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권영진 대구시장, '긴급생계비' 비판에 "총선 전 지급 가능" 해명

기사승인 2020.03.24  18:00:30

공유
default_news_ad1

- '4.16부터 지급' 발표 후→규탄 1인시위·성명 봇물→"우편수령자 4.15 전 지급 가능" 하루만에 말바꿔
총선 후보들, 시청 앞 줄줄이 1인시위 "정치셈법·정략적, 시민 생계 정치에 악용하지 말고 즉각 지급"


대구시가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저소득층에게 긴급생계비를 4.15총선 다음 날인 4월 16일부터 주겠다고 발표한 뒤 비판이 쏟아지자, 하루만에 총선 전인 4월 15일부터도 지급이 가능하다고 해명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24일 코로나19 대구시 정례 브리핑에서 긴급생계자금 관련 부연 설명을 자처했다. 지난 23일 긴급생계비 정책을 발표한 뒤 하루동안 지급 시기와 방법을 놓고 논란이 일자 설명에 나섰다. 권 시장은 "주민센터(동사무소)에서는 4월 15일 총선 이후부터 수령할 수 있다"며 "본인에게 며칠 몇시에 오라는 부분을 안내해 방역에 문제가 되지 않는 방식으로 (지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 권영진 대구시장이 코로나 긴급생계비 지급 시기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2020.3.24) / 사진.대구시
 
 
▲ 더불어민주당 대구 중구남구 이재용, 정의당 북구갑 조명래, 민중당 동구을 송영우 예비후보들의 코로나 긴급생계비 4.15총선 이후 지급 결정을 규탄하는 1인 시위(2020.3.24.대구시청 앞)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또 "우편수령자는 총선 전에 (지급이) 나간다"면서 "4월 6일부터 신청을 받아 심사 과정이 끝나면 우편으로 수령하겠다는 분에 한해 4월 15일까지 기다리지 않고 그때 그때 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23일 브리핑에서는 4월 16일부터 지급하겠다고 발표했지만 하루만에 시기를 앞당겨 발표했다. 다만 "주민센터에서 받겠다는 분은 4월 16일부터 주민센터에서 정해준 시간에 받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경제 방역적인 관점에서 결정한 사안인데 지원 방식과 시기에 대해 일부 언론과 후보들이 무책임한 언급과 선동으로 혼란을 야기하고 있다"며 하루새 벌어진 논란에 대해 불편함을 드러냈다.

21대 총선 대구지역 후보들은 줄줄이 권 시장을 규탄하는 1인 시위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중남구 이재용 후보는 이날 대구시청 앞에서 1인 시위를 통해 "시민 생계를 정치 볼모로 삼지 말라"며 "3월 26일 대구시의회에서 추경안이 통과되면 바로 지급이 가능함에도 총선 뒤로 미룬 것은 정치적 행위다. 즉시 집행하라"고 촉구했다. 정의당 북구갑 조명래 후보도 같은 날 1인 시위를 하며 "정부 추경 편성과 전폭적 지원으로 우선 급한 지원은 할 수 있는데 생계를 정치에 악용하는 정략적 행위를 하고 있다. 조속히 긴급생계지원을 하라"고 요구했다. 민중당 동구을 송영우 후보도 1인 시위에서 "선거일을 마지노선으로 삼은 것과 선별지급은 문제다. 빠른 시일 내 많은 이에게 지급하라"고 말했다. 민주당 달서구을 허소 후보는 보도자료를 내고 "자영업자들과 시민들은 하루 하루가 절실한데 권 시장은 정파적인 정치셈법을 하고 있다"면서 "이 같은 행위를 중단하고 창의적인 행정을 해야한다"고 했다.

 
 
▲ "생계비 4월 16일 지급 NO 서민들 못살겠다 즉시 지급" 1인 시위...(맨 왼쪽) 민주당 이재용 후보측 노상석 선대본부장, (가운데) 민주당 대구시당 김우철 사무처장 (2020.3.24. 대구시청 앞)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대구 민주당 시·구의원 정책연구모임 '대구민주자치연구회 파랑새'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서울시처럼 신청 절차를 간소화하고, 선지급 후검증 절차로 적어도 3월 말부터 생계비를 지급하라"고 요구했다.

우리복지시민연합은 "대구시의회는 코로나19로 생존권을 위협받는 시민이 배제되지 않도록 대구시가 제시한 기준과 대상, 추경안을 제대로 심의해 수정하길 바란다"면서 "또 대구시는 지급 시기를 총선 이후로 미룰 것이 아니라 앞당기는 방안을 적극 모색해야 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이날 발표했다.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