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구경북 '코로나19' 첫 확진 후 일주일째 682명...전국 833명 감염

기사승인 2020.02.24  20:08:15

공유
default_news_ad1

- 질본 24일 오후 발표 / 대구 484명‧경북 198명 중 의료인 19명·성지순례 29명...전국 81% 대구경북

 
 
 
▲ 코로나 확진자가 다녀가 폐쇄된 경북대병원 응급의료센터(2020.2.19)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대구경북지역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 일주일째 감염자가 682명으로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는 24일 오후 4시 "전국 추가 확진자가 70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대구는 42명, 경북은 12명으로 모두 54명이 지역에서 발생했다.

이에 따라 대구경북 확진자는 628명에서 682명으로 늘었다. 대구 484명, 경북 198명이다. 지역 첫 감염자 31번 환자가 지난 18일 확진 판정 받은 지 일주일새 700명에 육박하는 셈이다.

특히 일주일간 감염된 의료인이 모두 19명에 이른다. 대구에서 10명, 청도 대남병원 9명이다.

전국 확진자는 833명으로 늘어났다. 이 가운데 81.8%가 대구경북에서 발생했다.

경북 의성과 안동, 영주 등에서 이스라엘 성지순례를 다녀온 천주교 신자 39명 중 2명도 추가 '양성' 판정을 받아 모두 29명이 확진자가 됐다.

평화뉴스 한상균 기자 hsg@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