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칠성개시장 완전폐쇄' 시민 1만여명 서명..."대구시, 응답하라"

기사승인 2021.07.28  18:00:53

공유
default_news_ad1

- 전국 연대 '폐쇄 서명운동' 한 달 만에 1만1천여명 동의·SNS 챌린지 150건, 초복날 동대구역 집회
남은 업소 14곳 중 10곳 '전업 동의'..."권영진 시장, 철폐추진체 구성·연내 폐쇄" / "정비사업 중"


전국 '3대 개시장' 중 마지막 남은 72년 대구 칠성개시장 완전폐쇄 서명에 시민 1만여명이 동의했다.  

대구동물보호연대(대표 오위숙)·동물권행동 카라(대표 전진경)·동물자유연대(상임대표 조희경)를 비롯한 정의당 대구시당 환경위·녹색당 동물권위원회 등 전국 15개 동물권보호단체가 모인 '마지막 남은 칠성개시장 완전 폐쇄 위한 연대'는 지난 27일 대구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권영진 대구시장은 시민 염원에 응답하라"며 "2021년 연대 칠성개시장을 완전히 폐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칠성개시장 폐쇄 1만명 서명 권영진 약속 이행" 기자회견(2021.7.27)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이들 단체는 "시민도, 개농장 업주도 업계 종식을 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남은 것은 권영진 시장이 스스로 약속한 것을 이행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이미 권 시장이 약속한 '2020년 폐쇄' 약속의 시간은 지났다"면서 "이제 2021년 연대 폐쇄만을 바랄 뿐이다. 대구시는 칠성개시장에서 자행되는 동물 학대를 방관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이를 위해 ▲철폐추진체 구성 ▲개식용 상가 등 전환 대책 수립 ▲동물학대 전담 특별사법경찰(특사경) 도입 ▲연대 완전 폐쇄를 요구했다.  

연대는 지난 6월 15일 발족 이후 칠성개시장 완전 폐쇄를 위한 서명운동을 펼쳤다. 그 결과, 한 달여만인 지난 14일 시민 동의 1만여명을 넘겼다. 최종 모두 1만1,047명이 서명에 동참했다. 사회관계망(SNS)에서 진행한 칠성개시장 폐쇄를 위한 '내손을 잡아 챌린지' 운동 동참 태그 건수는 150건이다. 앞서 7.11 초복날에는 동대구역 광장에서 '동물을 위한 전진 문화제' 집회를 열었다. 집회에는 200여명이 참석해 '칠성개시장 완전 폐쇄'와 '개식용 종식', '권영진 시장 약속 이행'을 촉구했다.       

국내에서 규모가 가장 큰 3대 개시장 중 부산 구포개시장과 성남 모란개시장은 이미 지자체와 시민단체, 사업주들 동의 하에 폐쇄했다. 남은 곳은 칠성개시장 뿐이다. 전국 동물권단체들은 지난 2019년부터 칠성개시장에서 집회와 기자회견을 열며 폐쇄를 촉구했다. 당시 권영진 시장은 "2020년까지 폐쇄"를 약속했다. 실제로 대구시와 북구청 노력으로 일부 업소는 폐업했다. 불법도축장을 운영하던 곳들과 철창 전시를 통해 장사하던 곳들도 정리했다. 하지만 여전히 10여곳이 남아 성업 중이다.

 
 
▲ "칠성개시장 완전 폐쇄하라" 올해 초복 동대구역 앞 광장 집회(2021.7.11) / 사진.동물자유연대

칠성개시장에 남아 있는 개식용 업소 사업주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14곳 중 10곳이 "보상과 지원"을 전제로 "전업할 의향이 있다"는 동의서를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대구시와 북구청은 개시장 영업과 개식용을 완전 금지하지도록 '동물보호법' 등 상위 법이 개정되지 않는 이상 강제 폐쇄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대신 '시장 정비사업'을 통해 자연스럽게 소멸시키는 방법을 채택하고 있다. 그러나 동물권단체들은 "단체장의 의지 부족"이라며 연대를 통해 폐쇄 촉구 운동을 이어가고 있다.

연대는 이날 1만 시민 서명 동의서를 대구시에 전달하고 면담을 하길 요구했으나 불발됐다. 이들 단체는 오는 8월 6일 대구시민공익활동지원센터에서 <고기가 되지 않을 자유> 무료상영회를 연다.

오위숙 대구동물보여연대 대표는 "권 시장은 시민 염원에 응답해 즉각 개시장을 폐쇄하라"고 말했다.

대구시 한 관계자는 "이미 성과를 이뤄 폐업한 곳도 있다"며 "법을 어긴 업소는 법적 조치도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법을 어기지 않는 이상 강제 폐쇄는 어렵다"면서 "정비사업을 지켜보자"고 덧붙였다.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