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올해 대구경북 인권뉴스 '이슬람사원·쿠폰임금'..."인권행정 부족"

기사승인 2021.12.10  14:34:43

공유
default_news_ad1

- '인권침해' 쿠팡 산재·최숙현 가혹행위·청암재단...'인권증진' 퀴어축제·이동노동자 쉼터 등
조직위 "오해와 편견에 기반한 행정편의주의, 소수자 기본권리 훼손...혐오·차별 방관" 총평


대구경북에서 2021년 올 한해 있었던 인권뉴스가 선정됐다. 대구 이슬람사원 사태가 1위에 뽑혔다. 

경북 영천 농장 이주노동자들에게 장난감 쿠폰 임금을 줘 임금 수억을 체불한 한국 사장이 유죄를 선고 선고 받았고, 야간에 과로로 숨진 쿠팡 칠곡 물류센터 청년 노동자는 산업재해를 인정 받았다. 

스포츠팀 내 동료들의 구타에 시달리다 세상을 등진 고(故) 최숙현 선수와 관련해 가혹행위를 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감독은 징역 7년 철퇴를 맞았다. 대구 사회복지법인 청암재단에서는 거주하는 장애인에 대한 폭행 의혹이 불거졌다. 모두 올해를 우울하게 한 대구경북지역의 인권뉴스들이다. 
 
 
 
▲ 지난 2월부터 중단된 대구 북구 대현동 이슬람사원 공사 현장(2021..9.30)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 경북 영천 베트남 이주노동자들에게 월급 대신 지급된 장난감 종이 쿠폰 / 사진.대경이주연대회의

그나마 인권을 증진한 소식들도 간간이 있어 숨통이 트였다. 코로나19 속에서 2년 만에 열린 성(性) 소수자들 행사인 제13회 '대구퀴어문화축제'가 그렇다. 택배·대리·배달 등 길 위의 노동자들이 잠시라도 쉴 수 있는 대구시의 첫 '이동노동자 쉼터' 설립 뉴스도 지역사회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2021 대구경북 인권주간 조직위원회(인권실천시민행동·인권운동연대·한국인권행동 등 지역 52개 단체)'는 세계인권선언 73주년인 10일 대구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21년 대구경북 5대 인권뉴스를 발표했다. 지난 11월 30일부터 12월 9일까지 온라인·직접 설문조사에 시민 322명이 참가했다. 
 
 
 
▲ 세계인권선언 73주년 2021년 대구경북 인권뉴스 발표(2021.12.10)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노동권, 사상·표현 자유, 청년·청소년·아동권, 건강권, 빈곤, 환경권, 이주민, 여성, 장애인 등 16개 분야 61개 지역 뉴스를 후보로 올려 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대구 북구청 대현동 이슬람사원 공사중단과 무슬림 유학생 혐오·차별' 뉴스가 시민 138명이 선택한 1위 '인권차별' 뉴스로 뽑혔다. 이어 ▲'대구퀴어축제 개최(122명) ▲'고 최숙현 선수 가혹행위 감독 징역형(101명)' ▲'이주노동자 쿠폰 임금 징역형 선고(65명)' ▲'청암재단 장애인 폭행 의혹(63명)' ▲'차별금지법 제정 대구경북 공청회(60명)' ▲'제2 대구의료원 건립 추진(49명)' ▲'달성군 3백억 비슬산 케이블카 논란(48명)' ▲'대구경북만 없는 생활임금조례(46명)도 인권뉴스에 올랐다. 이 밖에 ▲쿠팡 칠곡 산재인정, 한국게이츠 해고사태 ▲한겨울 강제철거 제한 조례 제정 ▲영남대 교수 성폭행 의혹도 인권뉴스에 올랐다. '인권증진' 뉴스에는 이동노동자 쉼터 개소, 구미에 있는 일본 아사히글라스의 불법파견 업체 대표 징역형 선고 등 9개가 선정됐다. 
 
 
 
▲ 2년 만에 광장에서 열린 대구퀴어문화축제 '무지개 행진' 중(2021.11.6)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조직위는 총평에서 "지자체, 공공기관이 오해와 편견에 기반한 행정편의주의로 소수자 기본권리를 훼손한 사건이 유난히 많았던 해"라며 "존엄성을 보장하긴 커녕 혐오·차별을 방관했다. 인권행정이 전반적으로 부족했다"고 박한 점수를 줬다. 때문에 "대구시와 경북도는 소수자에 대한 인권보장과 인권증진을 위해 인권행정을 펼쳐야 한다"면서 "국회는 차별을 막을 제도적 방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 경북대 대학원생 무슬림 파와드씨가 발언 중이다.(2021.12.10.대구시청 앞)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무하마드 파와드 칸(대구 대현동 거주 이슬람 신자.경북대 IT대학 전자계산학과 박사과정)씨는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해 시민들을 향해 호소했다. 그는 "150여명의 무슬림들이 경북대에서 공부하고 있다"며 "지난 8개월 동안 벌어진 사태는 명백한 인권침해와 외국인에 대한 차별이었다"고 지적했다. 또 "가장 걱정되는 것은 그곳에 사는 우리의 가족과 아이들"이라며 "거리와 집집마다 걸린 혐오성 현수막을 보면서 끔찍한 기분에 노출됐다. 부디 북구청이 항소를 하지 말고 법원의 결정을 받아들여 긍정적인 역할을 해달라. 우리는 작은 예배당에서 기도하기를 원하는 사람들일 뿐"이라고 호소했다.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