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찜통 경비실...대구 '임계장'들, 에어컨 없는데 마스크까지

기사승인 2020.06.23  15:32:08

공유
default_news_ad1

- 첫 '아파트경비모임' 전 현장 둘러보니...주민이 버린 선풍기 고쳐쓰고, 에어컨 있어도 특정 날에만 켜
뉠 곳 없는 0.5평 초소 '대프리카' 경비노동자 "반갑다·진작 생겨야..7월에 또 사람 줄인다는데 걱정"


 
 
▲ '임계장 이야기' 책을 받은 대구 성서 A아파트 경비노동자(2020.6.16)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0.5평 누울 자리도 없는 아파트 경비실 초소. 70대 경비노동자는 35도를 웃도는 더운 날씨에 열기를 이기지 못하고 힘껏 부채를 흔들었다. 용역업체의 상호가 적힌 긴팔, 긴바지 유니폼이 오늘따라 유난히 덥게만 느껴진다. 팔을 걷어봐도 땀이 난다. 오전인데도 얼굴이 붉게 달아올랐다.

이제 6월인데 '대프리카(대구+아프리카의 합성어)'를 나는 대구의 아파트 임계장(임시 계약직 노인장)들의 경비실은 벌써 찜통이다. 여기에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마스크까지 쓰고 일을 해서 더위는 두배다. 에어컨 없이 대구의 한여름을 어떻게 버틸지 벌써 걱정이다. 올해는 에어컨을 달아주겠다고 입주자대표회의에서 벌써 결정이 났다는데, 그 약속이 언제 지켜질지 고령의 노동자는 알 수가 없다.

더위를 참지 못해 초소를 나온 경비노동자는 아파트 쓰레기장을 둘러봤다. 주민이 버린 고물 선풍기가 놓여있다. 조심스럽게 경비실에 들고와 이리 저리 만져서 테이프를 붙이니 덜덜 거리며 돌아갔다.

 
 
▲ 주민이 버린 선풍기를 고쳐서 쓰는 한 아파트 경비노동자(2020.6.16)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 대구 아파트경비노동자모임에 대한 설명을 듣는경비노동자(2020.6.16)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내달 2일 대구지역의 첫 아파트경비노동자모임을 앞두고 대구 달서구 성서지역에 있는 아파트 25개동의 경비실 현장을 지난 16일 대구노동세상(대표 정은정, 자문위원 정우달)과 함께 둘러봤다. 이들은 지난 달부터 지역 아파트를 돌며 경비노동자들에게 모임 사실을 알리는 활동을 하고 있다.

아파트 입주민에게 갑질과 폭행을 당했다고 호소한 뒤 극단적 선택을 한 서울 강북구의 고(故) 최희식 경비노동자 사건 이후 지역에서도 모임의 필요성이 제기돼 뜻을 모으고 있다. 갑질 철폐와 3~6개월 초단기간 계약으로 인한 불안한 고용안정화, 부실한 휴게공간 개선 등을 모임에서 논의할 예정이다.

 
 
▲ 0.5평의 좁은 경비실에서 도시락을 먹고 있는 경비노동자(2020.6.16)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 청소 후 경비노동자모임 홍보물을 읽고 있는 경비노동자들(2020.6.16)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실제로 이날 둘러본 아파트 경비노동자들의 노동환경은 열악했다. 경비실 절반 가까이에 에어컨이 없었고, 에어컨이 있는 곳도 작동을 하는 경우는 1건도 없었다. 눈치가 보인다는 이유 때문이다. 선풍기 1대로 초소의 열기를 빼거나 더위를 참지 못하면 경비실을 나가 있는 경우가 많았다. 에어컨이 설치돼 있어도 비닐에 쌓여져 있거나 에어컨을 켤 수 있는 특정 날짜가 정해진 곳들도 있었다.

밥값이 나오지 않아 직접 도시락을 싸온 한 경비노동자는 땀을 흘리며 찜통 경비실에서 홀로 식사를 하고 있었다. 2교대를 하는 노동자는 아예 작은 전기밥통을 경비실에 놓고 직접 밥을 지어먹었다. 한 노동자는 경비로 일하고 있지만 아파트 청소에 조경 업무도 담당하고 있었다. 경비법상 다른 업무를 시킬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입주민 전세대가 사실상 '사장'이기 때문에 시키는 일은 할 수 밖에 없다. 그 탓에 아예 환경미화원으로 고용된 경비노동자도 있었다. 법망을 빠져나가는 꼼수 채용인셈이다.

 
 
▲ "폭언은 마음의 흉기 따뜻한 말 한마디" 경비실에 붙은 문구(2020.6.16)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A아파트 경비노동자는 7월이 걱정이다. 지금 인력에서 3분 1정도를 줄인다고 용역업체가 통보한 탓이다. 최저임금이 최고임금인 70대 고령의 경비노동자는 여기서도 밀려나면 갈 곳이 없다.

그 탓에 아파트경비모임을 알리는 홍보물을 받은 노동자들 대부분 환영했다. "반갑다", "진작 생겨야 했다", "모임이 아니라 노조를 만들어야 한다" 등 적극적인 의사를 나타내는 이들이 많았다. "왕년에 내가 XX이었다. 이런 일을 할 줄 몰랐다" 신세 한탄을 하는 이들도 있었다. 노동자들에게 아파트 63세 경비노동자인 조정진씨가 직접 쓴 『임계장 이야기』를 전해주자 "이미 읽고 있다"는 이도 있다.

 
 
▲ (왼쪽부터)대구노동세상 정은정 대표, 정우달 자문위원(2020.6.16)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정은정 대구노동세상 대표는 "홍보물을 들고 가면 거의 반겨주고 모임에 오겠다는 분도 많다"며 "지역 경비들의 노동환경을 개선할 수 있도록 모임까지 더 많은 이들에게 알리겠다"고 했다. 정우달 자문위원은 "6백 세대 아파트 경비 10명을 8명으로 줄인다는데 해고되는 2명이 누가 될 것인가. 이 같은 말 못할 고민을 서로 나눌 모임이 만들어져 경비노동자들에 대한 인식 개선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했다.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