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월급은 적고, 돌봄에 경력은 끊기고...여성 고용환경의 '불평등'

기사승인 2021.03.05  15:18:54

공유
default_news_ad1

- 대구여성가족재단, 대구 여성 고용현황 분석
임금, 남성의 65.9%...비정규직 비율은 10%p 더 높아
5명 중 1명은 '경력 단절'...결혼·임신·출산·육아 92.9%


고용율은 낮고 월급은 적고, 비정규직 비율은 높고 경력단절은 많은 대구 여성의 고용환경.

대구여성가족재단이 5일 발표한 '대구 여성의 고용환경' 분석자료는 남성과 다른 여성이 겪는 현실을 그대로 보여준다. '3.8 세계여성의 날'을 앞두고 낸 이 보도자료의 제목은 <113년이 흘러도 여성임금은 남성의 65.9%>였다.


▶ 경제활동참가율(대구, 2020) : 여성 48.7%, 남성 69.8%(성별격차 21.1%p)
▶ 고용률(대구, 2020) : 여성 46.8%, 남성 67.2%(성별격차 20.4%p)
▶ 비정규직 근로자비율(대구, 2019) : 여성 36.0%, 남성 26.0%(성별격차 10.0%p)
▶ 성별임금격차(대구, 2019) : 여성 1,994천원, 남성 3,028천원(성별격차 1,034천원 / 여성임금은 남성의 65.9%)
▶ 취업자 수(대구, 2020) : 여성 505천명, 남성 679천명(성별격차 173천명)
▶ 비경제활동인구(대구, 2020) : 여성 554천명, 남성 305천명(성별격차 249천명)
▶ 활동상태별 비경제활동인구(대구, 2019)
  : 여성(가사육아 66.4%, 통학 17.7%, 기타 15.9%,) 남성(기타 63.7%, 통학 33.3%, 가사육아 3.0%)
경력단절여성 비율(대구, 2019) : 기혼여성의 20.6%(기혼여성 5명 중 1명 경력단절상태)
▶경력단절여성 사유(대구, 2019)
 : 결혼준비(34.7%), 육아(30.4%), 임신출산(27.8%), 자녀교육(3.7%), 가족돌봄(3.4%)

 - 대구여성가족재단 '대구 여성 고용환경 분석' 보도자료(2021.3.5)


2020년 기준, 대구의 여성은 평균 199만4천원으로, 남성(302만8천원)대비 103만4천원의 '성별격차'를 보였다. 남성의 65.9%수준이다. 전국 여성의 평균 임금(200만9천원)보다 적다.

또 대구의 여성 취업자는 50만5천명으로 남성(67만9천명) 대비 17만3천명이 적다. 반면 비경제활동인구는 여성이 55만4천명으로 남성(30만5천명)보다 24만9천명이 많다.

 
 
▲ 자료. 대구여성가족재단

고용율(대구, 2020년) 역시 여성이 46.8%, 남성 67.2%로, 20.4%p의 성별격차를 보였는데, 비정규직 근로자비율(대구, 2019)은 여성 36.0%, 남성 26.0%로 여성 비율이 10.0%p 더 높다. 대구 여성의 고용률은 전국 여성의 평균(50.7%)보다 낮다.

특히 대구의 여성 5명 가운데 1명은 '경력단절' 상태에 있으며 그 이유는 결혼·육가·임신·출산이 92.9%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 자료. 대구여성가족재단

대구여성가족재단 정일선 대표는 "3.8 세계여성의 날에 가장 의미 있게 짚어봐야 하는 것은 여성 노동자들이 외친 고용현장의 성평등"이라며 "100년이 훌쩍 지난 지금도 여성은 더 많이 일하고 더 적은 임금을 받는 상황에서 경력단절이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다"고 보도자료에서 밝혔다. 또 "성별임금격차 해소, 경력단절예방 등 대구가 성평등한 고용환경으로 앞서갈 수 있도록 정책개발에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3.8 세계여성의 날'은 미국의 열악한 노동환경에서 많은 여성 노동자들이 화재로 목숨을 잃자, 생존권을 위협받았던 여성 노동자들이 1908년 3월 8일 뉴욕 럿거스 광장에서 대규모 시위를 벌였던 것을 기념한 세계적인 여성 연대의 날이다. 당시 여성들은 열악한 노동환경에서 하루 12~14시간을 일해도 남성임금의 절반밖에 받을 수 없는 현실을 비판하며 굶주림을 해소할 생존권(빵)과 남성과 동등한 참정권(장미)을 요구했다. 한국은 2018년부터 법정기념일로 지정해 여성의 날을 기념하고 있다.

 
 
▲ 자료. 대구여성가족재단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 pnnews@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