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정의당 한민정 '침묵의 선거운동'..."N번방 방지법, 총선 전 처리"

기사승인 2020.04.08  19:51:45

공유
default_news_ad1

- 대구 달서구을 총선 후보, 배수정 비례대표 후보와 상인네거리에서 1시간 침묵시위
"텔레그램에 디스코드까지 성행...디지털 성범죄 근절 위해 원포인트 국회 개원하라"


정의당 한민정 대구 달서구을 총선 후보가 'N번방 방지법' 처리를 위해 침묵의 선거운동을 펼쳤다.

8일 한 후보는 같은 당 배수정 비례대표 후보, 당원들과 상인네거리에서 1시간 침묵시위를 했다.

미성년자 등 여성 성착취 영상물을 제작·공유한 디지털 성착취 사건 '텔레그램(Telegram.인터넷 문자 메시지 메신저) N번방 방지·처벌법' 4.15총선 전 원포인트 처리를 위해, 국회를 개원하라는 취지다. 

 
 
▲ 정의당 한민정 달서구을 후보가 N번방 방지법 촉구 침묵시위 중이다(2020.4.8) / 사진 제공. 한민정 캠프

이들은 '지금 당장 텔레그램 N번방 방지·처벌법 원포인트 국회', '지금 당장 가해자 처벌, 지금 당장 피해자 지원'이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60분 동안 침묵 속에 시위를 벌였다. X(엑스) 표시가 된 마스크를 하고 아무 말 없이 디지털 성범죄의 심각성을 선거운동 중에 녹여냈다.

한 후보는 "N번방은 디지털 성범죄 공간으로 호기심으로 들어갈 수 있는 곳이 아니라는 건 누구나 안다"고 했다. 하지만 "사건 발생 후 국회는 아직 법을 통과시키지 않고 있다"며 "제2의 N번방 '디스코드(Discord.인터넷 채팅 메신저)'까지 성행해 피해가 재생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때문에 "N번방이 얼마나 큰 범죄인지 알리고 반드시 국회에서 처벌할 수 있는 법을 만들겠다는 약속을 하러 시위에 나섰다"면서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시민들과 피해자들과 함께 멈추지 않고 목소리를 내겠다"고 강조했다.

 
 
▲ (왼쪽부터)배수정 비례대표 후보와 한민정 후보의 N번방 방지법 피켓팅(2020.4.8) / 사진 제공. 한민정 캠프

배 후보는 "디지털 성범죄를 방지하고 가해자를 처벌하자는데 동의한 20대 국회의원은 290명 중 불과 16명"이라며 "게다가 거대 양당은 총선 후로 법 처리를 미뤄 임무를 방기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우리 사회에 여성 대상 성폭력이 이토록 만연한 이유 중 하나는 국회가 법 만들기를 미룬 탓"이라며 "국민 삶을 안전케 하는 입법활동이 의무인데 여성 고통은 외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때문에 "지금 당장 국회를 열어 디지털 성범죄 근절을 시키는 법안을 통과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경찰이 여러 곳의 'N번방'과 조주빈이 운영한 '박사방' 등에서 성착취물을 제작·배포·시청한 가해자 추정치는 26만여명이다. 이들은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