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민주당, 큰절 호소 "독점·싹쓸이 대구에 도움 안돼...경쟁 시켜달라"

기사승인 2020.04.12  15:23:28

공유
default_news_ad1

- 총선 D-3 막판 합동유세 "TK몫 추경 1조4백억 여당 힘...민생·경제 위해 'TK 뉴딜 20조', 기회 달라"


21대 총선 더불어민주당 대구 후보들이 유세에서 "독점을 막고 경쟁 시켜달라"며 큰절로 호소했다.

민주당 대구 전 지역구 후보 12명은 12일 오후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달구벌 대종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를 다시 일으킬 힘은 투표"라며 "대구경북 경제를 되살리겠다"고 말하며 큰절을 올렸다.

 
 
▲ 큰절로 호소하는 민주당 총선 후보 전원 "독점 막아달라"(2020.4.12)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 민주당 총선 후보들 막판 유세 "TK 뉴딜 20조 대구경제 일으킬 것"(2020.4.12)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민주당 후보들은 "코로나19 사태로 생업과 생계에 큰 타격을 받은 대구를 위해 저희 대구의 민주당 후보들이 다함께 나서서 추경에서 대구경북 몫으로 이미 1조4백억원을 가져 온 바가 있다"며 "이는 여당의 힘으로 선거를 앞두고 있음에도 대구 시민들의 민생을 돌보는 일에 앞장서 왔다"고 밝혔다.

또 "대구 경제를 살리기 위해 'TK 뉴딜 20조원 사업'을 마련했다"면서 "대구 시민들의 민생을 돌보고, 대구지역 경제 기반을 튼튼히 하고, 미래 전략 산업을 육성할 것"이라고 공약을 내세웠다.

이어 "한 정당의 싹쓸이와 독점이 대구 발전을 위한 선택일 수 없다"며 "호소 드린다. 경쟁 시켜달라. 대구 부흥을 위해 일하고 싶다. 대구를 위해 경쟁하며 열심히 일할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김부겸(수성구갑 후보) 민주당 대구경북 선대위원장은 "민주당 대구 후보 전원이 시민들에게 약속 드린다"면서 "더 이상 한 정당만으로는 대구 발전을 이끌 수 없다. 이번에는 경쟁시켜달라"고 말했다.

홍의락 북구을 후보는 "등소평은 흰 고양이인지 검은 고양이인지 따지지 말고 쥐만 잘 잡으면 된다고 했다"며 "이제는 경쟁 시킬 때"라고 했다. 권택흥 달서구갑 후보는 "32년 구태정치로 대구를 망친 통합당은 이젠 안된다"고 했고, 이상식 수성구을 후보는 "당 색깔을 보지 말고 정책을 봐달라"고 했다.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