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구에서도 '박원순' 애도...사연 깊은 추모글에 시민분향소 설치

기사승인 2020.07.10  19:41:02

공유
default_news_ad1

- 김부겸 "민주주의 발전 공헌", 홍준표 "비보에 충격, 명예실추 없기를"
'사드반대' 주민 "성주 찾아 도와준 기억...눈물로 떠나보냅니다"
시민분향소 11~12일 '공간7549'에...온라인 분향도 잇따라"


 
 
▲ 고(故)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온라인 분향소 캡쳐.

대구지역에서도 고(故) 박원순(1956~2020.더불어민주당) 서울특별시장에 대한 애도가 잇따르고 있다.

여야 정치권과 시민사회는 SNS에 추모글을 올리고 있으며, 곧 대구에서도 시민분향소가 차려진다.

민주당 김부겸 대구 수성구갑 전 국회의원은 10일 본인 페이스북에 "박원순 시장 명복을 빈다"며 "갑작스러운 유고에 참담한 마음뿐"이라고 밝혔다. 김 전 의원은 "인권변호사였던 고인은 시민사회 역량을 드높여 한국 민주주의 발전에 공헌했고, 자치행정을 혁신해 서울시 발전에도 기여했다"면서 "이제 다 내려놓고 고이 잠드시길 기도한다. 유가족께 위로의 말씀을 올린다"고 추모했다.

 
 
▲ 김부겸 전 의원이 페이스북에 올린 박원순 시장 추모글 캡쳐
 
 
▲ 홍준표 의원의 박원순 시장 추모 페북글 캡쳐

야권에서도 추모가 이어졌다. 자유한국당 대표를 지낸 홍준표 무소속 대구 수성구을 국회의원도 이날 "박원순 시장 비보는 큰 충격"이라는 페북글을 올렸다. 홍 의원은 "고향 경남 창녕 후보이지만 고시는 2년 선배였던 탓에 웃으며 선후배 논쟁을 하면서 허물 없이 지냈지만, 서로 생각이 달라 늘 다른 길을 걸어 왔다"며 "차기 대선이 창녕군수 선거가 될 수도 있다는 세간의 농담이 있기도 했고, 최근 활발한 대선 행보를 고무적으로 쳐다보기도 했는데 허망하게 갔다"는 글을 남겼다. 그러면서 "더 이상 고인의 명예가 실추되는 일이 없었으면 한다"면서 "편안히 영면하시길 바란다"는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시민사회에서는 '사드배치철회 성주투쟁위원회' 이강태 청년위원장이 10일 본인 페이스북에 사드 반대 주민 운동 당시 박 시장과 인연을 소개하는 글을 남겼다. 그는 "사드 성주 배치 결정이 내려졌을 때 박 시장이 성주에 왔다"며 "'평일에 시간을 낼 수 없어 늦게 와 미안한다'는 말을 했고, 전화도 하고 문자도 주는 등 많은 도움을 받았다"는 고인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그러면서 "가슴을 아리게 하는 분이 또 한 분 늘어났다"면서 "박원순 당신을 눈물로 보내며 고마움을 갚는다"고 추모글을 올렸다.

 
 
▲ '사드 반대' 운동을 했던 성주 주민 이강태씨의 박 시장에 대한 추모글 캡쳐

지역 시민단체 일부 관계자들과 지지자 모임은 분향소를 차리기로 했다. 김동식(민주당 대구시의원), 박근식(대구경북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 사무처장), 육성완(전 대구장애인연맹 대표) 등은 오는 11일 오전 11시부터 오는 12일 오후 6시까지 '공간7549'(대구시 중구 대안동 70-3, 1층)에 시민분향소를 열 예정이라고 밝혔다. 행사를 주최하는 대표 단체명이나 상주 이름을 걸지 않고 개인 자격으로서 '시민분향단'에 참가해 행사를 치를 방침이다.

서울시는 10일 오후부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는 내용을 걸고 박 시장에 대한 온라인 분향소(바로가기)를 열었다. 오후 7시 26분 기준으로 4만8천여명의 시민들이 헌화했다.

한편, 대구참여연대는 별도로 분향소를 설치하거나 추모행사는 하지 않기로 했다.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