성 요구가 나오자 20일 최고위 회의에서 "코로나를 빌미삼아 또 혈세를 쏟아부을 생각이면 접으라"고 일축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반발했다. 김부겸 민주당 수성구갑 국회의원은 21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상황을 정확히 인식 못하고 한 말로 보인다"며 "협조해 달라"고 호소했다. 홍의락 북구을 의원은 본인 페북에 "우선 내탓이라고 말할 줄 아는 법을 배워야 한다"며 "정부, 좌파 탓 그만하라"고 비판했다.

 
 
▲ 더불어민주당 대구 총선 예비후보들의 코로나19 대책 마련 기자회견(2020.2.20) / 사진.민주당 대구시당
 
 
▲ 대구 동구갑 서재헌 민주당 후보의 코로나19 예방수칙 홍보 피켓팅(2020.2.21) / 사진.후보 본인 페이스북

서재헌 동구을 예비후보는 "정치공세를 멈추고 지역확산을 막을 때"라고 20일 기자회견에서 촉구했다. 허소 달서구을 예비후보는 21일 보도자료에서 "정치권이 발 벗고 나서서 초당적으로 협력할 때"라고 요구했다. 박형룡 달성군 예비후보는 "위기 극복에 혈세를 붓지 말라니 무슨 말이냐"며 "또 문재인 폐렴은 무엇인지 모르겠다. 대구 아픔과 위기가 당신들에게는 표냐"고 따졌다. 박정권 수성구의원은 "재난 앞에 안전과 민생보다 중요한 게 무엇이냐"는 내용의 항의 글을 본인 페북에 게시했다.

지지자들도 가세했다. 김승동 통합당 후보의 게시글에는 "대통령 비하 발언이다", "매우 부적절하다", "도를 넘었다", "코로나 아픔을 선거에 이용하지 말라", "금도를 지켜라" 등의 댓글이 봇물을 이뤘다.

대구참여연대도 21일 성명에서 "코로나 극복을 위해 정치 악용 말고 연대해달라"고 여야에 제언했다.

한편, 민주당 대구시당은 통합당 김승동 후보의 '문재인 폐렴 대구시민 다 죽인다' 1인 시위 피켓에 대해 허위사실 공표와 공정경쟁의무 위반으로 인한 선거법 위반 혐의로 동구선관위에 조사 의뢰했다.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