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57억 대구시 '저소득층 코로나 마스크' 예산 중 고작 4% 사용

기사승인 2020.05.15  12:56:43

공유
default_news_ad1

- 대구시, 8개 구·군 '57억5,900만원' 책정...1~5월까지 전체의 4.4%인 2억5,500만원 사용
중구·서구·남구·북구·수성·달성 1인당 '3장' 지급, 동구·달서 '0장' / "정부가 80% 수급해 물량 없다"

 
대구시가 저소득층 코로나19 마스크 구입비에 예산 57억원을 책정하고도 고작 4.4% 쓰는데 그쳤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들은 올해 초 코로나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 마스크 구입이 어려운 저소득층을 위한 마스크 예산을 따로 책정했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1월 말 저소득층 마스크 지원 예산 28억7,500만원을 대구시에 교부했고 대구시와 구·군청은 여기에 각각 14억3,750만원을 더해 마스크 구매에 나섰다. 지급 대상은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등 저소득층 13만5,000여명이다.
 
 
 
▲ 코로나19 사태 발생 이후 마스크를 쓴 채 거리를 걷는 대구 시민들 / 사진.평화뉴스 한상균 기자
 
이와 관련해 지난 14일 대구시와 대구 8개 구·군에 지난 5개월간의 예산 사용 내역을 확인했다. 저소득층 마스크 전체 예산 57억5,900만원 중 5월 현재까지 사용된 돈은 2억 5,500여만원으로 나타났다.

전체 예산의 4.4%에 불과하다. 코로나 감염병 확진 환자가 국내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 대구지역에서 정작 마스크 구입비 예산을 책정하고도 저소득층에게 적절한 시기에 예산을 풀지 않은 모양새다.

동네별 편차도 심했다. 중구, 서구, 남구, 북구, 수성구, 달성군 등 6곳은 저소득층에게 마스크 30만550장을 지급했다. 6곳의 저소득층 7만9,000여명은 1인당 마스크 3장을 받은 셈이다.
   
반면 동구와 달서구는 마스크 지급률은 0%다. 동구청과 달서구청 관계자는 "물량이 없어 구매하기 힘들었다"는 비슷한 해명을 내놨다. 두 지역에서 마스크를 못 받은 저소득층은 5만6천여명이다.

동구 신암동에 사는 기초생활수급자 A씨(66)는 "천 마스크를 한 달 가까이 쓰고 있다"며 "월세, 밥값도 부담인데 1장에1,500원하는 마스크를 어떻게 계속 사겠냐. 지원해줬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하지만 대구시와 8개 구·군은 당장 구매가 어렵다는 입장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지난 3월 '마스크 손소독제 긴급수급조정조치' 발표 후 정부가 마스크 생산량 80%를 수급해 물량이 없다는 주장이다.  

대구시 생활보장팀 한 관계자는 "코로나 장기화로 마스크를 사고 싶어도 물량이 없어 구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물량이 확보되는 대로 최대한 빨리 저소득층에게 마스크를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평화뉴스 한상균 기자 hsg@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