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코로나 시대'의 노동자..."IMF 후 최대 위기, 사회안전망 절실"

기사승인 2020.04.29  17:25:14

공유
default_news_ad1

- 130주년 5.1 세계노동절 / 민주노총대구본부, 코로나로 집회 대신 통합당 앞 투쟁선포 기자회견
"전 직종 닥쳐올 구조조정·해고, 생존권 위협...재난기간 해고금지·전태일법 제정·공공성 강화" 촉구


코로나19 사태 속에 노동절을 앞둔 대구 노동계가 "IMF 후 최대 위기"라며 "사회안전망의 절실함"을 호소했다.

민주노총대구지역본부(본부장 이길우)는 29일 미래통합당 대구시당 앞에서 '130주년 세계 노동절 2020 투쟁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국면에서 더욱 고착화되는 사회 양극화와 불평등, 차별을 해소하기 위해 전면 확대 투쟁에 나설 것"이라며 "코로나 위기를 앞세워 노동자 희생을 강요하는 문재인 정부와 자본에 맞서 모든 노동자들의 권리를 위한 싸움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 130주년 노동절을 앞두고 열린 민주노총대구본부 투쟁선포 기자회견(2020.4.29) / 사진.민주노총대구본부
 
 
▲ "해고금지, 총고용보장, 비정규직 철폐" 통합당 대구시당 앞 피켓팅(2020.4.29) / 사진.민주노총대구본부

매년 민주노총대구본부는 5월 1일 노동절을 기념해 대구지역 도심 곳곳에서 대규모 집회를 진행해 왔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 감염병 사태로 인해 집회를 열지 않고 투쟁선포 기자회견으로 노동절 행사를 대체했다.  각 지역별 공동행동, 기자회견, SNS(사회네트워크서비스망) 홍보로 노동절을 기념할 예정이다.

이들 단체는 "코로나 사태로 노동자들은 IMF 외환위기 이래 최대의 위기에 직면해 있다"며 "전 직종을 가리지 않고 휘몰아치고 닥쳐올 경기침체로 경제 성장률은 마이너스 성장이 예측되고 있고, 휴업과 폐업에 들어가는 사업장이 속출하고 있다"고 우울한 경제 상황을 꼬집었다. 그 결과 "대규모 구조조정과 집단해고, 희망퇴직에 휴직까지 노동자들의 고용 안전이 크게 위협받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특수, 간접고용, 플랫폼노동, 작업 사업장, 단기고용, 프리랜서 등 수백만의 노동자들의 생존권은 더욱 위협받고 있다"면서 "정부에서는 이런 저런 대책을 내놨지만 사회안전망은 포화상태"라고 지적했다. 또 "공공의료와 공공사회서비스는 현장 노동자들 눈물로 가까스로 버티고 있다"며 "IMF가 그랬듯 코로나 이후 우리 사회의 지형을 바꿀 변곡점이 오고 있으니 보다 넓고 촘촘한 사회안전망이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 이길우 민주노총대구본부장이 기자회견에서 발언 중이다(2020.4.29) / 사진.민주노총대구본부
 
 
▲ 민주노총대구본부 조합원들이 노동절 투쟁선포 기자회견에 참석했다(2020.4.29) /사진.민주노총대구본부

하지만 "문재인 정부는 천문학적인 규모의 기업 지원 조치는 발표하고 노동자 지원 대책은 부실하다"면서 "위기 국면에서 가장 먼저 희생되는 취약 노동자들에 대한 획기적인 고용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를 위해 "전국민고용보험제도 제정, 전태일법 제정, 재난시기 해고금지, 사회안전망과 공공성 강화"를 촉구했다.

이길우 민주노총대구본부장은 "코로나 사태를 슬기롭게 극복하려면 문재인 정부는 모든 노동자를 총고용보장하고, 21대 국회는 해고금지법을 통과시켜야 한다"며 "대구 노동자들의 90% 이상이 일하고 있는 영세사업장에서 누구나 노조에 가입할 수 있도록 ILO(국제노동기구) 핵심협약도 비준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6월 중순이면 요구 사안과 관련해 본격적인 투쟁을 벌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