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41년 전 5.18 그 날...대구, '왜곡과 폄훼' 깨뜨릴 사진·역사기행

기사승인 2021.05.10  20:32:12

공유
default_news_ad1

- 10~21일 거리사진전→15일 광주기행→16일 '매일신문 망(亡)' 규탄집회→18일 시민대회
"올해 대구경북지역 언론과 대학에서 왜곡 사건 벌어져...역사가 말하는 진실·사실에 초점"


41년 전 1980년 5.18 민중항쟁 그 날의 기록을 담은 사진전이 대구지역에서 열린다.

역사왜곡과 폄훼를 깨뜨릴 당시 증거들이 대구시민들을 찾아온다. 또 5.18을 앞두고 대구시민들과 함께 광주에서 역사기행도 진행한다. 이처럼 5.18 주간을 맞아 대구에서 여러 행사들이 개최된다.

'제41주년대구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는 10일 41주년 5.18 민중항쟁을 맞아 10일부터 오는 21일까지 대구 중구 2.28기념중앙공원에서 '5.18민중항쟁 거리 사진전'을 연다고 밝혔다.

 
 
▲ 신군부 공수부대에 끌려가는 1980년 5월 광주 시민들의 모습 / 사진 자료.5.18기념재단
 
 
▲ 총을 든 공수부대원들에게 잡혀가는 41년 전 광주 시민들의 모습 / 사진 자료.5.18기념재단

사진전 주제는 '오월, 시대와 눈 맞추다. 세대와 발 맞추다'이며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와 대구시가 후원한다. 1980년 5월 전두환 신군부가 민주주의를 요구하는 광주시민들을 상대로 공수부대를 투입해 무자비하게 진압한 사진 기록들을 공개한다. 사진은 모두 50~60점에 이른다. 41년 전 5월의 광주 사진들을 포함해 대구지역에서도 같은 시기 일어난 집회·시위 사진들을 시민들에게 선보인다.  특히 광주시가 제작한 5.18 관련 가짜뉴스 전시물들도 이번 사진전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역사기행도 떠난다. 대구행사위는 사진전과 같은 주제로 '대구시민 5.18민중항쟁 역사기행'을 진행한다. 오는 15일 토요일 오전 9시 반월당에서 출발해 같은 날 오후 12시 광주광역시 5.18국립묘역에서 합동참배를 하고 오후 3시 금남로에서 역사 순례를 한다. 회비는 1만원이며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대구를 본사로 둔 언론사 <매일신문> 규탄 집회도 5.18 대구 행사의 일환으로 열린다. 해당 집회는 5.18구속부상자동지회 대구경북지부(지부장 이상술)가 주최한다. 매일신문은 지난 3월 5.18 공수부대를 표현한 김경수 작가의 만평을 신문 지면과 온라인 지면에 게재해 논란을 일으켰다. 5.18기념재단 등 전국에서 거센 비판이 일자 매일신문은 이후 신문과 온라인 지면에 공식 사과문을 게재했다. 하지만 작가 사퇴나 재발방지대책은 내놓지 않았다. 때문에 5.18구속부상자동지회 대구경북지부는 오는 16일 오전 11시 매일신문사 앞에서 '5.18민주화운동 폄훼 망(亡) 매일신문 시민 장례식' 규탄 집회를 연다. 이들 단체는 "5.18을 폄훼하고 정론직필을 버린 매일신문을 규탄하는 집회"라고 밝혔다.

 
 
▲ (위에서 왼쪽부터)41주년 5.18 민중항쟁 대구 행사...사진전, 역사기행, 집회, 시민대회 / 사진.대구행사위

5.18 당일인 오는 18일 오후 7시에는 대구행사위가 동성로 민주광장(대구백화점 앞)에서 '5.18 정신계승, 5.18 역사왜곡, 폄훼 규탄 대구시민대회'를 연다. 행사 후에는 매일신문사까지 행진을 한다. 시민대회에는 5.18 관련 대구경북 인사들이 참석한다. 강의 중 5.18을 "북한군 폭동"이라고 주장했다가 사과한 경주 위덕대학교 박훈탁 교수와 관련해 '파면'을 촉구한 위덕대 총학생회장도 함께한다.

5월 말에서 6월 중에는 대구에서 3회에 걸쳐 강연회를 진행하기로 했다. 세부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 5.18 헬기 사격을 증언한 고(故) 조비오 신부 조카인 조영대 신부를 비롯한 여러 인사를 강연자 물망에 올리고 있다. 5.18 시대적 배경과 전반적인 내용을 알리고 진상규명 투쟁 과정을 소개할 방침이다. 또 1980년 광주와 대구의 상황, 5.18 왜곡·폄훼를 어떻게 대처할 지에 대한 내용도 담는다.

대구행사위 사무를 맡은 원영민 4.9인혁당계승사업회 사무차장은 "유독 올해 5.18 관련한 왜곡과 폄훼 사건이 대구경북지역에서 많았다"며 "아픈 역사가 되풀이 되지 않기 위해 역사가 말하는 진실과 사실에 초점을 맞춰 지역의 오월 행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많은 시민들의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