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구시, '팔공산 구름다리' 건설 철회...5년 만에 백지화

기사승인 2020.12.22  17:28:54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업 수립 5년여만에 철회...조계종 부지 매입 거부, 설문조사·자문회의에서 반대 의견 높아
국비 70억중 25억 반납·45억 개발자원에 "팔공산국립공원 추진" / "공공의 이익 위해 환영"


대구시가 팔공산 구름다리 건설 사업을 철회했다.

박희준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22일 대구시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구름다리 사업을 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수행 환경 저해를 사유를 조계종에서 철회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전해 왔다"며 "조계종(동화사) 소유 부지 매입이나 사용 승인 없이 사업 추진이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또 "사업 부지 확보 없이 공사를 진행할 경우 감리 비용이나 공사 비용 등 사업 비용이 추가로 들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종합 판단한 결과 불가피하게 사업 철회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덧붙였다.

 
 
▲ 팔공산 구름다리 조감도 / 사진.대구시

조계종의 반대 의견 뿐만 아니라 사업과 관련한 설문조사와 자문회의에서도 철회 의견이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조계종 동의 없이 현실적으로 사업은 불가하다", "사업을 잠정 유보했다가 재추진하게 되면 또 새로운 갈등이 일어날 수 있어 시민 피로감이 높아진다" 등 사업 철회 쪽 의견이 다수였다.

처음 사업 계획을 수립한 지난 2015년 후 5년여만에 백지화됐다. 대구시는 사업 예산 180억원 중 국비 70억을 재조정한다 25억원은 반납하고 나머지 45억원은 팔공산 관광개발자원에 사용할 계획이다.

팔공산에 구름다리를 짓는 대신 팔공산을 국립공원으로 추진하는 등 생태사업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대구시 문체국 관계자는 "구름다리 건설 사업을 철회했지만 시민사회와 각계 각층 의견을 수렴해 팔공산의 생태와 환경, 역사와 문화 자원에 대한 가치를 재조명 할 것"이라며 "생태관광을 활성화하고 팔공산 국립공원 추진 등을 통해 팔공산이 세계적 명산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 대구시의 팔공산 구름다리 건설 사업 계획 현황 / 사진.대구시

앞서 2015년 대구시와 한국관광공사는 대구 동구 공산동 팔공산 케이블카 정상과 낙타봉 전망대를 잇는 250m 구름다리 설치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팔공산 심볼인 팔괘상징 전망대와 휴게공간, 포토존, 주차장 건설 계획이다. 1천만 관광도시 대구를 위한 관광명소 확장이 사업 취지다.

예산은 시비와 지역발전특별회계 각각 70억원, 모두 140억원이다. 당초 대구시의회도 이 사업에 대해 긍정 검토했다.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를 거치면 2018년 공사에 들어가 2019년 완공을 예상했다.

하지만 환경단체와 조계종 등에서 환경파괴, 특혜의혹, 불투명한 사업 과정 등을 이유로 철회를 촉구했다. 사업은 연기됐다. 이진련 더불어민주당 대구시의원도 "사업에 문제가 있다"며 대구시에 백지화를 요구했다. 이 과정에서 대구시는 지난 달 40억원 추가해 180억원으로 예산을 상향 조정했다. 하지만 건설 예정 부지인 동화사와 조계종이 끝내 건설에 반대하면서 결국 사업은 없던 일이 됐다.

대구환경운동연합은 이날 논평을 내고 "철회를 환영한다"며 "특혜 시비가 끊이지 않고 환경 훼손 문제도 꾸준히 지적된 사업에 대해 경제성 뻥튀기와 절차적 정당성 없이 밀어 붙인 대구시가 그나마 시민 의견을 수렴해 다행"이라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모든 개발 사업을 할 때 경제적 이익보다 시민 안전과 공공의 이익을 우선 두고 진행하고, 시민 의견을 적극 수렴하길 바란다"면서 "민주적 절차와 투명한 행정을 기반으로 사업을 시행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또 "대구시는 팔공산 국립공원 지정을 위해 민·관·학계 공동협의체를 마련하고 '팔공산 국립국원 특별법' 제정에 동참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진련 의원도 "사업을 철회한 집행부의 결정에 감사하다"며 "앞으로 팔공산을 국립공원으로 만들어가는 동시에 또 다른 관광 생태의 보고로 만들어 공공재로 자리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