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영남대 교수회, 총장 간선제..."직선제적 요소 넣어 개정해야"

기사승인 2020.06.09  19:37:37

공유
default_news_ad1

- 구성원 비율 절반 안 되는 '총추위' 통한 간선제...교수 77.5% "간선제 부적절"
교수회 "기존 총추위에 구성원 다양성 확대하고 찬반투표 넣어야" / 이사회 "논의할 것"

 
영남대 교수회가 총장 선출방식을 간선제에서 직선제적인 요소를 넣어 전환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영남대학교 교수회(의장 이승렬)는 "현행 영남대 총장 선출 방식은 간선제로 대학 전체 구성원들의 의사가 반영되지 않고 있다"며 "학교법인 영남학원 이사회는 오는 17일 열리는 이사회 회의에서 총장 선출 방식에 있어서 직선제적인 요소를 넣어 전환하는 개정안을 의제로 다뤄야 한다"고 9일 밝혔다.
 
 
 
▲ "영남학원 적폐청산"을 외치며 행진 중인 대학 구성원들(2017.6.13)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현행 총장 선출 방식은 총장추천위원회가 총장 후보를 3~5명으로 추리면 학교법인이 1명을 총장으로 선임하는 방식이다. 총추위는 법인이사회 3명, 교수회 3명, 직원노조 1명, 총동창회 1명, 지역인사 1명 등 모두 9인으로 구성된다. 총추위 인사 9명 중 절반이 안 되는 4명만 학교 구성원 대표인 셈이다.

때문에 교수회는 2019년 ▲총추위 구성을 교수회 11명, 직원노조 4명, 법인 3명, 총동창회 2명, 학생 2명 등 모두 22명으로 다양성을 확대하고 ▲총추위가 추린 인사에 대해 교직원들이 찬반투표를 실시해 ▲법인이사회가 최다 득표자 2명 중 1명을 총장으로 정하는 개선안을 마련했다.

교수회는 지난해부터 3차례 걸쳐 법인이사회에 선출제 개정관련 협의를 요청했다. 또 지난 5월에는 학교 전산망을 통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조사 결과 '현행 총장선출제도가 적절한가'라는 질문에 교수 318명 중 245명(77.5%)이 '아니다'라고 답변했다. '보통'은 52명(16.3%), '그렇다'는 21명(6.6%)에 그쳤다.

이승렬 의장은 "현행 선출제는 사실상 법인이 총장을 임명하는 구조다. 학교 구성원들은 대부분 총장이 어떻게 뽑히는지 모르는 깜깜이 선출"이라며 "이 같은 개선안을 논의할 것을 촉구하고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기자회견, 농성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 영남대 적폐청산 촉구 기자회견(2017.6.13)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학교법인 사무국 한 관계자는 "교수회가 개선안을 전달하면 이사회에서 다루는 것으로 안다"며 "최종 결정은 오는 17일 이사회에서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교수회와 직원노조, 영남이공대 교수협의회는 오는 10일 대구시 남구 대명동 영남대의료원에 있는 학교법인 사무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무국 앞 복도에서 농성을 벌일 계획이다.

서길수 현 영남대 총장의 임기는 내년 1월 31일까지로 현행 총장 선출 규정에 따르면 늦어도 10월까지는 총추위가 구성돼야 한다.

앞서 영남대는 지난 1989년 전국 최초로 총장 직선제를 실시했다. 교수, 직원의 투표로 총장 6명을 선출했다. 이어 2009년 들어선 박근혜 추천 이사회는 2010년 직선제를 폐지하고 현행 간선제로 전환해 2013년부터 노석균 총장, 서길수 총장 등 2명을 선출했다.

평화뉴스 한상균 기자 hsg@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