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TK 독립운동가 3,498명...'대구독립운동기념관' 첫 추진

기사승인 2020.07.14  20:29:17

공유
default_news_ad1

- 20일 발기인 대회, 생존지사·후손 등 각계 각층 인사 1백여명 이름 올려
팔공산에 부지확보 "민간 마중물로 정부·지자체 건립 나서 독립운동 교육해야"


대구에서 항일운동을 한 독립운동가를 기리기 위해 대구독립운동기념관 건립이 처음으로 추진된다. 

'대구독립운동기념관 건립추진위원회(위원장 김능진 전 독립기념관 관장)'는 14일 "독립운동의 성지인 대구형무소의 역사를 생생하고 사실적으로 되살려 우리나라 독립운동사의 완전한 복원을 구축하고, 미래세대를 위한 교육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대구독립운동기념관 건립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 대구독립운동기념관 예상안 / 사진.대구독립운동기념관 건립추진위
 
 
▲ 대구독립운동기념관 건립 부지 계획도 / 사진.대구독립운동기념관 건립추진위

추진위는 오는 20일 오후 3시 대구문화예술회관에서 발기인 대회를 열고 본격적인 기념관 건립에 나선다. 김능진 제9대 독립기념관장이 추진위원장을 맡고 생존지사인 권중혁, 정완진, 장병하 선생을 포함해 왕산 허위 선생의 손자인 허경성 광복회 대의원, 박유철 전 국가보훈처 장관, 신흥무관학교 창설자인 이회영 독립지사의 손자 이종찬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 건립위원장, 김구 주석 손자인 김진 선생, 윤봉길 독립지사의 장소녀인 윤주경 국회의원, 문희갑 전 대구시장 등이 고문으로 참여한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와 최준 독립지사 손자 최염 선생, 강창덕 이육사 기념사업회 상임대표, 박명석 대구MBC 사장, 이상택 매일신문 사장, 노병수 영남일보 사장, 조환길 천주교 대구대교구 교구장, 은해사 주지 돈관스님, 장영일 대구기독교총연합회 회장, 김상동 경북대 총장, 서길수 영남대 총장,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전 국회의원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 등 학계, 종교계, 언론계, 경제계, 정치계, 문화예술계, 시민단체 등 100여명이 발기인에 이름을 올렸다. 

기획안을 보면 대구형무소역사관+대구독립운동역사관을 합친 형태의 복합 기념관을 예상하고 있다. 부지는 한 독립지사 후손이 기부한 상태다. 장소는 대구 동구 용수동 산67-1 팔공산 기슭 사유지 14,374평(47,516㎡)에 이른다. 전체 예산은 522억원 정도다. 부지를 기증 받은 만큼 나머지 예산에 대해서는 정부와 지자체에 도움을 요청하고, 10억원 정도는 모금운동으로 마련할 방침이다. 또 정부와 지자체에 건립사업 타당성 조사 등을 요구한 뒤 시민들을 대상으로 홍보에 나선다. 기념관 내부에는 지역의 독립운동역사와 독립지사들을 소개하는 코너를 비롯해 각종 체험시설을 배치한다.

 
 
▲ 독립유공자 출신지역별 현황 / 자료.국가보훈처

국가보훈처에 따르면, 1949년부터 2020년까지 등록된 전체 독립유공자는 1만5,931명으로 이 중 대구경북지역으로 묶이는 '경상권'은 전체의 21.96%인 3,498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다. 독립유공자는 '독립유공자법'에 따라 등록된 이들로 일제 국권침탈에 반대하는 독립운동을 펼쳤던 애국지사와 순국선열을 일컫는다. 경상권은 '의병운동' 중심지로서 다른 지역에 비해 독립운동가들이 많이 배출됐다.

경북지역에는 안동에 있던 독립운동기념관을 승격한 '경상북도 독립운동기념관'이 지난 2017년 개관해 운영되고 있는 반면, 대구지역에는 독립운동기념관이 한 곳도 없어 그 동안 건립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꾸준히 있었다. 정치권 공약으로 몇 차례 나왔지만 실제로 이행된 적은 없었다. 하지만 대구형무소 1곳에서만 등록된 순국 독립유공자가 176명에 이르는 등 서대문형무소 175명보다 많고, 지역 생존지사들과 후손들의 요구가 계속돼 이번에 그 염원이 결실을 맺게 될 가능성이 커졌다.

우대현(대한광복회 지휘장 우재룡 독립지사 후손) 준비위원장은 "대구보다 더 작은 지자체에도 독립운동기념관이 있는데 애국지사 최다 배출지 대구에 기념관이 하나 없는 것은 말이 안된다"며 "민간에서 부지와 일부 예산을 마련해 추진하니 이걸 마중물로 정부와 지자체가 건립에 나서길 바란다"고 했다.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