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구 '동인동 재개발 망루' 쟁점은?...철거민들 "보상비 적어 피해" vs "적절"

기사승인 2020.05.04  21:09:46

공유
default_news_ad1

- 망루 농성 37일째 양측 면담...철거민 "주변 시세보다 낮아 이주 어려워" / 조합 "합법, 합리적 보상"


대구 '동인동 재개발' 반대 농성 37일째 철거민들과 재개발 조합이 면담을 진행했다.

동인3-1지구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과 철거민들은 4일 오후 철거민들이 농성을 벌이고 있는 대구시 중구 동인동3가 니나빌딩에서 면담을 나눴다. 이날 면담에서 철거민들이 오는 7일 협상을 위한 대화를 제안했다. 조합은 이 제안을 받아들일지 검토하고 있다.
 
 
 
▲ 동인동 재개발 조합이 망루를 설치한 동인동3가 니나빌딩 앞에 컨테이너 2동을 설치했다 (2020.5.4) / 사진.평화뉴스 한상균 기자
 
니나빌딩 전 건물주 A씨 등 동인3-1지구 재개발 지역 집주인 5명과 전국철거민연합 회원 등 10여명은 지난 3월 29일부터 37일째 이 건물 옥상에 망루를 짓고 농성을 벌이고 있다. 쟁점은 보상금이다.

조합은 보상금으로 건물을 포함해 평당 약 1,500만원을 철거민들에게 제안했지만 철거민들은 조합이 제시한 금액으로는 수평이동은커녕 생계유지도 힘들다며 반발하고 있다. A씨는 "조합이 제시한 금액으로는 비슷한 곳을 구하기 힘들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조합도 지방토지수용위원회와 중앙토지수용위원회를 거친 합법적 보상금이기 때문에 보상금을 올리기 힘들다는 입장이다. 조합 관계자는 "이미 법적 절차를 모두 거친 보상금이다. 충분히 합리적인 보상"이라고 말했다.
 
 
 
▲ 망루농성을 벌이고 있는 철거민들 (2020.4.25) / 사진. 평화뉴스 한상균 기자
 
또 이날 철거민들은 조합에게 물과 음식 등 생필품 통제를 멈출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조합측이 건물 앞에 컨테이너 2동을 설치하고 경비용역업체 직원을 배치해 가족과 이웃들이 음식을 전달하려는 것을 사실상 막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전기가 끊겨 스마트폰 보조배터리를 올려 보내줄 것을 요구했다.

하지만 조합은 물과 음식을 부족하지 않게 제공하고 있다고 반박하고 있다. 다만 허가하는 것은 포장된 음식뿐이다. 조리한 음식은 위험할 수 있다는 게 조합 주장이다. 보조배터리도 폭발할 위험이 있어 반입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국가인권위원회 대구인권사무소도 이날 조사관 2명을 파견해 현장 모니터링을 진행했다. 조사관은 조합과 경찰, 철거민들의 사정을 듣고 조합에 음식, 물, 보조배터리 등 최소한의 생필품은 공급해야한다는 의견을 전했다. 앞서 철거민들도 지난 27일 국가인권위원회에 긴급구제 신청을 했다. 결과는 이번 주 나올 예정이다.

평화뉴스 한상균 기자 hsg@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