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추미애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이념·진영따라 엇갈린 평가

기사승인 2020.11.26  11:26:19

공유
default_news_ad1

- [여론-리얼미터] '잘못한 일' 56.3% vs '잘한 일' 38.8%
진보·민주당 지지층 '긍정' vs 중도·보수·국민의힘 지지층 '부정평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 정지' 조치에 대해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여론이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이념과 지지정당에 따라 평가가 엇갈려, 진보층은 "잘한 일" 응답이 많은 반면 중도.보수층은 "잘못" 응답이 많았고 '국민의힘'과 '민주당' 지지층도 상반된 평가를 보였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11월 25일 전국 18세이상 500명에게 추 장관의 윤 총장 직무 정지에 대한 평가를 물은 결과, "잘못한 일"이라는 응답이 56.3%(매우 잘못한 일 50.3%, 어느 정도 잘못한 일 6.0%), "잘한 일"이라는 응답이 38.8%(매우 잘한 일 28.7%, 어느 정도 잘한 일 10.1%)로 집계됐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4.9%였다.

 
 
▲ 자료. 리얼미터

지역별로 보면, 광주/전라를 제외한 모든 권역에서 부정적인 평가가 많았다.
광주/전라에서는 "잘한 일" 52.4%, "잘못한 일" 38.6%로 긍정평가 응답이 우세한 반면, 대전/세종/충청(잘한 일 27.6% vs. 잘못한 일 68.3%)과 부산/울산/경남(30.3% vs 65.4%)에서는 부정적 응답이 60%대로 집계됐다. 이어 인천/경기(37.0% vs. 58.0%), 대구/경북(40.8% vs. 56.8%), 서울(41.3% vs. 53.6%) 순으로 "잘못" 응답 비율이 높았다.

연령별로는 60대에서 75.1%가 "잘못"이라고 응답해 모든 연령대에서 부정평가 응답이 가장 많은 반면, 40대에서는 "잘한 일" 응답이 55.8%로 집계돼 대조를 보였다. 20대에서는 "잘한 일" 39.9%, "잘못" 47.1%로 오차범위(±4.4%p) 내에서 팽팽하게 나타났다.

평가는 이념성향과 지지정당에 따라서도 크게 엇갈렸다.

보수성향자(잘한 일 22.1% vs 잘못 76.6%)와 중도성향자(30.9% vs 66.6%)에서는 "잘못" 응답이 많았지만, 진보성향자는 71.8%가 "잘한 일"이라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또 '국민의힘' 지지층의 94.1%가 "잘못한 일"이라고 응답한 반면 '민주당' 지지층의 83.9%는 "잘한 일"이라고 응답했다.

 
 
▲ 자료. 리얼미터

앞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지난 24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여러 중대한 비위 혐의를 확인했다며 징계 청구와 함께 직무배제 명령을 내렸다. 그러나 윤석열 검찰총장은 한 점 부끄럼 없이 소임을 다했다며 끝까지 법정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문) 귀하께서는 추미애 장관의 윤석열 총장 직무정지 조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 자료. 리얼미터

[조사개요] 조사기간: 2020년 11월 25일 / 조사대상: 전국 18세 이상 남녀 / 표본 수: 500명 / 조사방법: 무선(80%)·유선(20%) 자동응답(ARS) / 표본오차: ±4.4%P (신뢰수준 95%)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 pnnews@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