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택배 '파업 철회', 분류 6천명 투입...TK 5백명 내일 복귀

기사승인 2021.01.29  20:35:59

공유
default_news_ad1

- 사회적합의기구, 내달 4일까지 전국에 6천명 투입 '잠정합의안'→노조 투표, "86% 찬성" 30일 복귀
추가 분류인력 투입·요금 현실화 등 남은 과제 5월 논의하기로..."열악한 노동환경 조금이나마 개선"


택배노조가 총파업 당일인 29일 사회적 합의기구의 분류인력 투입 잠정안을 수용해 파업을 접었다.

전국택배연대노조(위원장 김태완)는 29일 "잠정합의안에 대한 전국 조합원 찬반 투표 결과 89%가 투표해 86%가 찬성했다"며 "과반 이상 찬성으로 파업을 끝내고 내일 정상 업무에 복귀한다"고 밝혔다.

 
 
▲ 사회적 합의에 대한 입장 발표 택배노조 기자회견(2021.1.21) / 사진.전국택배노조 페이스북

앞서 28일 택배노조·택배사·국토교통부 등이 참여하는 사회적 합의기구는 당일 오후 2시부터 8시까지 회의를 열어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합의안에 따르면 ▲택배사들은 설 명절 전인 오는 2월 4일까지 6,000명 분류인력 투입을 완료해야 한다. ▲택배 업계 1위 CJ대한통운 4천명, 롯데택배 1천명, 한진택배 1천명 등 3개 택배사가 현장 분류인력 6천명을 투입해야 한다. ▲국토부의 주관으로 노사와 협의 후 조사단을 구성해 행정 실태 점검과 분류인력 투입 이행 여부도 확인하게 된다. 자동화 분류기가 없는 롯데택배·한진택배는 시범사업장을 선정하고 최대한 빠른 시점에 구조를 개선한다.

추가 분류인력 투입과 택배요금 현실화, 택배 거래 개선 등 남은 과제에 대해서는 당초보다 시기를 앞당겨 오는 5월 말까지 논의하기로 했다. 이어 택배 거래 구조가 개선되면 불가피하게 작업을 하는 택배 노동자들에게 최저임금 이상을 지불 하도록 했다. 앞서 1차 합의문에서 논의한 근무 시간 축소·야간배송 문제도 올해 상반기 중에 구체적인 작업 기준을 마련하는 것으로 합의했다.

택배노조는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면 택배 노동자는 앞으로 분류 업무를 하지 않는다"며 "국민들이 응원해준 덕분에 택배 노동자들의 열악한 노동환경이 조금이나마 개선됐다"고 밝혔다.

 
 
▲ 대구 중구에서 물류를 배송 중인 CJ대한통운 택배 차량(2020.10.28)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당초 사회적 합의기구는 앞서 21일 택배 노동자들의 '과로' 원인으로 지목된 분류 작업에 대해 분류 노동을 완전히 분리시키는데 합의했다. 택배 노동자는 배송만 하도록 했다. 하지만 노조는 택배사들이 현장에서 분류인력 투입을 제대로 하지 않아 합의를 깼다고 보고 29일부터 무기한 파업을 선언했다.

파업 하루 전인 지난 28일 이와 관련해 사회적 합의기구가 다시 열렸고 인력 투입 시기·규모를 명시한 잠정합의안이 나왔다. 내달 4일까지 전국에 분류인력 6천여명을 투입한다는 내용이다. 택배노조 조합원들은 이 안을 놓고 투표를 벌여 86%의 찬성률로 합의안을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노조는 파업을 철회했다. 이날 파업에 참여한 택배 노동자들은 전국 5만여명 중 10%대인 5,500여명으로, 이 중 대구경북지역에서는 대구 300여명, 경북 200여명 등 모두 5백여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모두 오는 30일 업무에 복귀한다.
 
김광석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대경지부장은 "파업 철회된 것에 조금 아쉬운 부분은 있으나 설 명절을 앞두고 시민분들이 불편을 겪는 일이 없어 한편으로 다행스럽다"고 말했다.

평화뉴스 김두영 수습기자 twozero@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