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구공항 어떻게?...'동구갑' 양희 "존치" vs 서재헌·류성걸 "이전"

기사승인 2020.04.02  22:20:39

공유
default_news_ad1

- 양 "시민 70% 민간공항 원해, 군공항만 이전...전면 재검토" 공약
서 "군공항만 받아줄 곳 없다, 아쉽지만 번복 불가...새 철도노선 건설"
류 "내가 특별법 발의, 유리한 것만 못 남겨...후적지 신도시 짓겠다"

 
대구공항 이전을 놓고 대구 동구갑 후보자 3인의 입장을 들어봤다.

정의당 양희 후보는 군공항만 이전, 민간공항은 남기는 것을 공약화한 반면, 더불어민주당 서재헌, 미래통합당 류성걸 후보는 군공항만 받아줄 곳이 없어 함께 이전하는 대신 후적지 개발 공약을 내놨다.

유일하게 '존치' 입장을 낸 양 후보는 '대구공항 이전 전면 재검토'를 1호 공약으로 지난 달 24일 발표했다. 양 후보는 "대구공항은 인천공항·김포공항·김해공항에 이은 국내 4대 국제공항으로 도심에 있는 공항은 현재 대구공항이 유일하다"며 "훌륭한 접근성으로 인해 연간 이용객 400만명을 돌파하며 25개 국제노선까지 운영돼 급성장 중인 국내 최고의 흑자 도심공항을 없앨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 정의당 양희, 민주당 서재헌, 통합당 류성걸 대구 동구갑 21대 국회의원 후보자들 / 사진.중앙선관위

또 "대구공항을 옮기면 공항으로 인한 동구 경제효과 15조9천억원이→1조1천원으로 줄어든다"면서 "경제활성화, 거점도심항공물류 최적지로서 도심공항은 꼭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구시민 70%가 '민간공항 존치를 원한다'는 한 여론조사 결과도 있었다"면서 "다수 여론이 원하니 군공항만 옮기고 민간공항은 남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전 과정에서 대구시와 정치권이 시민 요구를 묵살하고 일방적 밀실추진한 것은 무책임, 무능한 행동이었다"며 "민주적 절차를 다시 거쳐야 한다"고 했다.

'군공항만 이전하면 받아줄 곳이 없다'는 반론에 대해선 "2018년 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예천군민 60% 이상이 '군공항 이전에 찬성했다'는 결과가 있었다"면서 "군공항 이전을 통한 막대한 토지보상금과 K2(군공항)가 가지는 5조5천원대의 지역경제유발효과와 인구유입을 고려하면 대구시의 일방적 주장과 다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때문에 "대구공항은 대한민국 중요한 인프라로 군공항과 별개로 국가가 책임져야 한다"며 "대구공항 이전 원천무효를 선언하고 시민과 함께 전면 재검토하겠다"고 말했다.

 
 
▲ '대구국제공항'의 과거 모습 / 사진.대구시 대구공항 통합이전 홍보 동영상

민주당 서재헌, 통합당 류성걸 후보는 1일 대구공항 이전 관련 질문에 양희 후보와 달리 "이전은 불가피하다"고 답했다. 너무 오랫동안 많은 절차가 진행됐고 군공항만 이전한다는 게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이유다. 대신 두 후보는 공항을 보낸 후적지에 막대한 예산의 개발 공약을 발표했다.

서재헌 후보는 1일 "12년 전 논의했다면 가능했겠지만 지금 존치를 재공론화하면 다시 주민을 혼란에 빠뜨리게 된다"며 "사실상 번복이 불가능하지 않겠냐"고 말했다. 또 "유승민, 류성걸 등 기존의 지역구 국호의원들이 미리 공론화해 민항만 남기고 군공항만 이전하는 방법을 논의했어야 했는데 민심을 다 반영하지 않아 안타깝다"면서 "만약에 재검토를 해도 지역 분열 소지가 있고 군공항만 받아줄 곳이 사실상 없어 현실적으로 민간공항만 존치하는 건 쉽지 않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분명히 대구에 공항이 없어지면 인지도 하락과 마켓팅 분야에서 불이익이 있기 때문에 아쉬운 부분은 크다"며 "특별법을 만들고 대안을 마련 못한 선배 정치인들이 반드시 책임져야 한다"고 꼬집었다. 서 후보는 대신 대구공항 이전 후적지 공야긍로 "새로운 철도노선인 신(新) 엑스코선 건설" 등 개발 공약을 내놨다.

앞서 19대 국회 현역 시절 '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발의자 중인 한 사람인 류성걸 후보는 "내가 특별법을 발의해서 누구보다 상황을 잘 안다"며 "대구공항에서 민간공항만 남기고 군공항 K2만 다른 지역으로 보낸다? 이건 불가능하다. 유리한 것만 남길 수 없다 . 그렇게 되면 군공항도 옮길 수 없다"고 확신했다. 특히 "군공항만 받을 지역을 찾아야 하는데 이전할 지역의 주민들이 이것을 원하겠느냐. 또 하나의 운영 주체인 국방부의 군공항 활주로 사용 문제나 소음 문제 등도 해결해야 하는데, 실익있는 민간만 남기는 것은 여기 있는 사람들만 원하지 다른 곳에선 어렵다"고 주장했다. 대신 류 후보는 "4차산업혁명 융복합산업 명품 신도시 건설, 구도심 재개발"을 후적지 공약으로 냈다.

대구 동구갑은 민주당 서재헌, 통합당 류성걸, 정의당 양희, 국가혁명배당금당 김백민 후보 등 4명이 뛴다.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